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어느 가난한 목사 아빠의 눈물
[CBS 수호천사] 주사랑공동체 이종락 목사의 사연…"장애아 17남매의 보금자리를 지켜 주세요"
  • 곽원근 (garywife@naver.com)
  • 승인 2010.12.13 17:55

지난 11월 5일, 이른 새벽 요란한 벨 소리에 이종락 목사(56)는 잠에서 깼다. 찾지 말아 달라는 쪽지와 함께 안면 기형, 시각 장애, 청각 장애 등 중복 장애를 가진 생후 1개월 된 남자아이가 베이비 박스에 버려져 있었다. '기리'라는 이름을 갖게 된 이 아이는 현재 주사랑공동체에서 함께 생활하고 있다.


   
 
 

▲ 주사랑공동체 이종락 목사는 장애아 17남매의 아빠다. (사진 제공 수호천사)

 
 

17남매 아빠 이종락 목사

매일 아침이 되면 한바탕 전쟁이 일어나는 주사랑공동체. 현재 이 공동체에는 다운증후군, 뇌병변 장애 등 대부분 중증 장애를 가진 아동들이 이종락 목사의 보살핌 아래 생활하고 있다. 부모의 이혼으로 오갈 데 없는 아이, 동네 주민의 집 앞에 버려진 아이, 굴비 박스에 버려진 채 발견된 아이 등 아이들이 이곳으로 온 이유도 제각각이다.

거리의 버려지는 아이의 생존율은 20%가 채 안 된다. 이 사실을 안타깝게 여긴 이종락 목사는 아이들이 안전하게 보호될 수 있도록 1년 전 베이비 박스를 만들어 공동체 앞에 설치했다. 이 베이비 박스를 통해 3명의 아이에게 새 생명을 선물했다. 

이종락 목사가 장애아를 돌보는 사역을 시작한 데에는 남다른 사연이 있다. 24년째 전신 마비로 누워 있는 이 목사의 둘째 아들 은만 씨 때문이다. 장애를 안고 태어난 아들을 보며 다른 장애 아동들의 아픔을 알게 됐고 그들을 위해 할 일이 무엇인가 돌아보게 되었다.

그즈음 아들과 같은 병동에 있던 뇌병변 1급 장애아 상희를 만나게 됐다. 장애아라는 이유로 부모로부터 버림을 받고 할머니 손에서 자란 상희. 할머니마저 경제적인 이유와 건강상 이유로 상희를 돌볼 수 없게 되자 상희를 이 목사에게 맡겼다. 그 후 이를 계기로 지금의 주사랑공동체가 탄생하게 되었다.

정부 지원조차 안 되는 열악한 환경

얼마 전 공동체에는 두 달 반에 거쳐 눈병이 돌았다. 공간이 부족해 17명의 아이와 10명의 어른이 방 두 개를 나눠 쓰므로 한 명이 아프면 병이 전염병처럼 돈다. 현재 주사랑공동체는 일반 가정 주택을 개조해 만든 곳에서 생활하고 있다. 공간이 부족한 건 물론 계단이 많고 평수가 좁아 장애 아동들에게 많은 걸림돌이 된다.

 

 

 

 

▲ 현재 주사랑공동체는 일반 가정 주택을 개조해 만든 곳에서 생활하고 있다. 공간이 부족한 건 물론 계단이 많고 평수가 좁아 장애 아동들에게 많은 걸림돌이 된다. (사진 제공 수호천사)

 
 

이렇게 열악한 시설 때문에 조건 미달로 정부 지원도 받지 못하는 상태다. 매달 일정 금액의 후원금이 들어오지만, 대가족의 생활비와 아이들의 병원비로는 늘 빠듯한 생활일 수밖에 없다. 오늘도 이 목사는 주사랑공동체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눈물로 기도한다.

후원 방법
① 계좌 : 기업은행 1004-1009-91 (예금주 (재) 기독교방송)
② ARS : 060-808-7004 (건당 2,000원)
※ 문의 전화 : 02-2650-7840
※ 보내 주신 성금은 전액 주사랑공동체 이종락 목사에게 전달됩니다.

곽원근 / CBS PD
본보 제휴사 <노컷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원근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버려진 아이들에게도 풍성한 설날을 버려진 아이들에게도 풍성한 설날을

추천기사

line 교회·복지관·신학교, 손잡고 '모래 놀이 치료 상담실' 개소 교회·복지관·신학교, 손잡고 '모래 놀이 치료 상담실' 개소
line 대한민국 건국 연도 논란 대한민국 건국 연도 논란
line 총회 재판국 "명성교회가 예장통합 소속인 이상 세습금지법 지킬 의무·책임 있어" 총회 재판국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