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막가는 정부에 뿔난 종교인들
4대 종단, 정부의 불법 사찰 사과 요구 및 언론 파업 지지 선언
  • 최유진 (yujin@newsnjoy.or.kr)
  • 승인 2012.04.06 17:00

   
▲ 민간인 불법 사찰에 대한 대통령 사과, 언론의 자유 보장, 국민의 투표 참여를 호소하는 4대 종단 시국 선언이 4월 6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뉴스앤조이 최유진

개신교를 비롯해 불교·원불교·천주교 4대 종단이 민간인 불법 사찰에 대한 대통령 사과를 요구하고 언론 파업 지지 및 언론 자유 보장, 투표 참여를 호소하는 4대 종단 종교인 시국 선언을 4월 6일 발표했다.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시국 선언에는 전국목회자정의평화협의회,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원불교사회개벽교무단 성직자 14명이 대표로 참석했다. 종교인 271명이 선언에 동참했다.

과거 보안사 민간인 사찰 이후 현 정부에서 이루어진 민간인 사찰에 대해 참석자들은 참담한 심정을 토로했다. 이들은 "과거 군사정권이 감시, 도청, 미행 등을 통해 국민을 억압하고 권력을 유지했다. 그러기에 최근 드러난 정부의 민간인 사찰은 국민을 충격에 빠뜨리고 있다"고 했다.

사태를 수습하기보다 민간인 사찰의 80%를 노무현 정부 탓으로 돌리는 정부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이들은 노무현 정부 때 만들어졌다고 하는 문건은 대부분 경찰 내부의 감찰이나 인사 동향 등 단순 보고 문건이었다고 했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 출범 후 작성된 문건은 성격이 전혀 다른 내용이라며, 이 대통령이 솔직히 시인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대표자들은 정부가 언론의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구체적인 방안으로 정권의 낙하산 사장을 퇴진시킬 것과 사 측의 부도덕한 경영으로 인해 파업에 들어간 <국민일보>, <부산일보>의 개혁에 앞장설 것을 주문했다. 만약 정부의 개혁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면, 국민과 함께 언론 자유를 위해 나설 것이라며 언론 노조의 파업을 지지했다.

4.11 총선을 앞두고 적극적인 국민의 참여를 호소했다. 이들은 "지난 4년 동안 정부는 4대강 개발, 한미FTA 체결, 디도스 공격, 국회의장 뇌물 사건, 구럼비 폭파 등 국민의 요구는 거부한 채 일방적인 독주를 해 왔다. 이번 선거가 정의와 평화를 실현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며 많은 사람들이 투표에 참여해 달라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유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민주화운동 원로 목사들, '독재자의 딸'에게 국정 못 맡겨 민주화운동 원로 목사들, '독재자의 딸'에게 국정 못 맡겨

추천기사

line [별의별평 2020년 1월-B호] 예수와 성령과 하나님나라 [별의별평 2020년 1월-B호] 예수와 성령과 하나님나라
line 호르무즈 해협 파병이 부당한 네 가지 이유 호르무즈 해협 파병이 부당한 네 가지 이유
line 예수는 정치 시스템 끊임없이 비판하도록 인도해 예수는 정치 시스템 끊임없이 비판하도록 인도해
기사 댓글 1
  • 김한영 2012-04-07 21:41:51

    - 능력의 하나님께서
    우리 대한민국 1200만 기독교인들의 간구와 기도에 응답하시어
    구국의 경제대통령을 예비해 주셨습니다 -

    그들 정치목사 부류들에겐 응답하셨음이 될 지 몰라도
    세상사람들은 ... 평생을 법법자로 살아온 14범의 범죄자라고 부른답니다

    그들은 단상에서 늘상 말하지요
    성도 여러분들은 몰라도 목사인 나는 앎니다 ... 그들 목사들은 신령해서 모르는 것이 없나 봅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