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뉴스앤조이> 청년 직원 급여 인상 프로젝트
최저임금 16.4% 인상에 맞춰 직원들 월급을 올리려고 합니다
  • 한나윤 (hannaswang@newsnjoy.or.kr)
  • 승인 2017.12.05 13:37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기자가 스마트폰으로 페이스북 라이브를 진행하는 동시에 카메라로 사진을 찍으면서 취재하고 있다. 뉴스앤조이 자료 사진

[뉴스앤조이-한나윤 간사] 최저임금 1만 원 시대가 조금 더 가까워졌습니다. 고용노동부 최저임금위원회가 최저임금 16.4% 인상을 확정하면서 2018년 시간당 최저임금이 7,530원이 됐습니다. 두 자릿수 인상률을 기록한 것은 2007년 이후 처음입니다.

최저임금 인상에 맞춰 <뉴스앤조이>도 월급 인상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시대 흐름에 발맞추려 합니다. 하지만 현실의 장벽은 높습니다. 직원 13명 기본급을 10%만 인상해도 월 200만 원이 필요합니다. 16.4% 인상, 과연 가능할까요.

기독교 독립 언론 <뉴스앤조이>는 후원으로 운영됩니다. 애독자들과 후원자들의 응원으로 먹고삽니다. 2017년 12월부터 2018년 2월까지 진행하는 이번 UP16.4% 프로젝트에 투입되는 정기 후원과 일시 후원은 모두 <뉴스앤조이> 직원들의 급여로 돌아갈 것입니다. 전 직원 기본급을 16% 인상할 경우, 월 325만 원이 더 필요합니다.

기도와 함께 응원하는 마음으로 월 3,000원부터 후원해 주신다면, <뉴스앤조이>에서 일하는 20~30대 청년 노동자들이 더 힘을 낼 수 있을 것입니다.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12월부터 2월까지 월 1만 원 이상 신규 후원하시거나 후원금을 5,000원 이상 증액해 주시는 분들에게는, 감사의 마음을 담아 캘리그라피스트 청현재이(淸絃才怡)가 제작한 2018년 캘린더를 선물로 배송해 드릴 예정입니다.

청현재이 2018년 캘린더. 뉴스앤조이 이용필

머잖아 프로젝트 중간보고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독자 여러분, 다시 한 번 감사합니다.

UP16.4% 후원 바로 가기
UP16.4% 증액 바로 가기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나윤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뉴스앤조이> 기자라고? 자네 직업을 바꾸게"
line 93만 원이 입금되었습니다 93만 원이 입금되었습니다
line <뉴스앤조이> 기자로 결혼하기 <뉴스앤조이> 기자로 결혼하기

추천기사

line 김영우 총장, 사퇴 후 총장 재선출…임기 2021년까지 김영우 총장, 사퇴 후 총장 재선출…임기 2021년까지
line "세월호 구조는 박근혜 정부 '쇼'였다"
line 자립 준비하는 노숙인에게 맞춤 셔츠를 자립 준비하는 노숙인에게 맞춤 셔츠를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