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합동5] 목사만 늘었다
교인 2만여 명, 교회 300여 개 감소…신대원 야간 과정 폐지안도 나와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6.09.27 15:50

   
▲교회가 11년 만에 감소하기 시작했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2004년부터 꾸준히 증가하던 교회 수가 11년 만에 감소하기 시작했다. 총회 보고서에 따르면, 2014년 1만 2,078개였던 교회는 2015년 308개 줄어 1만 1,770개다.

교인은 3년째 감소세다. 2015년 교인 수는 2만 450명 줄어 270만 977명으로 집계됐다(2014년 272만 1,427명).

교인, 교회는 줄었지만 목회자는 2004년부터 매년 늘고 있다. 2015년 목사 수는 2만 3,179명으로 지난해에 비해 533명 늘었다(2014년 2만 2,646명). 일부 총대는 목회자 수급 불균형 문제 해결이 시급하다는 주장을 내놓았다.

목포노회장 정래환 목사와 동평양노회장 김광석 목사는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 야간 과정을 폐지해야 한다는 헌의안을 총회에 제출했다. 목회자 과다 배출 때문에 발생할 수 있는 대량 실직 사태를 방지하자는 취지다.

이 헌의안은 이번 회기 중 정치부에서 다뤄질 예정이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목사가 차고 넘치는 시대 목사가 차고 넘치는 시대
line [합동9] 교인 2년간 30만 명 줄었는데, 목회자는 늘어 [합동9] 교인 2년간 30만 명 줄었는데, 목회자는 늘어
line [교단 총회 결산5] 교세 통계, '교인은 영양실조, 목사는 비만' [교단 총회 결산5] 교세 통계, '교인은 영양실조, 목사는 비만'

추천기사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line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공론장의 한국교회, 우리는 왜 실패하는가
line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빚 갚는 것 넘어 '일상 회복' 돕는 가계부채상담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