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예장합동 "종교인 과세는 개신교 말살 정책"
"정부가 기독교 반대 여론 조장…문화혁명 홍위병 사건 연상"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7.11.21 11:46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전계헌 총회장)이 "종교인 과세는 기독교 말살 정책과 기독교회 길들이기라는 의혹이 있다"며 정부에 6가지를 공개 질의했다.

예장합동은 11월 21일 발표한 공개 질의서에서 △종교의자유와 정교분리 원칙을 존중하고 있는지 △대한민국 수립과 역사 발전에 공헌한 기독교를 인정하고 있는지 △기독교 과세와 타 종교 과세 사이의 극심한 차별 관리 의도가 무엇인지를 물었다.

예장합동은 기독교가 일제강점기 삼일운동을 주도했고, 수많은 미션 스쿨과 병원을 설립해 자유 대한민국 수립에 결정적 역할을 감당했다고 했다. 산업화와 민주화, 인권 신장에 크게 기여했고 지금도 영혼 구원을 통해 변화된 삶과 건강한 사회 형성에 헌신하고 있는데, 왜 개신교계에만 35개나 되는 과세 항목을 만들었느냐는 것이다.

또한 종교인 과세를 통해 기독교를 정부 관리 체제하에 두려는 의혹에도 답변하라고 했다. 예장합동은 정부가 종교인 과세를 통해 기독교 반대 여론을 부추기고 있다며 "중국 문화혁명의 홍위병 사건을 연상시킨다"고 했다.

정부가 교회를 영리단체 취급하고, 종교인 과세를 회피하는 반사회적이고 이기적인 종교인 집단으로 매도한다고 했다. 예장합동은 "어느 종교가 교회만큼 내부에 민주적 절차를 갖고 있느냐"고 했다.

예장합동은 졸속 시행하려는 이유도 물었다. 이단도 정상적 종교로 인정될 수 있는데, 준비되지도 않은 행정절차를 무리하게 밀고 나가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것이다.

대한민국 정부에 대하여 기독교 말살 정책에 기초한 '종교인 과세' 의혹 공개 질의

정부가 시행을 예고한 '종교인 과세'에 대하여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1만 2,000교회 300만 성도는 심히 우려를 표합니다. 정부가 '종교인 과세'를 빙자한 기독교회 길들이기와 말살 정책에 따른 과세라는 의혹에 대하여 본 총회는 다음과 같이 질의하며 책임 있는 답변을 촉구합니다.

1. 정부는 대한민국 헌법 정신에 기반한 종교의자유와 정교분리 원칙을 존중하고 있는지 답변하십시오.

헌법 제20조 "모든 국민은 종교의 자유를 가진다. 국교는 인정되지 아니하며 종교와 정치는 분리된다"고 명시한 종교의자유가 보장되어야 합니다. '종교인 과세'를 통해 종교의자유를 침해할 어떤 위헌적 법령도 허락될 수 없습니다.

2. 대한민국 수립과 역사 발전에 공헌한 기독교를 인정하고 있는지 답변하십시오.

기독교는 일제 치하 3·1 운동을 주도하고, 수많은 미션 스쿨과 병원 설립, 민족 지도자 양성을 통해 자유 대한민국 수립에 결정적인 역할을 해 왔습니다. 또한 한국전쟁 극복과 산업화와 민주화와 인권 신장에 크게 기여해 왔으며, 오늘도 영혼 구원을 통한 변화된 삶과 건강한 사회와 가정 만들기, 이웃 사랑 실천과 세계 선교를 통해 국위 선양과 인재 양육에 헌신하고 있습니다.

3. 기독교 '종교인 과세'와 타종교 '종교인 과세'에 대한 극심한 차별 관리의 의도가 무엇인지 답변하십시오.

기재부가 지난 9월, 6개 종단에 발송한 세부 과세 기준을 보면, '공통 과세 항목'에서 불교 2개, 천주교 3개, 기독교는 35개인 이유는 누가 보아도 편파적인 표적 관리입니다. 기재부가 잘못을 인정하고 시정하겠다고 하고 있지만 이런 시도가 무엇인지 그 사상적 저의를 심히 우려하는 바, 이에 대한 정부의 공식 입장이 무엇입니까?

