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기도원 재정 횡령 기소된 S교회 K 목사 '무죄'
법원 "교회 재정과 기도원 재정은 달라"…검찰 항소
  • 구권효 기자 (mastaqu@newsnjoy.or.kr)
  • 승인 2018.05.15 17:12

[뉴스앤조이-구권효 기자] 안동 S기도원 재정 횡령 혐의로 기소된 원장 K 목사에게 '무죄'가 선고됐다. 검사는 K 목사가 1억 490만 원을 횡령했다고 보고 징역 3년을 구형했다. 그러나 대구지방법원 안동지원은 4월 27일, S교회와 S기도원을 다른 단체라고 보고, S기도원으로 들어온 헌금은 K 목사 개인이 쓸 수 있다는 취지로 판단했다.

법원은 S기도원과 S교회는 헌금이 구별되어 처리돼 왔고, 신도들은 교회와 기도원을 선택해 헌금을 낼 수 있었다고 했다. S기도원에 신도 명부가 없고 정관, 규약 등 운영 규정도 없는 점 등을 비추어 비법인 사단이라 볼 수도 없다고 했다. 여기에 헌금한 신도들이 어떤 목적을 특정한 것도 아니라고 했다.

재판부는 "기도원 신자들의 헌금은 종교 시설 이용 및 K 목사 등 성직자의 종교 서비스에 대한 대가의 의미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시 말해, K 목사는 자신이 운영하는 기도원에서 종교 시설 및 종교 서비스를 제공하고 그 대가로 헌금을 취득했기 때문에, 이 헌금은 K 목사에게 귀속된다고 볼 수 있는 측면이 있다"고 판단했다.

기도원으로 들어온 헌금이 기도원 운영이나 선교 활동, 구제 사업에 엄격히 목적과 용도가 특정된 금전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했다. 법원은 "S기도원 장부, 계좌 내역 등에 따르면 K 목사는 기소된 지출 내역 외에도 신도들 병문안, 결혼식 축의금, 장례식 조의금, 양복 비용, 자녀 학비 등의 용도로 비교적 넓은 재량을 가지고 기도원 헌금을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무죄를 선고받은 K 목사는 당연한 결과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5월 15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나는 사실 그대로 얘기했다. 기도원 재정은 애초에 성도들을 돌아보는 데 썼다. 10원도 개인적으로 쓴 적 없다. 나를 고소한 사람들도 교회 재정과 기도원 재정을 분리해서 사용했다는 것을 다 알고 있었다. 나를 교회에서 쫓아내려고 이런 일들을 벌인 것이다"고 말했다.

K 목사를 고소한 P 집사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헌금을 종교 시설 및 종교 서비스에 대한 대가라고 판결했다. 말도 안 되는 판결이다. 교회와 기도원은 건물도 같이 쓴다"며 억울하다고 말했다. 검찰은 판결이 나온 후 항소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권효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안동 S교회 K 목사, 헌금 1억 횡령 혐의 기소 안동 S교회 K 목사, 헌금 1억 횡령 혐의 기소
line "주의 종이 거꾸로 오줌을 싸든 똥을 싸든…"
line 어느 시골 교회에서 벌어진 막장 드라마 어느 시골 교회에서 벌어진 막장 드라마

추천기사

line "다비데 목사 지시로 대출받아 헌금"
line 페미니즘과 기독교는 어떻게 다른가 페미니즘과 기독교는 어떻게 다른가
line 염안섭 원장이 에이즈 환자 '7만 번' 볼 때 생긴 일들 염안섭 원장이 에이즈 환자 '7만 번' 볼 때 생긴 일들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