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유죄 조용기 목사, 공익법인 대표직 줄줄이 사퇴
엘림복지회 이어 영산조용기자선재단도…국민문화재단 이사직은 유지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7.06.26 17:31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수십 년간 공익법인 대표를 맡아 온 조용기 목사가 대법원 판결 직후 자리에서 물러났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대법원에서 유죄 확정판결을 받은 조용기 원로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가 공익법인 대표 자리에서 물러났다. 사회복지법인 엘림복지회 대표이사에 이어 영산조용기자선재단(조용기자선재단) 공동대표도 사임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는 2008년 (재)사랑과행복나눔(조용기자선재단 전신)을 설립했다. 은퇴하는 조 목사의 제2기 사역을 지원하기 위해 무려 570억 원을 출연했다. 사랑과행복나눔은 중증 장애인 지원, 의료비 지원, 긴급 구호 사업 등을 해 왔다. 2011년 7월 조용기자선재단으로 이름을 바꿨다. 재단 대표를 맡아 온 조 목사는 아내 김성혜 총장(한세대)을 공동대표 세우고, 첫째 아들 조희준 전 <국민일보> 회장을 사무국장에 앉혀 '가족 경영' 논란을 빚기도 했다. 

조용기자선재단은 이번에 조 목사 후임으로 한세대 조승국 교수를 공동대표로 임명했다. 재단 관계자는 6월 26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법에 따라 (조 목사는) 임원을 수행할 수 없다. 내부 논의를 거쳐 조승국 교수를 후임으로 선정했다"고 했다. 사회복지사업법 제19조는 "금고 이상의 형의 집행유예 선고를 받고 그 유예기간 중에 있는 자는 임원이 될 수 없다"고 규정한다.

조용기 목사 비서실장 이원군 장로는 "목사님은 법을 어겨 가면서까지 자리를 보존할 생각은 없으시다"고 말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조 목사를 위해 570억 원을 들여 재단을 설립했다. 한국가이드스타 갈무리

공익법인 대표 자리에서는 물러났지만, 국민문화재단(박종화 이사장) 이사직은 그대로 유지했다. 국민문화재단은 <국민일보> 지분을 100% 소유한 비영리 재단법인이다. 2007년 여의도순복음교회와 (재)순복음선교회, ㈜국민지주가 1,012억 원을 출자해 세웠다. <국민일보>를 특정 개인이나 단체 소유물이 아닌 한국 사회와 한국교회에 환원한다는 취지로 재단을 설립했다.

국민문화재단에는 이사장 박종화 목사(경동교회 원로)를 포함해, 이영훈(여의도순복음교회)·주승중(주안장로교회)·손달익(서문교회)·김은호(오륜교회)·지형은(성락성결교회)·소강석(새에덴교회)·고명진(수원중앙침례교회) 목사 등이 이사로 참여하고 있다.

조 목사가 이사직을 유지할 수 있는 배경은 재단 성격과 관련이 있다. 국민문화재단은 공익법인이 아니다. 이사가 유죄 확정판결을 받아도 활동하는 데 문제되지 않는다. 박종화 목사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우리는 공익법인이 아니다. 법률적으로 조 목사님이 이사직을 수행해도 문제가 없다는 법률 자문을 받았다. 앞으로 활동 여부는 본인에게 달려 있지, 이사회가 따로 (거취를) 언급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고 말했다.

국민문화재단은 원래 공익법인이었지만, 올해 5월 서울시 권고로 공익법인에서 비영리 재단법인으로 정관을 변경했다. 박 목사는 "어느 신문사 재단도 공익법인으로 돼 있지 않다. 예전에 재단을 세울 때 착오가 있었다. 서울시 권고에 따라 공익법인에서 비영리 재단법인으로 정관을 변경했다"고 말했다. 국민문화재단이 공익법인에서 비영리 재단법인으로 바뀌면서 조 목사뿐 아니라 둘째 아들 조민제 <국민일보> 회장도 자리를 보존하게 됐다. 조 회장도 국민문화재단 이사로 참여하고 있다.

조민제 회장은 신문 발전 기금 2억 원을 가로챈 죄로 올해 3월 30일 대법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박 목사는 "공익법인이었다면 관련 법에 따라 회장직을 수행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일보> 소유주 국민문화재단의 인사 변동은 없다. 조 목사와 조민제 <국민일보> 회장은 이사직을 계속 맡는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라디오 설교 1위는 '여의도순복음교회', 주 26회 방송 라디오 설교 1위는 '여의도순복음교회', 주 26회 방송
line 조용기 떠난 자리에 동생 조용목 목사 조용기 떠난 자리에 동생 조용목 목사
line 50억 배임 조용기 목사, 회개는 없었다 50억 배임 조용기 목사, 회개는 없었다
line 조용기 목사, 배임 유죄 확정 조용기 목사, 배임 유죄 확정
line '억' 소리 나는 조용기 목사 축복 성회 설교비 '억' 소리 나는 조용기 목사 축복 성회 설교비
line 기금 유용 <국민일보> 조민제 회장 유죄 확정 기금 유용 <국민일보> 조민제 회장 유죄 확정

추천기사

line [다큐] 명성교회 부자 세습, 왕의 귀환 [다큐] 명성교회 부자 세습, 왕의 귀환
line "종교계 과세하니까 포항에서 지진 났다"
line 새노래명성교회는 누구 것인가 새노래명성교회는 누구 것인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