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한복협, 일본 재난 돕기 위해 나섰다
중앙위원과 회원들에게 구호 헌금 요청문 보내
  • 김진혁 (powerup@newsnjoy.or.kr)
  • 승인 2011.03.16 14:14

한국복음주희협의회(한복협·회장 김명혁 목사)가 재난으로 고통당하는 일본 교회와 국민들을 돕고자 발벗고 나섰다. 한복협은 "지금이야말로 한국교회와 국민들이 사랑과 도움의 손길을 펴야 할 때"라며 한복협의 중앙위원과 회원들에게 구호 헌금 모금에 동참해 줄 것을 3월 14일 공식 요청했다. 이어 한복협은 "이번 재난을 통해 일본교회와 국민들이 세계의 고통당하는 이들을 품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위로를 표했다.


한복협은 중앙위원들에게는 100만 원 이상씩, 회원들에게는 10만 원 또는 20만 원 이상씩을 후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명혁·김상복·이정익 목사 등 이미 23명의 중앙위원들이 헌금을 하기로 약속했다. 모인 헌금은 오래전부터 한복협과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일본복음주의동맹에 전달할 예정이다.

계좌 : 하나은행 247-013940-00107 (예금주 김명혁)
전화 : 02-337-9945, 02-2040-6435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착한 사마리아인의 마음으로 일본을 돕자 착한 사마리아인의 마음으로 일본을 돕자

추천기사

line "나는 절대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지 않겠다"…반동성애에 목숨 건 한국교회, '존재에 대한 앎' 없어
line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line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세습금지법은 이미 사문화"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