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부산동노회, 여성 청년 성추행 이 목사 '사직' 처리
"치리하려면 오래 걸려…빠르게 처리하려 했다"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8.03.05 13:24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최기학 총회장) 부산동노회(정일세 노회장)가 이 아무개 목사를 사직 처리했다. 이 아무개 목사는 2015년과 2017년, 자신이 시무하던 교회의 여성 청년 세 명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목사는 3월 2일, "일신상의 이유로 더 이상 목사직을 수행할 수 없다"며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직서를 받은 부산동노회는 3월 5일 오전 10시 오전 긴급 임원회를 소집했다. 예장통합 헌법 '제2편 정치 제5장 목사 제35조 목사의 사임 및 사직 3항'에 보면 "목사가 부득이한 사유로 인하여 목사직의 사직을 원할 때 노회에 사직서를 제출하고 노회(폐회 중에는 임원회)는 이를 심사하여 사직케 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 긴급 임원회는 이 항에 따라 이 목사의 사직서를 처리했다.

정일세 노회장은 3월 5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빠르게 처리하는 데 무게중심을 뒀다"고 말했다.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목사가 사직 대신 교단의 치리를 받아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치리 과정을 거치려면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린다. 기소하고 재판위원회 열고 하면 최소 4개월은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노회장은 "앞으로 이 목사가 다른 노회에 가더라도 목사직을 수행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ㅊ교회도 현재 폐쇄 수순을 밟고 있다. 목사와 다르게 교회는 정기노회 심의를 거쳐야 한다. 부산동노회는 4월 17일 부산 창대교회에서 봄 정기노회를 연다. ㅊ교회 폐지는 이때 결정될 예정이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예장통합 부산동노회, 성추행 목사 치리 '미지근' 예장통합 부산동노회, 성추행 목사 치리 '미지근'
line 예장통합 장청 임원, 성추행 피해자 측 압박 예장통합 장청 임원, 성추행 피해자 측 압박
line 상담 전문 목사가 여성 청년 3명 성추행 상담 전문 목사가 여성 청년 3명 성추행

추천기사

line 지옥으로 가는 급행열차 같았던 2019년의 한국교회 지옥으로 가는 급행열차 같았던 2019년의 한국교회
line '나도 살고 너도 살리는' 기독 페미니즘 '나도 살고 너도 살리는' 기독 페미니즘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