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개교회를 넘어 세상과 하나님나라 경계에서 살다
[책 소개] 신성관 <노마드 교회>(새물결플러스)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8.03.20 11:38

<노마드 교회> / 신성관 지음 / 새물결플러스 펴냄 / 290쪽 / 1만 5000원. 뉴스앤조이 이은혜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프랑스 경제학자 자크 아탈리(Jacques Attali)는 1998년에 출간한 저서 <21세기 사전>에 '디지털 노마드'라는 단어를 소개했다. 정보 기술의 발달로 인류가 한곳에 정착할 필요 없이 '노마드'(nomad)처럼 정착을 거부하고 유목민으로 변화한다는 것이다.

어느 한곳에 정착하지 않고 떠도는 '노마드'와 전통적으로 건물 안에서 모이는 '교회'. 선뜻 연결되지 않는 두 단어를 이어 주는 책 <노마드 교회>(새물결플러스)가 출간됐다.

저자 신성관 목사는 성결대학교 신학과에서 학사, 석사과정을 마치고 현재 더함교회 담임목사로 재직 중이다. 그는 목회하고 박사 학위 논문을 작성하면서도 틈틈이 <Simply Gospel>·<Simply Bible Plus>(새물결플러스)를 썼다.

저자는 이 책 절반을 '하나님나라'의 실체를 설명하는 데 할애했다. 저자가 말하는 하나님나라는 어디 먼 곳에 있는 추상적인 것이 아니다. 신 목사는 기독교의 본질을 이 땅에 실현될 하나님나라로 묘사하며 설명을 이어 갔다. 그리고 그런 하나님나라를 추구하는 기독 청년들이 일궈 갈 '노마드 교회'를 이렇게 설명했다.

"대한민국에 정착했지만 이 땅의 참된 주인이 누구인지를 인식하고 오로지 거류민으로서 살아가는 성도나 지역 교회를 뜻한다. 다시 말해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에서 살지만 하나님나라의 백성으로 살아가는 동시에 개교회를 넘어 세상과 하나님나라의 경계에서 서서 살아가는 삶이 진정한 하나님나라의 백성으로서의 삶이다. 또한 이런 태도는 성경이 묘사하는 하나님나라 백성의 모델에도 부합한다." (222쪽)

청년들과 함께 목회해 온 저자의 바람처럼 <노마드 교회>는 청년들과 함께 읽으면 좋을 책이다. 피로가 쌓인 기독 청년들은 물론 하나님나라의 본질, 일상에 임하는 하나님나라를 탐구하고 싶은 이들에게 추천한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하나님나라로 읽는 성경 하나님나라로 읽는 성경
line 왜 천국을 이 땅에서 이뤄야 하는 걸까 왜 천국을 이 땅에서 이뤄야 하는 걸까
line 함께, 바르게 공부하는 성경 공부의 대안 함께, 바르게 공부하는 성경 공부의 대안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