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경매로 쏟아지는 교회, 타락한 한국교회의 모습
충성교회·성령교회 등 무리한 건축으로 자금난…손봉호 교수 "교인 도덕성 회복해야"
  • 최유진 (yujin@newsnjoy.or.kr)
  • 승인 2013.07.20 09:31

지난 7월 1일, 종교 시설로는 역대 최고가인 526억 원짜리 교회 건물이 경매에 나왔습니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있는 충성교회는 판교 신도시로 유입되는 교인들을 겨냥해 2010년 3000석의 예배당, 카페, 세미나실, 체력 단련장이 있는 지하 5층, 지상 7층 규모의 예배당을 지었습니다. 교회가 경매로 넘어간 사정을 교회 측이 자세히 밝히지 않았지만, 처음 교회를 지을 때 예상과 달리 교인이 많이 늘지 않았고 헌금도 적었습니다. 자금난에 시달리던 교회는 결국 경매로 넘어갔고, 8월 5일 421억여 원으로 낮아진 금액으로 2차 경매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충성교회 외에도 상당수의 교회가 경매로 팔리고 있습니다. 인천 송도 성령교회는 2012년 10월 57억여 원에 경매로 부쳐졌습니다. 경매로 나왔지만 아직까지 팔리지 않은 교회도 많습니다. 서울 관악구와 경북 포항에 있는 두 교회는 각각 58억, 13억 원에 나왔지만 아직까지 거래가 되지 않았습니다.

교회 건물이 경매로 나오는 데에는 경기 불황이 이어지면서 교인들의 헌금이 준 것도 있지만, 교회의 무리한 확장 욕심도 한몫했습니다. 손봉호 교수는 경매 시장에 쏟아지는 교회의 모습이 타락한 한국교회의 일부분이라고 했습니다. 그는 교회가 기독교의 본질보다 예수를 믿으면 부자가 되고 출세한다는 식의 세속적인 것들을 가르쳤기 때문에 이런 현상이 벌어졌다고 했습니다. 손 교수는 이미 타락할 대로 타락한 한국교회에 해결 방안이 있을지 모르겠다며, 교인들이 도덕성을 다시 찾아야 한다고 했습니다.

바로 보기 : "교회 경매는 타락 보여주는 한 장면" <시사저널>
교회가 돈의 지배를 받다 <시사저널>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유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526억짜리 예배당 경매 부쳐져 526억짜리 예배당 경매 부쳐져

추천기사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line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line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기사 댓글 3
  • 이상길 2013-08-13 14:00:05

    박창진님의 말씀에도 동감입니다...
    거짓교회들이 너무 너무 많습니다...
    예수님 앞에 가서도 당당히 자랑하다가
    내가 너희를 도무지 알지 못하니
    불법을 행하는 자들아
    내게서 떠나가라
    하시는 불호령을 듣게 될 것을
    좀 더 일찍 깨달았으면...   삭제

    • 이경갑 2013-07-25 20:07:31

      == 당연한 결과입니다 ==
      예수님이 돌들도 소리친다고 하셨습니다.
      초등생도 알고 있습니다.
      수많은 선한 성도들이 모두 천주교로 이적하고 있습니다.
      아니 이적하신지 오래되었습니다.
      당연히
      교회는 망하고 있지요
      천주교 성당 가보세요
      초중고등학생들도 많습니다.
      십년 정도 지나면
      교회 더 많이 망합니다.
      이거 예견 못하셨나요
      한기총 목사님들 당신들은 썩었습니다.
      그래서 모두 떠난답니다.   삭제

      • 김한영 2013-07-20 19:18:39

        나사들이 풀어진 한국기독교
        그 책임은
        축복과 기복으로 가득한 대형교회의 성장주의 목사들이 전적으로 져야 할 것이다

        교회용도로 지어진 건물들이
        교회가 아니면 무슨 용도로 사용되겠는가
        결국
        헐값으로 팔려나가 술집으로 사용되는 유럽의 꼬락서니가 눈에 보인다

        교인들의 주머니를 담보로 빚을 내서 예배당 건물을 짓는 게
        하나님의 뜻이겠는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