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종교계·대학생, 특검 도입에 한목소리
'최순실 게이트'로 성난 종교계와 대학생들 "대통령은 사퇴하고 책임자들 엄벌하라"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6.10.28 15:47
  • 이 기사는 번 공유됐습니다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최근 최순실이 국정에 개입했다는 정황이 드러나면서, 박근혜 대통령을 향한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의 각성과 관련자 처벌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종교계와 대학생들 사이에서 봇물처럼 터져 나오고 있다.

감리교시국대책위원회(대책위)는 28일 성명에서 박 대통령에게 사퇴를 요구하고 최순실을 처벌할 것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모든 참사가 최순실에게서 비롯됐다며, 검찰은 국가 정책과 인사에 개입하고 자신이 대통령이 된 듯 권력을 휘두른 최순실을 법의 심판대에 세워 죄과를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국민은 안중에 두지 않고 오직 최순실만 추종한 박근혜 대통령은 대통령 기본 자질이 없다며, 더 이상 그 지위에 머물러 있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이 진심 없는 형식적인 사과와 진실을 은폐·축소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도 비판했다.

국가 비상 대책 기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제기됐다. 대책위는 박근혜 대통령을 보좌한 이원종 비서실장, 우병우 수석 등은 자리에서 물러나야 하며 내각도 모두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상황은 국가 비상사태라며, 이를 대처할 비상 대책 기구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독교사회선교연대회의(기사연)도 27일 시국 선언문을 발표하며 박근혜 대통령을 비난하며 대통령직과 내각 총사퇴를 촉구했다.

기사연은 국가 수반이 세월호 참사 당시 7시간 동안 행적이 묘연했고, 대통령 후보 당시 공약도 제대로 지키지 않고 복지 예산을 삭감하는 등 반대 행보를 보이고 있다며 박근혜 정권을 비판했다. 메르스 사태, 역사 교과서 국정화, 한일 위안부 합의, 개성공단 폐쇄 등은 박근혜 정권의 무능이 그대로 드러난 사례라고 지적했다.

기사연은 박근혜 정권이 국정 운영의 모든 책임을 지고 사퇴하고, 내각 역시 총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거국적 중립적 내각을 구성하고 특검을 도입해 최순실 게이트 진실을 규명할 것을 요구했다.

특검 도입, 관련자 처벌, 진실 규명 촉구하는 학생들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생들도 28일 성명을 발표하며 책임자 처벌과 철저한 해명을 촉구했다. 이날 성명에는 장신대 신학대학원 신학과 학우회, 목연과 학우외, 목연과 여학우회가 참가했다.

학생들은 박근혜 대통령이 대통령직이 갖는 책임감을 상실한 채 특정 인물을 국정에 개입했다며, 이는 국민의 신뢰를 배반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특검을 도입해 이번 게이트와 연루된 모든 사건 전말을 밝히고 성역 없는 수사를 벌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총신대학교·감리교신학대학교·서울신학대학교 총학생회도 27일 공동 시국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대통령 연설을 비롯해 인사·외교·안보 등 국가 현안 관련 내용이 최순실에게 넘어갔다는 사실은 헌정 역사상 최악의 국기 문란이자 국정 농단이라며, 책임자들에 대한 성역 없는 특검 수사와 처벌, 재발 방지 대책을 주장했다.

세 총학생회는 국민들에게는 아픔과 상처를 어루만질 줄 아는 참된 목자가 필요하다며, 현 정부가 하나님을 경외하고 이 땅의 악하고 소외된 자들의 목소리를 들을 것을 촉구했다.

최순실 비선 실세 의혹이 하나씩 밝혀지면서, 학생들 사이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 있는 행동과 최순실을 비롯한 이번 사건 관련자들 처벌을 요구하는 성명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지금까지 서울대학교, 연세대학교, 성균관대학교, 서강대학교, 한양대학교, 중앙대학교, 경희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건국대학교,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국민대학교, 숙명여자대학교, 상명대학교, 광운대학교, 한성대학교, 홍익대학교, 감리교신학대학교, 장로회신학대학교, 총신대학교, 서울신학대학교, KAIST, 조선대학교, 전북대학교, 부산대학교, 전주대학교, 한신대학교 등이 시국 선언문을 발표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눈먼 자들의 국가, 눈먼 자들의 교회 눈먼 자들의 국가, 눈먼 자들의 교회
line 함량 미달 대통령과 기독교인의 정치적 과제 함량 미달 대통령과 기독교인의 정치적 과제
line 한기총 "최순실 때문에 '개헌' 발목 잡혀" 한기총
line 최태민의 대한구국선교단, 주류 교단 목사 다수 참여 최태민의 대한구국선교단, 주류 교단 목사 다수 참여
line 대통령님, 하야를 결단해 주십시오 대통령님, 하야를 결단해 주십시오
line 최태민에 선 긋고 개헌 지지하는 보수 교계 최태민에 선 긋고 개헌 지지하는 보수 교계
line "개헌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용단을 지지한다"

추천기사

line [우리가 몰랐던 AIDS②] 반동성애 진영 AIDS 주장은 사실일까 [우리가 몰랐던 AIDS②] 반동성애 진영 AIDS 주장은 사실일까
line 김동호·방인성 목사, 명성교회 세습 철회 1인 시위 김동호·방인성 목사, 명성교회 세습 철회 1인 시위
line 부정 청탁 혐의 총신대 총장 "입원비 하라고 준 것" 부정 청탁 혐의 총신대 총장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