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상] 창조 보존 사명, 교회가 나설 때
환경 운동 외길 19년 최병성 목사
  • 경소영 (rudthdud@newsnjoy.or.kr)
  • 승인 2017.05.17 17:13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경소영 PD] 신학대학원 졸업 후 영성을 쌓기 위해 찾은 강원도 영월에서 생명이 죽어 가는 현장을 목격했다. 강을 지켜 내기 위해 2년 넘게 영월군수와 싸웠고, 이겼다. 이 일을 계기로 환경 운동에 몸을 내던졌다. 19년째 환경 운동을 하고 있는 최병성 목사 이야기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두 가지를 명령했다. 복음 전도와 창조물을 지키는 일이다. 그러나 교회는 창조물 보존에 관심이 없다. 창조주 하나님을 믿는다면 지구를 지키는 일에 힘써야 한다. 미세먼지로 온 국민이 신음하고 있는 지금, 교회가 환경 운동에 참여해야 할 때다. 최병성 목사의 생명 사랑 이야기, 영상으로 만나 보자.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소영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한국교회, 이제 '환경 선교사' 만들어야죠"
line 누가 이런 '바보 목사'를 비난할 수 있을까 누가 이런 '바보 목사'를 비난할 수 있을까
line '쓰레기 시멘트' 전문가 최병성 목사가 초등학교로 간 이유 '쓰레기 시멘트' 전문가 최병성 목사가 초등학교로 간 이유
line 들꽃이 전해 주는 하나님의 속삭임 들꽃이 전해 주는 하나님의 속삭임
line 생명에 생명을 바친 사람, 최병성 생명에 생명을 바친 사람, 최병성
line "나는 4대강 괴물 잡는 목사"

추천기사

line [합동18] 사상 전쟁 시대, 개혁주의 사상화해야 [합동18] 사상 전쟁 시대, 개혁주의 사상화해야
line [고신7] "주일학교 감소 심각, 교인들 출산 독려" [고신7]
line [통합15] "총회 재판국 못 믿겠다" [통합15]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