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총신대 신대원생 수업 거부
현 재단 이사 퇴진 요구…원우회, "수용 안 하면 등록 거부"
  • 백정훈 (movementer@newsnjoy.or.kr)
  • 승인 2011.11.24 21:29

   
▲ 총신대 신대원 원우회가 재단 이사진 퇴진을 요구하며 지난 11월 22일부터 수업 거부를 하고 있다. 23일에 찾은 양지캠퍼스 강의동에는 수업 시간임에도 빈 강의실이 많았다. ⓒ뉴스앤조이 백정훈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신대원) 원우회가 지난 11월 22일 수업 거부에 돌입했다. 11월 23일 신대원이 있는 양지캠퍼스의 강의동은 적막했다. 평상시 같으면 한창 수업을 하고 있을 시간임에도 빈 강의실이 많았다. 강의가 진행되는 교실도 있었지만 한두 명이 앉아 있을 뿐이었다.

원우회는 수업에 복귀하는 조건으로 현 재단 이사진의 퇴진을 내걸었다. 학내에서 불거지는 문제의 근원에 현 이사들이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원우회 관계자는 "이사회는 학교 현안을 해결할 의지가 없다. 수업 거부는 이사들의 사퇴를 압박하기 위한 것이다"고 했다.

신대원 학생들과 원우회는 송전탑 이전이 지연되는 것을 가장 큰 문제로 꼽았다. 한국전력이 양지캠퍼스 뒷산에 76만 5,000볼트용 송전탑을 세우기 시작한 것은 2008년 초다. 학교와 한국전력은 협상 끝에 타협안을 마련했다. 학교가 송전탑을 이전할 수 있는 부지를 매입해 한국전력에 제공하기로 했다. 하지만 대체 부지를 매입하는 것은 2년째 진행되지 않고 있다. 소병군 원우회장은 "땅 주인과 협상 중이라는 이사회 측의 해명을 듣는 것에 지쳤다"고 했다.

교수 충원도 학생들에게 민감한 현안이다. 원우회가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신대원 교수 1명이 담당하는 평균 학생 수는 71.7명이다. 원우회 관계자는 "교육부가 기준으로 제시하는 것이 교수 1인당 학생 42명이다. 다른 학교들에 비해서도 교수가 턱없이 부족하다. 교육의 질이 낮아지고 있다"고 했다.

   

   
▲ 신대원생들은 이사회가 송전탑 이전과 교수 충원 문제 등 학내 현안을 해결할 의지가 없다며 비판했다. 양지캠퍼스 곳곳에는 송전탑의 위험성을 알리고 뇌물 사건 관련자의 해명을 요구하는 플래카드가 붙었다. ⓒ뉴스앤조이 백정훈

송전탑 이전, 교수 충원 문제와 함께 최근 김영우 재단 이사장과 정일웅 총장이 연루된 직원 인사 뇌물 사건이 학생들의 분노에 불을 지폈다. 소병군 원우회장은 "학생들이 더 이상 현 이사진을 신뢰하지 않는다. 학교 현안도 해결하지 않는 상황에서 비리 사건까지 터졌다. 법적 책임을 논하기 전에 도덕적인 책임이라도 져야 한다"고 했다.

수업 거부에 대한 학생들의 호응은 뜨겁다. 1,600여 명의 학생 중 수업에 참석하는 이들은 100여 명이다. 원우회 관계자는 "강의동을 폐쇄하지 않았는데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수업 거부에 동참해서 놀랐다"고 했다. 그는 "2008년에도 송전탑 문제 때문에 교수들의 주도로 수업 거부를 한 적이 있었지만 참여율이 지금에 못 미쳤다"고 했다.

원우회에 따르면, 수업 거부에 동참하는 이들이 많은 것은 학생들의 인내심이 한계에 이르렀다는 방증이다. 학생들은 지난 10월 예장합동 총회에서 학내 현안을 해결해 달라고 시위했다. 11월 4일 총신대 재단 이사회와 운영 이사회 때도 송전탑 이전과 교수 충원이 지연되고 있다며 운영 이사와 재단 이사에게 조속한 조치를 요구한 바 있다. 원우회는 이사진 퇴진이라는 요구 조건이 수용되지 않을 경우 2012년 새 학기 등록 거부를 검토하고 있다.

김영우 이사장은 학생들의 수업 거부가 명분 없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기독신문>에 따르면, 김 이사장은 "송전탑 (이전)과 교수 충원은 현재 추진 중이며, 재단 이사 선출이나 뇌물 수수 의혹은 국가기관에서 판단할 일이다. 학생들과의 만남을 수차례 시도했지만 이들이 오히려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정훈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총신 뇌물 사건, 감사 대상자가 감사를? 총신 뇌물 사건, 감사 대상자가 감사를?
line 총신 뇌물 사건, 이번에는 증거 조작 종용? 총신 뇌물 사건, 이번에는 증거 조작 종용?
line 부패했으나 썩지 않는 총신과 합동 부패했으나 썩지 않는 총신과 합동
line 총신대 구성원, 뇌물 사건 연루자 퇴진 요구 총신대 구성원, 뇌물 사건 연루자 퇴진 요구
line 총신대, 직원 인사 뇌물 수수 총신대, 직원 인사 뇌물 수수

추천기사

line [기자수첩] 예장통합 내 매카시즘, 조셉 웰치를 기다리며 [기자수첩] 예장통합 내 매카시즘, 조셉 웰치를 기다리며
line [별의별평 2019년 9월호] "삶의 고통, 회색 지대를 향한 거침없는 질문" [별의별평 2019년 9월호]
line 잘못해도 버티는 담임목사, 파리 목숨 부목사 잘못해도 버티는 담임목사, 파리 목숨 부목사
기사 댓글 2
  • 더러운 악취 2011-11-25 06:11:41

    이런 특수학교는 교수임용비리나 입시비리, 누가 양심제보 좀 해야할것 같군요..
    엄청 썩었을것 같아요..총회장 출신의 세습, 한기총문제, 여신도 성추행, 34억
    교회돈 횡령등...교육장소부터 악취가 진동하니 국가대표 배출해 봤자..   삭제

    • 재학생 2011-11-24 23:25:56

      리더를 치는 것이 결코 아닙니다.,,
      기독신문보다 백번 낫다..

      어용 신문보다 백번 낫네....

      때로는 진보적이라 싫지만...빽그라운드가 없는 뉴조 앤조이 기사는 늘 시원시원하다!!

      문제가 이 것 뿐만이 아닙니다. 현 이사장은 12월 임기가 만료됩니다. 총회법에 따라

      당연히 그만 두어야 하는데 버티고 있습니다. 총회에서 바뀐 법을 교묘히 해석해서 기

      한을 연장하려하고 있어요..11월 4일 개방 이사 선출은 명백한 불법

      임이 리폼드 뉴스에 보도되었습니다.!! 단순히 학생들의 억지가 아니라구요..

      우리는 리더를 치는 반역을 하는 것이 아니라...당연히 나가야 할 사람에게 정직히

      법에 따라 나가라고 하고 있는 것입니다.....이점도 대대적으로 보도해주십시오!!!!

      우리가 무슨 반란이라도 일으킨것처럼 착각하지 안하게요..ㅜㅜ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