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한국누가회 등, 응급진료센터 운영
당초 상담센터에서 진료센터로 급선회
  • 뉴스앤조이 (newsnjoy@newsnjoy.or.kr)
  • 승인 2000.08.16 00:00
이익보다는 명분, 주장보다는 사랑! 기독의료인들이 다시 손을 펼쳤다. 고통받는 이들에게 사랑의 손길을 베푸는 것보다 더 우선하는 것이 있을 수 없기 때문일까.

지난 12일 기독교계 의료선교단체 관계자들이 긴급모임을 갖고 장시간 논의한 끝에 '의료환경 개선을 위한 기독교협의회'를 내일(17일) 발족키로 했다. 또 격론 끝에 상담센터를 연동교회에 마련키로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한국누가회 글로벌케어 기독약사회 기독교윤리실천운동본부 등은 또 다시 긴급모임을 갖고 방향을 급선회했다. 무료진료를 실시하기로 한 것이다. 자칫 의료선교사역을 하는 이들간의 갈등이 표출될 수도 있는 민감한 사안이었다. 실제로 60여개 의료선교단체가 가입돼 있는 의료선교협회는 처음과 마찬가지로 공식참여 유보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더 이상 늦출 수는 없었다. 이들은 14일부터 종로에 있는 연동교회와 강남에 있는 사랑의교회에 '응급진료센터'를 세웠다. 기독 의사 약사 간호사 의대생들이 자원봉사자로 나섰다. 진료는 물론 약도 조제해 주고 있다. 이제 막 시작한 탓에 에많은 환자들이 이곳을 찾고 있지는 않다. 하지만 이곳에 예수를 믿는 의사들이, 치료의 손길이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리는 것만으로도 병든 우리 사회를 치유하는 한 모습이지 않겠는가.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앤조이의 다른기사 보기

추천기사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line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line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기사 댓글 2
  • 뉴스앤조이 2000-08-18 18:49:07

    사건의 본질을 직접 다루지 않았다고 하신 건 옳은 지적입니다. 이런 저런 자료 다 뒤져보고, 이 얘기 저 얘기 들어봐도 함부로 판단하기 어려운 매우 민감한 문제입니다. 전문가인 의사들조차 그러고 있는데, 비전문가인 기자야 오죽 답답하겠습니까?

    며칠 전 누가회 박상은 회장님을 만났습니다. 독자의 지적과 똑같은 부탁을 드렸죠.
    (1) 목사님들은 교인들에게 이 문제에 대해서 어떻게 설교하는 것이 좋을 지, 즉 기독교인들이 이 문제를 어떻게 해석하고 무어라 기도해야 좋을 지,
    (2) 기독의사들은 어떤 자세를 취해야 하는 지,

    두 가지 접근법을 가지고 글을 써주십사 부탁을 드렸습니다. 기자가 직접 글을 쓰는 것보다, 이런 경우 좋은 분의 글을 부탁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하지만 기독의사들의 의견도 엇갈리고, 사태가 복잡하게 돌아가다 보니 차분하게 글로 정리하실 시간이 넉넉치 않은 듯해 보였습니다.

    그런데 어제 밤 박상은 선생님 개인 홈페이지와 누가회 홈페이지에 글을 올리셨더군요. 그래서 박 선생님에게 허락을 받고 게재하려고 통화를 시도하고 있는 중입니다. 여유가 있으시다면 조금만 더 기다려 주시고, 아니면 직접 홈페이지를 방문하셔도 좋을 거 같습니다. 이 정도 안내도 언론이 해야 할 일 아닐까 하는 변명을 해봅니다.

    감사합니다.   삭제

    • 박정식 2000-08-18 13:19:45

      의약분업 과정에서 야기된 의료폐업 사태는 생명의 문제이기에 심각한 정도가 아니다. 지금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이번 사태의 본질과 문제점이 무엇이며, 특히 기독교인은 어떤 입장과 태도를 취해야 할지, 이런 상황이 꼭 의료사태뿐 아니어도 모든 사회 영역에서 일어날 수 있는데 복음주의적인 기독교 세계관의 입장에서 어떻게 해석하며 결론을 내려야 할지에 대해 근본적이며 진지한 접근이 필요하다.  
        어쩌면 기자의 역량을 벗어난 것일 수 있지만 독자로서 바램을 피력한다. 어려우면 외부의 도움이나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도 있을 것이다.
        누가회 등 기독 의사들이 생명이라는 현실을 위해 제한된 진료를 하기로 했다는 보도만으론 너무 미흡하고 단순한 보도이다. 기독매체란 그리스도인의 또 다른 빛과 등불이기 때문이다.
        필자는 누가회 게시판에서 의료페업 사태때에 이루 말할 수 없는 혼돈과 갈등 및 자기 소견에 좋은 것을 개진하는 것을 보고서 바로 이것이 한국 그리스도인의 문제라고 여겼다. 이원론적이며 복음과 하나님 나라에 대한 명확한 가치 체계가 없다는 점이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