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JMS 전직 간부, 해체 운동 시작
김진호 전 JMS 사무국장, "이단 타파를 위한 특별법 제정 위해 힘쓸 것"
  • 정재원 (jlovej81@newsnjoy.or.kr)
  • 승인 2012.04.06 20:38

 

   
▲ 김진호 씨는 2009년 JMS를 탈퇴해 해체 운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은 지난 3월 28일 탈퇴자 기자회견에서 발표하는 모습. ⓒ뉴스앤조이 정재원

김진호 씨는 JMS 소속 핵심 간부였다. 육군사관학교 4학년 때 정명석 총재를 만난 김 씨는 20년 동안 그를 재림주라고 생각하고 목숨을 걸고 전도했다. 그렇게 열심히 일하다 보니 정 총재의 총애를 받았다고 한다. 정 총재가 투옥돼 조직이 위기에 처한 2009년에는 조직을 총괄하는 사무국장직에 올랐다. 김 씨는 소속 교회들을 돌며 부흥회를 인도하는 등 사실상 2인자로서 교주가 없는 조직을 추슬렀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지금 그는 JMS를 탈퇴해 해체 운동을 펼치고 있다. JMS 탈퇴자 기자회견 준비로 바쁜 김 씨를 3월 27일에 만났다. 

김 씨는 2009년 3월에 소령으로 예편했다. 6개월만 더 있으면 군인 연금을 평생 받으며 살 수 있는 상황이었다. 주변에서는 그냥 출근만이라도 하라고 충고했지만 거절했다. 정 총재의 10년형이 확정되자 빨리 예편해서 사무국장을 맡으라는 명령이 내려왔고, 한시라도 지체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김 씨는 "그때 한참 심판이나 멸망 이야기를 할 때라 연금 이야기는 귀에 들어오지도 않았다"고 했다. 

 

 

   
▲ 김 씨는 20년 동안 정명석을 메시아이자 재림주로 믿어왔다고 했다. 하지만 재판을 받던 정명석이 자신이 메시아가 아니라고 부인하자 큰 혼란에 빠지게 됐다. (자료 제공 JMS 탈퇴자)

그런데 간음치상 및 강제추행 혐의로 구속 재판받던 정 총재가 자신은 재림주가 아니라며 말을 바꾸기 시작하면서 김 씨의 믿음은 흔들리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재판 과정에서는 불리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말을 바꾼 정 총재를 이해하려 했다. 하지만 10년 징역 판결을 받고 감옥에 들어간 뒤에도 자기는 재림주가 아니고 오로지 예수를 믿어야 한다고 교리를 바꾸었다. 20년간 정 총재를 재림주로 믿었던 김 씨에게는 '하늘이 무너져 내리는 충격'이었다. 

 

 

내부를 뜯어고치려 했다. 김 씨는 JMS를 정상적이고 새로운 교단으로 개혁하려고 교단설립추진위원회라는 기구를 만들었다. 합동개혁 교단에서 편목과정을 밟으며 올바른 신학을 공부하려 했다. 하지만 정 총재의 또 다른 측근 정 아무개 씨로부터 견제가 들어왔고 2009년 말 쫓겨나듯이 나오게 됐다.

JMS에서 이탈한 김 씨는 모 기도원에서 1년간 지내며 40일 작정 기도와 금식 기도를 했다. 정 총재가 심어준 교리에서 벗어나는 데 많은 시간을 들였다. 자신의 신앙을 점검하고, 온전한 예수를 만나게 되었다. 그리고 김 씨는 여전히 JMS에 속고 있는 사람들이 예수를 바로 믿도록 도와야겠다고 다짐했다. 

2011년 11월 JMS피해대책협의회를 만들었다. 인터넷에 카페(http://cafe.naver.com/nojms)도 개설했다. 서너 달 만에 회원이 850명이 됐다. 대부분이 JMS 이탈자였다. 고위직에 있었던 만큼 그가 털어놓는 내부 정보와 이야기는 설득력을 얻었던 것이다. 

 

 

   
▲ JMS 실체 폭로를 위한 기자회견 발표를 기다리며 긴장한 모습의 김 씨. ⓒ뉴스앤조이 정재원

김 씨는 테러 위협에 시달린다고 했다. 지난 1월에는 미행한 사람을 잡아 경찰에 넘기기도 했다(이 사람은 나중에 무혐의로 내사종결되었다). 인터뷰 바로 전날에도 JMS의 방해 공작으로 파출소까지 다녀와야 했다. 정 총재에게 보고한 나체 동영상이 편집·조작된 것이 아니라면 JMS를 미련 없이 탈퇴하겠다는 지인의 연락을 받고, 만나서 직접 보여줬더니 바로 경찰이 들이닥쳤다. 음란물 유포라며 김 씨를 잡아갔고, 파출소에 도착하자 동영상에 나왔던 여신도 3~4명이 직접 찾아와 진술서까지 작성했다. 김 씨는 "기자회견을 막기 위해 모든 일이 계획적으로 진행된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했다. 

 

 

현재 JMS 신자는 대략 3~4만 명 정도로 추정된다. 정 총재가 감옥에 들어가고 나서 신자가 줄었을 거라는 예상과 달리 오히려 내부는 더 튼실해졌다. 모델, 치어리더, 재즈, 드럼 등을 알려주는 활동을 통해 여전히 많은 사람이 JMS에 발을 들이고 있다고 했다. 이들을 교회와 연결하고 JMS 교리를 가르친다. 그 과정에서 정 총재가 예수의 몸이라 믿게 되고 그 중 정 총재가 좋아할 만한 외모를 갖춘 여성은 프로필 사진을 찍고 관리 대상이 된다고 했다.

김 씨는 "성범죄는 단죄되지 않았고, 아직도 지속하고 있는 범죄"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JMS의 실체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성상납에 조직적으로 가담한 JMS 내 핵심 간부들을 고발할 예정이다. 그 이후로 '예비 범죄 집단'인 이단과 사이비를 근본적으로 타파하기 위한 특별법 제정을 위해 백만인 서명운동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기독교계의 도움을 당부했다.

 

 

본 기사와 관련해 JMS 측은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제보자의 제보 내용을 바탕으로 한 것이며, 기사 내용 중 사실인 것처럼 단정적으로 표현된 부분이 있으나 이는 제보자의 의견일 뿐이다"는 반론을 제기했습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JMS "동영상 성상납 증거 못 돼" JMS
line '나체 동영상' 파문으로 다시 주목받는 JMS '나체 동영상' 파문으로 다시 주목받는 JMS

추천기사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line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염치를 잃어버린 명성교회에게
line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인도 기독교의 자립과 일치를 구현한 20세기 전반 아시아 기독교의 얼굴
기사 댓글 1
  • 정상희 2012-04-10 17:39:00

    정명석이 구세주가 아니었다.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그 논리를 조금만 더 발전시켜 보면 답이 나옵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