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염안섭 원장(수동연세요양병원)' 관련 반론 보도
  • 뉴스앤조이 (newsnjoy@newsnjoy.or.kr)
  • 승인 2018.11.07 12:00

본 인터넷 신문은 ①지난 10월 8일 "'동성애=에이즈'라는 혐오 기제의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염안섭 원장(수동연세요양병원)이 "동성애 하면 에이즈 걸린다"는 말을 강력 주장해 온 인사 중 한 명이라고 보도하였고 ②10월 13일 "'가짜 뉴스' 나팔수 자처한 기독교 언론들"이라는 제목으로 동성애 관련 가짜 뉴스를 담은 기사 127개 중의 하나로 C채널 보도(2016년 8월 29일) 일부(염안섭 원장은 "에이즈의 주 경로는 동성애인 것으로 밝혀지고 있음에도 대한민국에서는 동성애 미화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며 동성애와 에이즈의 관련성에 대해 알려지는 시간이 늦어질수록 에이즈에 감염되는 청소년은 늘어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를 인용했으며 ③10월 16일 "CCC 부암동 본부에서 염안섭 원장 동성애 강연"이라는 제목으로 염안섭 원장은 <한겨레>가 가짜 뉴스 유포자로 지목한 25인 중 한 명이며, 한국교회에 '동성애=에이즈'라는 주장을 퍼뜨려 왔다라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염안섭 원장은 강의를 통하여 "동성애 하면 에이즈 걸린다", '동성애=에이즈'라는 주장을 퍼뜨린 사실이 없고, "대한민국의 에이즈의 주된 감염 경로가 남성 간의 항문 성관계이다"라는 의학적 진실을 밝혀 왔다고 알려 왔습니다. 또한, 염안섭 원장은 본인의 주장이 보건복지부 발표 자료 및 감염내과 전문의들의 역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하는 것으로 가짜 뉴스라는 사실이 입증된 바 없다고 밝혀 왔습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line [종합] '불법 건축물' 된 3000억짜리 사랑의교회 서초 예배당, 공공도로 원상회복 위해 허물 위기 [종합] '불법 건축물' 된 3000억짜리 사랑의교회 서초 예배당, 공공도로 원상회복 위해 허물 위기
line 대법원,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허가 취소 대법원,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허가 취소
line 갑질 아닌 상생 택한 프랜차이즈 사업가 이야기 갑질 아닌 상생 택한 프랜차이즈 사업가 이야기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