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전병욱 피해자 "온몸에서 피가 다 빠져나가는 것 같았다"
<복음과상황>, 전병욱 목사 성추행 피해자 인터뷰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7.04.04 11:15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전병욱 목사 성추행 사건이 외부로 드러난 지 7년째다. 피해 규모·정도·기간이 얼마인지는 아직도 정확히 알 수 없다. 교회 내 독특한 위계 관계인 목사와 교인 사이에 벌어진 일이라서다.

이 사건이 외부에 알려질 수 있었던 건, 그럼에도 용기를 낸 피해자들의 고백 때문이었다. 사건 초기부터 장문의 글을 올리고 피해 사실을 외부로 알린 박은영 씨(가명)가 그중 한 사람이다. 박 씨의 인터뷰가 <복음과상황> 317호에 실렸다.

박 씨는 <복음과상황>에 사건 발생 이후의 상황에서부터 지난해 예장합동 총회의 '면죄부' 결론까지의 과정을 보면서 느낀 심경을 밝혔다. 지금 출석하는 교회에도 과거 일을 털어놓지 못할 정도로 심적 부담이 있지만, 책임을 져야 할 당사자와 교단은 뻔뻔했고 무능했다고 했다. 다음은 박 씨의 말이다.

"전 씨가 공식적으로 피해 자매들에게 사과하지 않았고, 그가 치리되지 않은 상태로 저를 비롯해서 피해 자매들의 상처가 해결될 수가 있을까요? (예장)합동 총회에서 전 씨를 치리하지 않았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제 온몸에서 피가 다 빠져나가는 것 같았어요. 전 씨가 지금 삼일교회TF팀에서 진행하는 민사재판에서 제 이름과 함께 피해 자매들 이름을 들먹이고, 같이 찍은 사진을 보여 주며 억지 주장을 늘어놨다고 하는데, 정말 역겨운 일이에요. 그 이야기를 듣고 온몸이 부들부들 떨렸습니다.

아직도 전 씨가 억울하게 쫓겨난 것으로 알고, 피해 자매들이 거짓말을 했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아요. 어떤 목사와 소개팅을 한 친구가 하는 말이, 그 목사도 전병욱 성범죄 사건이 모두 거짓말이라고 믿고 있다고 해요. 교단 책임이 크다고 생각합니다. 교단에서 책임을 묻고 제대로 해결을 하는 건 기본 중의 기본 아닌가요? 그런데 전 씨를 그대로 내버려둠으로써, 사실이 사실 아닌 걸로 만들어 버렸어요. 또 다른 범죄를 양산하는 거지요. '이 정도' 목사는 '그래도' 된다는…. 이건 정말 아니지 않나요? 교회는 장사 터가 아니잖아요."

박 씨의 인터뷰 전문은 <복음과상황> 317호나 인터넷 기사로 볼 수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한국교회는 어쩌다 '정의'를 외면하게 됐나 한국교회는 어쩌다 '정의'를 외면하게 됐나
line 전병욱·이동현 잊은 목사들 전병욱·이동현 잊은 목사들
line [합동14] 전병욱 목사 재판, 끝내 무산 [합동14] 전병욱 목사 재판, 끝내 무산
line [합동8] 총회장에 나타난 홍대새교회 교인들 [합동8] 총회장에 나타난 홍대새교회 교인들
line [합동1] "오정현·전병욱 처벌하라" [합동1]
line 이번이 마지막이다, 전병욱 목사 치리 촉구 시위 이번이 마지막이다, 전병욱 목사 치리 촉구 시위

추천기사

line "포항 지진은 OOO 때문" 미신화한 개신교
line 오정현 목사 비판했는데, 오정현 목사가 재판장 오정현 목사 비판했는데, 오정현 목사가 재판장
line 주승중 목사 "한국교회, 맘몬에 무릎 꿇고 교회 세습" 주승중 목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