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민주화·통일' 운동가 문익환 목사 기린다
5월 31일~6월 1일, 탄생 100주년 심포지엄 및 기념 예배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8.05.16 13:32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늦봄 문익환 목사 탄생 100주년을 맞아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사)통일의집과 늦봄문익환탄생100주년기념준비모임(공동대표·김상근·이창복·이해동·이해찬·지선·함세웅·한명숙)은 민주화와 통일을 위해 힘쓴 문익환 목사를 기리기 위해 심포지엄과 기념 예배 등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늦봄 문익환 탄생 100주년 기념 심포지엄은 5월 31일 오후 6시 서울 종로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열린다. 한신대 김창주 교수(구약학), 성공회대 이남주 교수(중국학과), 최형묵 목사(천안살림교회)가 발표자로 나서 문 목사의 삶과 신학을 돌아본다.

늦봄 문익환 목사 탄생 100주년 기념 예배는 6월 1일 오후 2시, 서울 한신대 신학대학원에서 열린다. KBS 이사장 김상근 목사가 설교자로 나선다. 이날 오후 5시에는 '문익환 통일의집' 박물관 개관식도 진행한다.

문의: 02-902-1623(늦봄문익환목사탄생100주년기념사업준비모임)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통일의집, 문익환 목사 가옥 박물관 추진 통일의집, 문익환 목사 가옥 박물관 추진
line "하나님 열심히 믿어도 '안되는 인생' 있더라"
line 평화통일을 위해 한국교회가 해야 할 일 평화통일을 위해 한국교회가 해야 할 일

추천기사

line 예장합동 교회, 2.4일마다 생기고 3.5일마다 닫았다 예장합동 교회, 2.4일마다 생기고 3.5일마다 닫았다
line 반동성애 기독교인들 옆에 쌍용차 희생자가 있었다 반동성애 기독교인들 옆에 쌍용차 희생자가 있었다
line "혐오 발언 난무…교회를 떠나지 않을 이유 있나요"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