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안동 S교회 K 목사, 헌금 1억 횡령 혐의 기소
기도원 재정, 교회 결의 없이 사적 사용
  • 구권효 기자 (mastaqu@newsnjoy.or.kr)
  • 승인 2018.01.16 17:19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구권효 기자] 여신도 성폭행 및 불륜과 교회 돈 횡령 의혹을 받았던 경북 안동 S교회·S기도원 K 담임목사가 지난해 5월 업무상 횡령 혐의로 기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K 목사는 기도원 헌금으로 자기 세금을 내거나 사업에 투자해 총 1억 490만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K 목사와 내연 관계였다는 한 교인의 폭로로, S교회 교인들은 담임목사 지지와 반대로 나뉘었다. 반대 교인들은 모두 교회를 떠났지만, K 목사 문제를 계속 추적해 왔다. 일부 교인은 K 목사를 교회 돈 횡령 혐의로 고소했다.

교인들은 K 목사가 S기도원으로 들어오는 돈을 모두 가져갔다고 말했다. '교회'로 들어오는 헌금은 당회를 거쳐 집행하지만, '기도원'으로 들어오는 헌금은 얼마가 들어오고 얼마가 나가는지 재정장로조차 몰랐다. K 목사를 반대하는 교인들은, 그가 기도원 재정을 사적으로 썼다고 주장했다.

K 목사는 S기도원과 S교회는 별개의 독자적인 조직이기 때문에, 기도원 재정은 원장인 자신의 재량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16년 8월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교회 재정은 교회 운영에 쓰고 기도원 재정은 선교와 교인들을 돌아보는 데 썼다"고 해명했다. 기도원 재정으로 사익을 채우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K 목사를 반대하는 교인들은, 이번에 기소된 금액은 빙산의 일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금액과 사용처를 특정하기 어려워서 그렇지, K 목사가 S기도원 원장을 맡았던 지난 10여 년간 기도원으로 들어온 돈은 전부 K 목사가 교회 결정 없이 썼다고 전했다.

한편, K 목사도 자신을 반대하는 교인들을 고소했다. 그는 1월 16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나는 횡령한 적 없다. 오히려 반대 교인 중 한 사람인 장로가 교회 돈을 횡령해 기소됐다"고 말했다. 실제로 K 목사의 고소로, S교회에서 십수년간 재정을 맡아 온 장로가 9000여만 원 횡령 혐의로 기소됐다.

기소된 장로는 "교회 재정이 모자라 내가 사비로 채워 넣고 나중에 돌려받은 것이다. 그동안 S교회에 다니면서 매년 십일조를 포함해 1000만 원 넘게 헌금하고, 예배당 리모델링할 때는 음향 장비 명목으로 5000만 원을 헌금했다. K 목사가 불륜과 재정 문제 때문에 교인이 거의 다 빠져나가고 소송을 당하자 위기감을 느껴 나를 고소한 것이다"고 해명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권효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주의 종이 거꾸로 오줌을 싸든 똥을 싸든…"
line 어느 시골 교회에서 벌어진 막장 드라마 어느 시골 교회에서 벌어진 막장 드라마
line 형식적인 절차, 감시 없는 권력이 부른 광주 ㅍ교회 횡령 형식적인 절차, 감시 없는 권력이 부른 광주 ㅍ교회 횡령

추천기사

line 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 직무 정지로 또 직무대행 체제 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 직무 정지로 또 직무대행 체제
line [영상] "성폭력 뿌리 뽑고 교회 새롭게 일으키자" [영상]
line [진격의교인②] '공간 공유'로 희년의 세상 꿈꾼다 [진격의교인②] '공간 공유'로 희년의 세상 꿈꾼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