4. 기독교 '종교인 과세'를 통해 정부 관리 체제하에 두려고 하는 의혹을 해명하고 답변하십시오.

OECD국가 대부분 종교인 과세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국가는 종교와 종교인을 보호하려는 취지로 시행하고 있을 뿐, 거의 종교 단체에 맡겨서 시행합니다. 우리 정부는 처음 '종교 과세'를 시도했다가 '종교인 과세'로 바꾼 바 있습니다. 이는 교회를 영리 단체로 본 것으로 교회의 목적과 목회자의 영적 리더십올 인정하지 않는 처사입니다. 이는 교회를 정부의 관리하에 두려는 의도라고 볼 때 그 왜곡된 시각을 심히 우려합니다.

5. 기독교 '종교인 과세'를 통해 기독교 반대 여론을 부추기고 있습니다. 이는 마치 중국 문화혁명의 홍위병 사건을 연상하는 바 이에 정부의 입장을 답변하십시오.

일부 언론은 교회가 마치 돈세탁 주범인 듯 취급합니다. 기독교를 목회자 종교인 과세를 회피하는 반사회적이고 이기적인 종교인 집단으로 매도합니다. 어느 종교가 교회만큼 내부에 민주적 절차를 갖고 있는가요? 우리는 목회자에게 지급되는 순수 급여에 대한 과세는 찬성한 바 있습니다. 기독교 공격에 정부의 전략적 공격과 방관이 숨겨 있다고 보는데 이것이 우리만의 우려입니까?

6. 소통을 주장하는 정부는 왜 '종교인 과세'에 있어서는 조급하며 졸속 시행을 하려는지 답변하십시오.

금번 과세 정책은 반사회적 이단도 종교인 과세에 동참하면 국가가 인정하는 정상적 종교로 인정 될 수 있는 문제가 있습니다. 이로 인해 발생할 사회적 혼란을 어찌 자초하십니까? 종교인 과세가 국가 조세 이익에 는 큰 비중을 차지하지 않는다고 하면서도 준비되지 않는 행정절차를 무리하게 밀고 나가려는 의도가 무엇입니까?

2017년 11월 21일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총회장 전 계 헌 목사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포항 지진은 OOO 때문" 미신화한 개신교
line "종교계 과세하니까 포항에서 지진 났다"
line "왜 교회만 탄압하나" 성토장 된 종교인 과세 간담회
line 개신교계, 종교인 과세 '내년 시행' 입장 선회 개신교계, 종교인 과세 '내년 시행' 입장 선회
line '50일도 안 남았는데…' 공전하는 종교인 과세 '50일도 안 남았는데…' 공전하는 종교인 과세
line 개신교 연합 단체들 "기획재정부 종교 농단, 과세 유예하라" 개신교 연합 단체들
line 국세청, 종교인 과세 설명회 "세무조사 걱정 말라" 국세청, 종교인 과세 설명회
line 종교인 과세, '순수 사례비'만 세금 매기나 종교인 과세, '순수 사례비'만 세금 매기나
line 기재부 "비영리법인 아닌 종교 단체 종사자도 과세 대상" 기재부
line 과세 체계와 소득 분류 과세 체계와 소득 분류
line 목회비·도서비도 과세? 목사는 세금 어떻게 내야 하나 목회비·도서비도 과세? 목사는 세금 어떻게 내야 하나
line 예장대신, 근로소득세 자발적 납세 결의 예장대신, 근로소득세 자발적 납세 결의

추천기사

line [서북청년회①] 1946년 서울, 백색테러 단체의 탄생 [서북청년회①] 1946년 서울, 백색테러 단체의 탄생
line [영상] 신학자가 된 10대 페미니스트 [영상] 신학자가 된 10대 페미니스트
line '판결 불복' 서울동남노회, 총회 항의 방문 '판결 불복' 서울동남노회, 총회 항의 방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