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13억 예산 중 담임목사 연봉만 3억
사례비 960만, 가족 생활비 700만, 자녀교육비 200만…일부 교인, 목사 사임 탄원서 제출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6.04.06 18:33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 인천 C교회 A 목사가 돈 때문에 구설에 올랐다. C교회 한 해 예산 13억 원 중 3억 원이 담임목사 연봉으로 지급되고 있다.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40대 미혼 여성과 사택에 들어가 하룻밤이 지난 후에 나타나 구설수에 오른 인천 C교회 A 목사가 재정 문제로도 말썽이다. 연간 A 목사에게 들어가는 사례비만 3억 원으로, 13억 5,000만 원 교회 전체 예산 중 22%에 달한다.

<뉴스앤조이>가 입수한 C교회 2015년 결산, 2016년 예산 자료에 따르면 2016년 매월 A 목사에게 지급되는 금액은 2,495만 원이다. 매월 사례비로 660만 원, 목회비 200만 원, 연구비 100만 원 등 960만 원을 받는다.

미국에 남겨 두고 온 아내와 자녀를 위해서도 큰 금액이 나간다. 미국 가족 체류비 명목으로 매월 700만 원, 자녀 교육비로 500만 원이 나간다. 이외에 건강보험료 월 135만 원, 퇴직연금 200만 원이 매월 지출된다. 이 모든 항목을 합치면 연봉이 2억 9,940만 원이다.

반면 이 교회 부교역자들 급여는 담임목사 1/10 수준이다. 평균 연봉 3,000만 원 초반대의 사례비를 받고 있다. 한 교육전도사는 월 110만 원씩 연 1,320만 원을 받는다. 담임목사 사례비와 22배 차이다.

이게 다가 아니다. A 목사 요청으로 교회에서 조금 떨어진 지역인 청라국제도시에 40평짜리 방 3칸 아파트를 제공했다. 한 관계자는 "당시에도 혼자 사는 목사님에게 무슨 방 세 칸짜리 아파트를 마련해 주냐며 불만인 사람이 많았다"고 전했다.

이 건물에 들어가는 관리비뿐 아니라 각종 공과금도 모두 교회가 지원했다. 교회에서는 A 목사가 타고 다니던 소나타 하이브리드를 처분하고 지난해 SUV 차량을 새로 제공했다. 차량에 들어가는 보험료와 유류비도 모두 교회가 지불한다.

작년 월 600만 원이던 사례비는 올해 10% 인상되어 660만 원, 107만 원이던 건강보험료는 올해 26.2% 인상되어 135만 원, 월 400만 원이던 자녀 교육비는 25% 인상되어 500만 원으로 책정됐다. 한 교인은 "어떤 이유에서 매달 건강보험료로 135만 원이 나가는지 알 수 없다"고 했다. 교회 관계자에 따르면 직전 담임목사와 A 목사의 사례비 차이는 3배에 달한다. 전 담임목사는 연 1억 원 수준의 사례를 받았다.

3억 원대 연봉을 받는 A 목사가 복수의 교인에게 돈을 받았다는 소문도 돌고 있다. 교회 관계자 증언에 따르면, A 목사는 1억 원에 달하는 돈을 교인들에게 받았다. A 목사가 가정의 채무, 자녀 교육비 때문에 돈이 필요하다는 식으로 말했다는 것이다.

A 목사 취재 거절…교인 150여 명 사임 요구 탄원서 제출

<뉴스앤조이>는 메일, 문자메시지, 카카오톡, 팩스 등으로 A 목사에게 각종 의혹에 대해 질의했다. △교회 예산에 비해 과다한 사례비를 받고 있다고 생각하는지 △교인에게 금전을 요청했는지 △장로들에게 "한 번 더 기회를 달라"며 용서를 구했는지 △교회가 분열 양상인데 사임할 의사는 없는지 등을 물었다. A 목사는 취재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A 목사는 <뉴스앤조이>에 메일을 보내 "정확한 사실이 아닌 부분도 있고, 교회 내적인 일들은 교회 법과 제도에 따라 정해지고 운영되고 있다. 교회 내의 일들과 한쪽의 일방적인 주장이 기사화돼 사람들에게 잘못된 인식과 오해를 줄 수 있으므로 기사를 내는 것을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뉴스앤조이>는 A 목사의 입장이나 반론이 도착하는 대로 이를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갈등의 골은 깊어지는 모양새다. 교인 수십 명은 지난 3일 주일예배 때, 성가대 특송이 끝나고 설교가 시작되자 자리를 떳다. A 목사 설교를 거부하겠다는 의사표시였다. 이날 예배 후 150여 명의 교인들은 담임목사 사임을 요구하는 탄원서를 교회에 제출했다. 담임목사를 옹호하며 문제를 키웠다는 이유로 D 장로의 해임도 요구했다. 이들은 추후 지방회 감리사와 연회 감독에게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반면 일부 교인은 확인되지 않은 루머로 담임목사를 흔든다며 A 목사를 지지하고 있다. 이들은 "저희가 기도하고 있다"는 문구가 적힌 화분을 교회 현관에 갖다 놓고, 목사에게 한 번 더 기회를 줘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은혜롭게 덮고 넘어가자? 은혜롭게 덮고 넘어가자?
line 목사 집 들어간 여자 권사, 하룻밤 새 무슨 일이 목사 집 들어간 여자 권사, 하룻밤 새 무슨 일이

추천기사

line "포항 지진은 OOO 때문" 미신화한 개신교
line 오정현 목사 비판했는데, 오정현 목사가 재판장 오정현 목사 비판했는데, 오정현 목사가 재판장
line 주승중 목사 "한국교회, 맘몬에 무릎 꿇고 교회 세습" 주승중 목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