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은혜롭게 덮고 넘어가자?
내홍 커지는 인천 C교회, "기회 달라는데 안고 가자"…"교인들 마음에 상처, 떠나야 한다"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6.03.30 18:19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B 권사는 A 목사와 함께 집에 들어갔다. 가족이 미국에 남아 있는 A 목사는 교회 인근 아파트에 혼자 산다. 저녁에 들어간 두 사람은 다음 날까지 집에서 나오지 않았다. 교인 몇 명은 A 목사 아파트 비상계단에서 하룻밤을 뜬눈으로 지새며 누군가 나오기를 기다렸다.

다음날 오전 10시 즈음, A 목사가 집에서 나왔다. 교인들은 여전히 자리를 지켰다. B 권사가 12시경 현관문을 열고 밖으로 나오려는 찰나 그를 잡았다. 현관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가 자초지종을 물었다. A 목사에게 전화를 걸자 곧 A 목사가 돌아왔다.

"일단 교회를 떠나는 게 좋을 것 같아요."

A 목사는 마주한 장로에게 사임 의사를 밝혔다. 3주 이내에 교인들에게 '가족'을 이유로 떠나야 할 것 같다고 말하겠다고 했다. 좋은 교회라 오고 싶어하는 사람이 많으니 후임자 구하는 것도 어렵지 않을 거라고 덧붙였다. 마주한 장로도 일이 더 커지기 전에 조용히 매조지면 좋겠다고 했다.

교회의 덕을 위해 조용히 처리될 것 같던 문제는 쉽게 끝나지 않았다. 사건이 발생하고 세 달이 다 되어 가지만 교회 갈등은 깊어지는 모양새다.

사임하겠다던 A 목사는, 잘못한 게 없는데 사임하면 마치 불륜을 저지른 것으로 비칠 수 있다며 입장을 바꿨다. 장로들이 이 문제를 논의해 주기 바란다며 한발 뒤로 물러섰다. 3월 20일 오후 예배 후 열린 임원회에서도 교인들이 떠나라고 하면 떠나겠다며 공을 넘겼다.

   
▲ 27일 자 주보에는 이해인 수녀의 '용서의 계절'이 실렸다. A 목사는 이날 "금식 기도를 2주 더 연장하고 교회를 위해 기도하자"고 했다. 

'기도 요청'한 목사, 주보에는 '용서의 계절' 게재

A 목사는 23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장로들이 철저히 조사하고 알아보고 얘기를 서로 다 들어본 후 '문제 삼을 만한 일이 아니었구나'라고 결론 냈다. 그런데도 문제 삼고 싶어 하는 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3월 20일 열린 임원회에서 A 목사는 부활주일인 27일까지 한 주간을 금식 주간으로 선포하고, 모두 자신을 되돌아보며 회개할 것이 있으면 회개하자고 말했다. 이 기간 동안 교인들 간 아무런 말도 말고, 기도하며 잘 판단할 수 있도록 기다리자고 권면했다.

약속한 27일이 되었지만 결론은 나지 않았다. A 목사는 금식 주간을 2주 더 연장하겠다고 선포했다. A 목사는 "저를 위해 기도하지 마시고, C교회 담임목사(직분)를 위해 기도해 달라"고 말했다. 이날 주보에는 이해인 수녀의 시 '용서의 계절'이 실렸다.

기회 한 번 더 달라는 목사, 흔들리는 교회

이 때문인지 교회 안에서 "목사님이 안 나가려 한다"는 소문이 돌기 시작했다. A 목사는 자신 때문에 교회가 분열되면 안 된다고 말했지만, 이미 교회는 A 목사와 함께할 것인지 말 것인지를 놓고 분열의 조짐이 농후하다. 한 장로는 A 목사가 장로들과 만난 자리에서 "기회를 한 번 더 달라"는 식으로 말했다고 했다.

