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전문가에게 듣는 엔도 슈사쿠의 문학과 신앙
비아토르·포이에마 공동 강의…2월 15일 향린교회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9.02.12 19:45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침묵>·<깊은 강> 등으로 국내에 널리 알려진 일본 문학가 엔도 슈사쿠의 문학과 신앙을 돌아보는 강의가 열린다.

출판사 비아토르와 포이에마는 <엔도 슈사쿠, 흔적과 아픔의 문학>(김승철, 비아토르)과 <엔도 슈사쿠의 문학 강의>(엔도 슈사쿠, 포이에마)를 중심으로 '문학과 종교 사이의 골짜기에서'라는 주제로 강의를 연다.

강사로는 김승철 소장(난잔종교문화연구소)이 나선다. 김 소장은 일본 엔도슈사쿠학회 운영위원을 맡고 있으며, 엔도 슈샤쿠의 <침묵의 소리>를 국내에 번역하기도 한 이 분야 전문가다.

강의는 2월 15일 오후 7시, 서울 명동 향린교회 1층 향우실에서 열린다. 선착순 30명을 모집하며 참가비는 없다. 온라인(바로 가기)이나 문자메시지(010-7443-7373)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문의: 010-7443-7373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신은 인간의 비루함과 약함을 통해 말을 걸어 온다"
line 일본에서 만난 수많은 세월호 일본에서 만난 수많은 세월호
line 미래를 기억하라: 예언자의 디스토피아적 희망 미래를 기억하라: 예언자의 디스토피아적 희망
line "교회는 세상 권력의 통치 방식을 무너뜨려야 한다"
line 저 바다가 너무 파랗습니다 저 바다가 너무 파랗습니다
line '배교의 신앙'을 붙든 사람들 '배교의 신앙'을 붙든 사람들
line 누가 '배교자'를 욕하는가 누가 '배교자'를 욕하는가
line '침묵'을 위해 인생을 건 남자 '침묵'을 위해 인생을 건 남자
line 그가 제목을 '침묵'으로 정한 이유는… 그가 제목을 '침묵'으로 정한 이유는…

추천기사

line 창현이에게 창현이에게
line '부활 승리'만 강조하는 교회, 세월호 가족은 떠났다 '부활 승리'만 강조하는 교회, 세월호 가족은 떠났다
line 낙태죄 폐지는 태아를 죽이자는 게 아닙니다 낙태죄 폐지는 태아를 죽이자는 게 아닙니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