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서울시 기독 공무원, '다수' 주장하며 "퀴어 축제 반대"
공직자 17명 "음란성 행사 광장 목적과 안 맞아"…노조 "찬반 떠나 전체가 매도될 수도"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05.08 16:54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서울시 기독 공무원들이 퀴어 축제를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서울광장퀴어행사를반대하는서울시공직자'(서울시공직자)는 5월 7일 성명에서 "서울광장은 시민의 건전한 여가 선용과 문화 활동 등에 이용되어야 함을 목적으로 하나, 그간 퀴어 행사는 그 음란성으로 인하여 시민 누구나 누릴 수 있는 건전함과 거리가 멀었다"고 주장했다.

서울시공직자는 서울광장에서 퀴어 문화 축제를 할 때마다 남녀 성기 모양 물건을 팔고, 음란물을 전시했다고 했다. 일부 부스에서는 물품 판매와 후원금 모금 행위가 계속됐다고 했다. 이 모든 활동은 광장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 시행 규칙에 어긋난다고 했다. 서울시청이 6월 1일 예정된 퀴어 문화 축제 측의 광장 사용을 허락하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성명을 발표한 서울시공직자 소속 안 아무개 씨는 서울시청 신우회 역할을 하는 서울시청기독선교회 회장을 맡고 있다. 그는 5월 8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이번 성명에 참여한 공직자는 17명으로 대다수가 기독교인이라고 했다.

안 씨는 "매년 서울광장에서 외설적인 부분이 포함된 (퀴어 축제) 행사가 진행되는 것을 보며 마음속으로만 잘못됐다는 생각을 해 왔다. 그동안 행사 개최를 막을 수 있는 제동장치가 없어서 보고만 있었는데, 이제는 사전에 반대 의사를 표명할 때가 됐다고 생각해 성명을 발표했다"고 말했다.

서울시공직자는 특히 퀴어 문화 축제의 외설적인 부분을 문제 삼았다. 외설적이지 않게 행사를 진행하면 어떨까. 안 씨는 그래도 안 된다고 했다. 그는 "외설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청소년들이 많이 오니까 청소년의 출입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 씨는 "이런 행사도 존중해야 하지만 청소년의 출입을 실효성 있게 막을 수 없다면 실내나 폐쇄된 장소에서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공무원 17명은 서울시가 6월 1일로 예정된 서울 퀴어 문화 축제의 서울광장 사용을 허락하면 안 된다고 했다. 지난해 퀴어 문화 축제 모습. 뉴스앤조이 이은혜

<국민일보 미션라이프>·<크리스천투데이>·<기독일보>는 서울시공직자 성명을 일제히 보도했다. 이들은 서울시 공무원들이 "퀴어 행사와 관련해 서울시 공무원이 집단으로 직접 철회 요구를 한 것은 처음", "관할청에서 근무하며 해당 내용과 규정을 가장 잘 아는 공무원들이 퀴어 축제 서울광장 개최에 반발하고 나선 것이어서 주목을 받고 있다", "서울시 수장과는 다른 자신들의 뜻을 드러냈다"고 보도했다.

서울시 공무원만 1만여 명
서울시공직자, 2015년 내부 조사 근거로 다수 주장
노조 측 "내부 조사, 처음 듣는 이야기…과잉 대표"

서울시가 2017년 발표한 '서울시 공무원 정원 및 현원 현황'을 보면, 서울시 본청에서 근무하는 공무원 수는 4585명. 시가 운영하는 사업소까지 합치면 공무원은 1만 명이 넘는다. 그중 17명이 퀴어 문화 축제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서울시공직자는 "2015년 서울시 내부 직원 대상 조사 결과, 참여자의 66%가 퀴어 문화 축제에 부정적인 의견을 냈다"고 주장했다. 이를 근거로 '서울시의 다수 공무원이 퀴어 행사를 반대한다'는 제목으로 성명을 냈다.

사실 확인 결과, 이는 내부 직원을 대상으로 한 조사가 아니라 서울시가 운영하는 투표 사이트 '엠보팅'에 등록된 설문 조사였다. 엠보팅에는 2015년 6월, "당신은 동성애 축제(퀴어 문화 축제)가 매년 시 광장에서 열리는 것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설문이 올라왔고 응답자 92명 중 66명이 '반대', 20명이 '찬성', 11명이 '별 관심 없다'고 답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서울시청지부 관계자는 5월 8일 통화에서 성명을 발표한 소수 공무원이 서울시 공무원을 과잉 대표한다고 했다. 2015년 진행했다는 내부 조사와 관련해 "처음 듣는 이야기다"고 말했다.

공무원이 특정 사안에 의견을 개진할 수는 있지만, 소수가 다수를 대변하듯 행세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그는 "공무원도 특정 사안에 호불호를 이야기할 수 있다. 하지만 '서울시 다수 공무원'이라고 표현한 건 절차상의 문제가 있다. 내부에서 공론화 과정을 거친 것도 아니고 공무원 노조와 사전에 논의하지도 않았다. 찬반을 떠나 이렇게 잘못된 방식으로 입장이 나가면 공직자 전체가 매도될 수 있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사랑하니까 반대한다? 사랑하니까 연대한다! 사랑하니까 반대한다? 사랑하니까 연대한다!
line 저들은 자기들이 하는 일을 모르나이다 저들은 자기들이 하는 일을 모르나이다
line [영상] 성소수자 그리스도인 A의 시선 [영상] 성소수자 그리스도인 A의 시선
line "혐오 발언 난무…교회를 떠나지 않을 이유 있나요"
line [영상] 성소수자 옆 교회 (1) [영상] 성소수자 옆 교회 (1)
line '퀴어한' 기독교인 여기 있어요 '퀴어한' 기독교인 여기 있어요
line 성소수자 그리스도인들이 만드는 하루 성소수자 그리스도인들이 만드는 하루
line "동성애자가 죄인? 당신이 하나님인가?"
line UFO 신봉자와 반동성애 진영의 공통점은? UFO 신봉자와 반동성애 진영의 공통점은?

추천기사

line 담임 목회 그만두고 김치찌개 끓이는 이유 담임 목회 그만두고 김치찌개 끓이는 이유
line 한국교회 대표하는 한기총? 가입 교단 면면 살펴보니 한국교회 대표하는 한기총? 가입 교단 면면 살펴보니
line 막힌 듯한 복음 전도의 길, 어떻게 열 것인가 막힌 듯한 복음 전도의 길, 어떻게 열 것인가
기사 댓글 2
  • 장종근 2019-05-14 09:01:54

    성소수자 문제는 인간차별금지법과 관련된 인권의문제입니다. 기독교인이라면 예수님이시라면 어떻게 하셨을까 고민있으시기 바랍니다.   삭제

    • 이재성 2019-05-10 23:56:40

      작년에 부산에서 한 분이 퀴어축제에 들어갔다가 사진을 찍어서 올렸드라

      버지니아 만다라(?)라고.............초딩이 성기를 스케치하고 있는 사진..

      이게 퀴어축제인데 뉴조는 퀴어 찬성만 한다.

      뉴조는 그냥 기독교를 싫어하는 언론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닌 듯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