장로들은 뚜렷한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뉴스앤조이>는 교회 중직들 입장을 들으려 했지만 대부분 "교회 망신시키는 일"이라며 언급을 꺼렸다. A 목사 거취를 두고 50대 50으로 의견이 나뉜 것으로 알려졌다. A 목사가 '잘못했다'는 전제로, 기회를 줄 것인지 말 것인지 의견이 분분한 것으로 보인다.

한 관계자는 "목사도 사람이니 허물도 있을 수 있고 실수할 수도 있다. 목사님이 한 번 기회를 달라고 하는데 기회를 줘야 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두 아들을 죽인 살인자를 양아들로 삼은 손양원 목사 사례를 들기도 했다. 일부 교인은 교회 현관에 "목사님 사랑해요", "목사님 존경합니다", "목사님 저희가 기도하고 있어요" 문구가 있는 화분을 갖다 놓았다.

C교회는 A 목사 말을 믿는 교인과 그렇지 않은 교인 사이에 갈등이 깊어지는 분위기다. 일부 교인들은 A 목사의 사임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A 목사 사임을 주장하는 한 교인은 "교회 안에서도 의견이 분분하다. 교인들 의견이 일치되지 않고 있다. 어쨌든 처음 사임하겠다고 하셨다가 입장이 조금씩 달라지니 교인들 사이에 혼동이 온다"고 했다. 다른 한 교인은 "(A 목사가) 도의적으로라도 사과해야 하는 것 아닌가. 어떻게 교인들에게는 제대로 된 사과도 없으면서 B 권사만 옹호하느냐"고 말했다.

   
▲ 갈등의 골이 깊어지는 가운데, 일부 교인들은 "목사님 힘내세요", "존경합니다", "저희가 기도합니다" 등의 문구가 담긴 화분을 교회 현관에 갖다 놓았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악의적인 소문 만들려 시도해 온 일부 교인들의 주장"

A 목사는 <뉴스앤조이> 보도 내용을 강력히 부인하며 취재를 거부하고 있다. 그는 23일 관련 보도가 나간 직후, 기자에게 전화를 걸어 <뉴스앤조이>를 상대로 언론중재위원회에 조정을 신청하고, 기자를 명예훼손으로 형사 고소 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A 목사와 C교회로부터 일체의 권한을 위임받았다는 변호사는 29일 내용증명을 보내 "보도 내용은 수개월 동안 목사를 미행하며 악의적인 소문을 만들려고 시도해 온 일부 교인들의 주장을 그대로 전문화한 것에 불과하여 진실한 보도라고 볼 수 없다"고 하는 한편, "이미 교회 내부에서 일부 교인들이 조직적으로 루머를 만들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여 정리된 일임에도 불구하고 일반 대중들로 하여금 마치 사실인 것처럼 오인할 수 있도록 보도하여 당사자 및 가족, 교인들이 정신적인 고통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뉴스앤조이>는 기사 내용 중에 정정할 부분이 무엇인지 A 목사에게 물었으나 그는 "정정보도는 기자가 알아서 할 수 있다"며 "추측성 보도로 불확실한 것들을 가지고 내 동의 없이 교회를 비방하고 루머를 만들어 낸 기사가 된 것에 대해 사과문을 게재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기자가 쓴 잘못된 기사로 교회가 세상으로부터 지탄받게 되었다고 주장했다.

기자는 30일 오전, 새벽기도를 마치고 나오는 A 목사를 만나 추가 입장을 들으려 했으나 그는 "장로들에게 물어보라. 심방 가야 한다"며 즉답을 피했다. 그는 기자에게 "예배하러 자주 나오시라"는 말을 남기고 떠났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목사 집 들어간 여자 권사, 하룻밤 새 무슨 일이 목사 집 들어간 여자 권사, 하룻밤 새 무슨 일이

추천기사

line "포항 지진은 OOO 때문" 미신화한 개신교
line 오정현 목사 비판했는데, 오정현 목사가 재판장 오정현 목사 비판했는데, 오정현 목사가 재판장
line 주승중 목사 "한국교회, 맘몬에 무릎 꿇고 교회 세습" 주승중 목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