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이단 문제로 한기총 총무협까지 갈등
회장, "이단 해제 우려" VS. 부회장, "총무협 공식 입장 아냐"
  • 윤희윤 (yun@newsnjoy.or.kr)
  • 승인 2010.12.20 23:54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대표회장 이광선) 임원회의 '이단 해제' 문제가 한기총 총무협의회(총무협·회장 이치우 목사)까지 불똥이 튀었다. 총무협까지 내분이 일어난 것. 총무협 회장과 서기는 이단 해제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고, 부회장과 부회계 등은 회장과 서기가 낸 성명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12월 20일 자 <국민일보>에는 '한기총(이대위)의 이단 해제 시도를 보고'란 제목으로 총무협 회장 이치우 목사와 서기 서정숙 목사 명의의 성명이 실렸다. 성명은 최근 한기총의 이단 해제 논란을 강력하게 규탄하고 있다. 성명은 "한기총 이대위가 교단과 한기총의 교리적 기준이 다르다며 이단을 해제하려는 것은, 올해 초부터 '이단 해제 위원회'를 만들려는 시도가 있었던 점을 상기할 때 처음부터 계획된 일로 볼 수 있다"고 했다. 또 "한기총이 임의로 이단을 해제하는 것은 연합체를 해산하자는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며, "만약의 사태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그 책임이 한기총에 있다"고 경고했다. 

성명서가 발표된 후, 같은 날 총무협 부회장 최귀수 목사 등은 기자회견을 열고 이치우 목사와 서정숙 목사 명의의 성명서는 총무협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했다. <기독신문씨디엔>에 따르면 최귀수 목사는 "(성명 발표는) 임원회 및 월례회를 통해서 결의해야 함에도 총무협 명의를 도용한 것에 대해 대표회장에게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할 방침"이라고 했다. <기독신문씨디엔>에서 임원단으로 통칭된 발언자는 이대위가 이단 해제를 시도한다는 주장은 사실무근이며 이치우·서정숙 목사에 대한 탄핵을 진행할 방침이라고 했다.

회원 교단의 반발에 이어 총무협의 내부 갈등으로까지 표출된 한기총 이단 해제 논란이 어디까지 확산할 것인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희윤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한기총 이단 해제를 규탄한다"
line 한기총, "변승우·장재형 이단 혐의 없다" 한기총,
line 한기총 이대위 활동 놓고 설왕설래 한기총 이대위 활동 놓고 설왕설래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