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마음에 분노가 치솟아 오를 때
영적으로 건강하지 않음을 보여 주는 가장 분명한 표지
  • 이국진 (kukzin@gmail.com)
  • 승인 2016.06.20 01:12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분노는 내가 영적으로 건강하지 않음을 보여 주는 가장 분명한 표지이다. 그 분노가 의로운 분노라고 해도 말이다. 사실 모든 분노는 내가 의롭다고 생각될 때에 솟아오르는 감정이다. 따라서 자신의 분노를 의로운 분노라고 하면서 애써 자기 자신을 설득시키는 것은 스스로를 속이는 짓이다.

사람이 분노함으로써 하나님의 의를 이룰 수 없다고 성경은 선언하고 있는데도(약 1:20), 사람들은 자기 분노를 의로운 분노로 항상 위장하곤 한다. 그래야 자기 양심을 누그러뜨릴 수 있으니까 말이다. 하지만 의로운 분노라는 말 자체가 형용모순(oxymoron)이다.

우리 중 누군가가 잘못된 일을 했을 때, 우리가 보여야 할 정당한 반응은 분노가 아니다. 분노는 영적으로 건강하지 않은 사람들이 보이는 가장 쉽고 편한 반응일 뿐이다. 영적으로 건강한 사람이라면 그 사람이 영적으로 회복될 수 있도록 어떻게 도와야 할까를 고민한다. 성경은 우리에게 이렇게 권고한다.

"그러므로 그리스도 안에 무슨 권면이나 사랑의 무슨 위로나 성령의 무슨 교제나 긍휼이나 자비가 있거든 마음을 같이하여 같은 사랑을 가지고 뜻을 합하며 한마음을 품어 아무 일에든지 다툼이나 허영으로 하지 말고 오직 겸손한 마음으로 각각 자기보다 남을 낫게 여기고 각각 자기 일을 돌볼 뿐더러 또한 각각 다른 사람들의 일을 돌보아 나의 기쁨을 충만하게 하라. 너희 안에 이 마음을 품으라 곧 그리스도 예수의 마음이니" (빌 2:1-5)

다윗은 자신이 사울 왕을 피하여 도망해야 할 것인지, 도망하지 않아도 되는지 알기 위하여 왕의 잔치에 가지 않았다. 사울 왕은 다윗이 잔치에 오지 않은 이유를 물었다. 그때 요나단이 대답했다. 가족의 제사 문제로 베들레헴에 가야 한다고 해서 보내었다고 했다. 그러자 그 소리를 들은 사울 왕은 분노하기 시작하였다. 사울 왕이 영적으로 건강하지 못하고, 다윗을 죽이기 위해 혈안이 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만일 영적으로 건강한 사람이라면 이 순간에 어떻게 반응했을까? 부하 다윗의 처지를 이해하고 그를 위하여 선물이라도 보내라고 하지 않았을까? 사울의 분노는 다윗이 나쁜 사람임을 드러낸 것이 아니라, 사실 사울 왕이 악한 왕이었음을 드러내었을 뿐이다. 어머니는 자녀에게 분노로 반응하지 않는다. 항상 어떻게 하면 자녀들을 도와줄 것인가를 먼저 생각한다. 자녀를 사랑하는 마음이 있기 때문이다.

창녀나 세리를 바라보면서 비난하고 무시했던 바리새인들은 결코 영적으로 건강한 사람들이 아니었다. 간음하다가 현장에서 잡힌 여인을 끌고 와서 돌로 치려고 했던 사람들도 역시 영적으로 건강했던 사람들이 아니었다. 그들은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는 사람들처럼 보였고, 거룩함으로 옷을 입은 것 같았지만, 사실은 결코 거룩한 사람들이 아니었다.

다른 사람들이 죄를 짓는 모습을 보면서 분노하는 것은 바른 반응이 아니다. 바른 반응은 그들을 어떻게 하면 도울 수 있을지 고민하는 것이다. 빌립보서 2장의 말씀처럼, 예수님처럼 겸손한 마음으로 스스로를 낮추면서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 바른 방법이다.

나는 지금 분노하고 있는가? 그렇다면 그 이유는 무엇인가? 왜 나는 나의 죄악에 대해서는 무감각하면서, 다른 사람들의 죄에 대해서만 그렇게 분노하고 있지는 않은가? 의로운 분노는 사실 나 자신의 더러움을 감추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이다. 다른 사람들 잘못에 대해 크게 외치는 한 나의 잘못을 생각할 필요가 없는 것처럼 느껴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것은 가장 어리석은 방법이다. 분노로는 하나님의 의를 이룰 수 없기 때문이다. 분노는 자기 죄를 바라보지 못하게 양심을 마비시키기 때문이다. 분노는 다른 사람 영혼을 파괴할 뿐만 아니라, 무엇보다 나 자신을 파멸시킨다. 나는 지금 분노하고 있는가? 아니면 애통함으로 회복을 도모하고 있는가?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국진의 다른기사 보기

추천기사

line [다큐] 명성교회 부자 세습, 왕의 귀환 [다큐] 명성교회 부자 세습, 왕의 귀환
line "종교계 과세하니까 포항에서 지진 났다"
line 새노래명성교회는 누구 것인가 새노래명성교회는 누구 것인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