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감리회, 교단 내 친일인사와 독립운동가 명단 발표
광복 60주년 기념 예배자료집 발간…친일인사 선정 근거 없고, 교단 차원 친일은 빠져
  • 이승규 (hanseij@newsnjoy.or.kr)
  • 승인 2005.08.06 15:45

   
▲ 감리회가 광복 60주년 기념예배 자료집을 발간했다. 감리회는 이번 자료집에서 교단 내 친일 인사들의 명단을 발표하는 등 과거사 청산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그러나 명단만 발표했을 뿐 구체적인 행적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 ⓒ뉴스앤조이
기독교대한감리회(감리회·감독회장 신경하 목사)가 광복 60주년 기념 예배자료집 <하나님에게만 희망을 두고 살아라>를 발간했다. 감리회가 선교 120년, 광복 60년을 기념해 발간한 이 자료집에는 예배자료와 설교자료 감리교단의 역사자료 등이 실려 있다.

이번 자료집에서 눈길을 끄는 부분은 감리교단 내 친일 부역자의 명단을 발표했다는 점. 교단이 교단 내 친일 인사를 발표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목사는 정춘수·박희도·김영섭·김응태·김인영·김종우·박연서·정등운·전영택이며, 평신도는 신흥우·윤치호·김활란이다.

그러나 자료집에는 무슨 이유로 이들을 친일 인사로 규정했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이 없다. 게다가 감리회 교단 차원에서 저지른 친일 행적에 대해서는 언급조차 없다. 반면에 자료집은 감리회 소속 인사들의 독립운동에 초점을 맞췄다.

감리회가 발표한 독립유공자는 모두 400여 명으로 이 중 204명은 일제 당시 독립운동을 인정받아 국가보훈처 공훈록에 이름이 올라가 있다. 나머지 197명은 미추서자다.

감리회가 밝힌 자료에 따르면, 대한민국 건국훈장은 모두 5등급으로 분류되는데, 이중 1등급에 해당하는 대한민국장을 받은 사람이 김구·이승만·서재필 등 모두 10명이다. 이는 대한민국장을 받은 30명 중 3분의1에 해당하는 숫자다. 이 밖에도 대통령장(2등급)은 문화·교육운동을 한 주시경과 임정 활동을 한 신채호 등 25명, 독립장(3등급)은 전덕기(상동교회 목사)·장도빈(상동청년학원 교사) 등 43명이 받았다.

또 4등급에 해당하는 건국훈장 애국장은 강종근(일제 당시 사상법 예비 검속령에 걸려 구속)·구정서(의병전쟁과 전도사업 중 일제에 의해 총살) 등 51명이 받았으며, 애족장, 건국포장, 대통령 표창 추서자(5등급)는 신사참배 반대 운동으로 순교한 권원호 전도사 등 모두 75명이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감리회는 3·1운동 당시 감리교회 중 3·1운동에 나서지 않은 교회가 거의 없다고 밝히고, 앞으로 계속해 3·1운동 자료를 면밀히 검토해 독립유공자를 발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역사 자료집은 민관기 목사가 정리한 것으로, 민 목사는 대한민국 건국 공훈록과 한국감리교회 인물사전 등을 참고해 만들었다.

한편 신경하 감독회장은 자료집에 담긴 대 사회 메시지에서 "광복 60주년을 맞았음에도 일제의 우산을 아직 벗지 못했다는 느낌"이라며 "과거사 청산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또 그는 "감리교회는 항일운동에 적극 참여해 숱한 희생자를 냈던 대표적인 교회임에도 우리 역시 청산해야할 부끄러운 과거가 있음을 고백한다"며 "철저한 반성으로 신뢰를 회복하고 사랑받는 민족의 교회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친일' 김활란 동상 사진 교과서에서 삭제하라? '친일' 김활란 동상 사진 교과서에서 삭제하라?

추천기사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line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line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기사 댓글 2
  • 2005-08-17 13:38:03

    아직도 위선적인 가면으로 성도들을 속이고 특출한 민족주의자로 위장되어 있는
    교회안의 위선자들을 가리는 일에 감리교회가 나선것을 환영한다.
    부족한 내용을 보강하는 작업도 앞으로 벌여 나간다면
    좋은 본보기가 될것으로 기대된다.   삭제

    • estoy bien 2005-08-08 23:45:23

      = 기독교 대한 감리회(감리회·감독회장 신경하 목사) ...

      = 이번 자료집에서 눈길을 끄는 부분은 감리교단 내 친일 부역자의
      = 명단을 발표했다는 점. 교단이 교단 내 친일 인사를 발표한 것은
      =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정말 힘든 결단을 하셨네요... 손뼉을 쳐드립니다.

      민족 문제 연구소에서 8.15 쯤에 친일 부역자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로고 하는데, 아래 사람들은 그 명단에 포함되어도
      그 유족들이 반발하기가 쉽지 않게 되어 버렸네요.

      = 목사는 정춘수, 박희도, 김영섭, 김응태, 김인영, 김종우, 박연서,
      = 정등운, 전영택 이며, 평신도는 신흥우, 윤치호, 김활란이다.

      김 활란, 윤 치호, 정 춘수 등은 널리 알려진 사람인 듯...

      = 그러나 자료집에는 무슨 이유로 이들을 친일 인사로 규정했는지에
      = 대한 구체적인 설명이 없다.

      아쉬운 점이네요... 그래도 큰 걸음을 이번에 내디뎠으니
      죄상 발표는 다음 기회에 나오리라고 기대해 봅니다.

      = 게다가 감리회 교단 차원에서 저지른 친일 행적에 대해서는 언급조차 없다.

      사실 이것도 아주 중요한 건데 ...
      다음 기회에 이 부분도 발표될 것을 기대해 봅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