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전병욱 목사, '성추행 인정' 판결 불복
6월 19일 대법원 상고…'행복연대' 25일 홍대새교회 앞 시위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7.06.20 14:50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삼일교회 교인 5명을 성추행한 사실이 인정된다는 판결을 받은 전병욱 목사가 대법원에 상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병욱 목사는 상고 기한인 14일을 모두 채워 6월 19일에 상고장을 제출했다. 구체적인 상고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2심 판결에 대한 홍대새교회의 공식 입장도 나오지 않은 상태다. <뉴스앤조이>는 상고 이유를 묻기 위해 6월 20일 전병욱 목사에게 전화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삼일교회 측은 전병욱 목사 상고가 전형적인 시간 끌기일 것으로 보고 있다. 상고 기한 14일을 꽉 채워 상고한 데다가, 2016년 대법원이 밝힌 통계에 따르면 민사 본안 상고심 기각률은 88%에 달할 만큼 판결이 뒤집어지는 경우도 흔하지 않기 때문이다.

사법부가 전 목사의 성추행을 인정한다는 판결을 내놓자, 팟캐스트 '내가 복음이다'의 진행자 양희삼 목사, 김지명 PD 등으로 구성된 '행동하는복음연대(행복연대)'가 6월 25일 홍대새교회 앞에서 전 목사를 규탄하는 피켓 시위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제는 깨어 있는 성도가 모여 목소리를 내고 행동을 보여야 할 때"라며 홍대새교회 앞에서 오전 10시 30분부터 13시까지 피켓 시위한다. 자체 예배도 열 예정이다. 행복연대는 홍대새교회와의 충돌 우려가 있어 경찰에 집회 신고를 하고 영상 장비를 준비한 후 시위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카드뉴스] #그런데_전병욱은? [카드뉴스] #그런데_전병욱은?
line "전병욱 목사 사건, 이미 총회에서 결론 난 것"
line "큰 교회에 바른말 못하는 '궁정시대 예언자'는 필요 없다"
line 교단이 뭉갠 전병욱 성추행, 법원이 인정 교단이 뭉갠 전병욱 성추행, 법원이 인정
line 전병욱 피해자 "온몸에서 피가 다 빠져나가는 것 같았다" 전병욱 피해자
line 한국교회는 어쩌다 '정의'를 외면하게 됐나 한국교회는 어쩌다 '정의'를 외면하게 됐나

추천기사

line "'명성교회라면 뭐든 할 수 있다'는 명제가 흔들렸다"
line 억대 연봉에 임대 수익 수백만 목사, 교회 빚은 35억 억대 연봉에 임대 수익 수백만 목사, 교회 빚은 35억
line '가짜 뉴스' 나팔수 자처한 기독교 언론들 '가짜 뉴스' 나팔수 자처한 기독교 언론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