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정명석, 보좌에서 내려오다
항소심 결심공판…재림주 부인한 정명석 무죄인가? 10년 형인가?
  • 김세진 (joyer@newsnjoy.or.kr)
  • 승인 2009.01.27 19:49

"내가 마음으로 간음했습니까? 죽이십시오. 나는 마음으로도 안 한 사람입니다."

마음으로도 간음을 안 했다니 재림주가 맞다. 그러나 기독교복음선교회(CGM·일명 JMS) 정명석 총재는 "나는 메시아가 아니다. 재림주라고 가르친 적도 없다"고 발뺌했다. '정명석이 재림주인지 여부'가 재판에 영향을 줄 것이 확실해지자, 2심 막바지에 '재림주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지난해 12월 7일 갑자기 정명석은 옥중설교문을 '오직 하나님과 예수님만 주가 되고 주님이 된다'로 정했다. 정명석은 설교에서 구약 시대는 아브라함에게 '주'라는 표현을 썼으며 각 신흥종교는 창시자를 '주여' 하며 메시아로 불렀다고 설명했다. 정명석은 자신을 총재나 선생으로 부르라고 못 박았다.

"선생을 보고 섭리역사를 시작한 창시자라고 하여 주인이라고 하며 '주여'하는 자는 나를 넘어지게 하는 자들입니다. 선생을 보고 말씀의 주인이라고 하면 안 됩니다. 말씀을 듣고 '주여'라는 말이 나와도 꼭 주님이신 예수님을 생각해야 됩니다."

아니나 다를까. 설교가 나간 지 한 달 정도 지난 1월 12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변호인들은 정명석에게 "피고인은 자신이 메시아라고 가르친 적 없죠?"를 수차례 강조해 물었다. 시나리오가 들어맞았다. '준강간죄' 요건이 성립하려면 피해자가 심신상실이나 항거불능 상태여야 한다. 상대방을 구세주로 여겼기에 저항할 수 없었다는 피해자에게 할 말이 없어지자, 정명석은 친히 구세주의 자리에서 내려왔다. 눈물겹다.

 

   
 
 

▲ 정명석이 강의 중에 '달동네에 구주가 났는데 월명동에 선생님이(내가) 났다'고 말한 장면. (그것이알고싶다 동영상 캡처)

 
 


"루터는 개혁적, 정명석도 개혁적"

정말 정명석은 재림주가 아닐까? 검사는 정명석이 친히 JMS 교리 30개론을 강의하는 동영상을 증거로 제출했다.

JMS 교리에서는 구약시대의 마지막 선지자, 말라기가 죽은 후 400년 만에 예수가 났다는 사실이 중요하다.

정명석은 루터를 신약의 선지자라 가르친다. 신약의 선지자 루터가 죽은 1546년에서 400년 후에 재림주가 난다고 말한다. 1945년이거나 양력, 음력 따져서 1946년생이 대상이다. 정명석은 음력 1946년 2월 17일생이다. 

   
 
  ▲ JMS 교리인 30개론을 강의하는 정명석이 제시한 도표. '역사는 동시성이다'는 제목 아래 말라기와 루터, 예수와 재림주를 비교하고 있다. (30개론 수료식 강의 동영상 캡처화면)  
 

정명석은 재림주가 올 시간과 자신이 태어난 해가 같다고 말한다. 즉 구약의 마지막 선지자 말라기가 죽은 후 400년 만에 예수가, 신약의 선지자 루터가 죽은 후 400년 만에 자신이 태어났다는 것이다. 예수와 재림주를, 루터와 말라기를 시간상으로 동등한 위치에 놓았다. 그러나 변호사는 정명석이 루터와 정명석을 동일시하는 것이라고 생각했는지 뜬금없는 한 마디를 던졌다.

"루터는 개혁적인 목사다. 정명석도 일반 교회에서 해석하는 것과 달리 합리적·개혁적으로 성경을 해석한다"고 두둔했다.

정명석은 자신을 재림주로 가르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변호인단은 정명석에게 신도들이 주님이라고 부르냐고 물었다. 정명석은 "그런 말 민망해서 어떻게 듣습니까? 한 번이라도 못 듣죠."하고 발뺌했다. 그러나 신도들끼리 얘기할 때 "우리 주님, 우리 메시아님. 우리 그리스도님"이라고 말한 적 없냐는 질문에는 "그야 있죠. 우리 교인들에게 강요 못 해요" 하고 말했다. 

목회하면서 단 한 번도 여성들과 성관계나 성 접촉이 없었냐는 질문에 "걸레를 하나님께 어떻게 드리나", "성적 장애가 있지만 지금 지켜보는 제자들이 많아 자세한 것은 얘기하고 싶지 않다"고 대답했다. 정명석은 처음부터 끝까지 성 행각 의혹을 극구 부인하며 무죄를 주장했다.

"너무 무서워서 살 길 찾으려고…."

두려움에 떠시는 2009년의 주님을 보라. 정명석은 협박으로 인한 두려움 때문에 진술을 바꿨다고 주장했다. 정명석은 검찰 조사에서 "침실에서 자매인 A, B에게 팔베개를 하고 안아줬다"고 했다가 "팔베개를 한 적 없다. 그렇지만 잠든 상태에서 일어난 일은 모른다"고 번복했다. 검찰 조사에서 "목욕탕에서 샤워하고 있는 C에게 다가가 밑을 깨끗이 씻으라고 비누칠을 해줬다"는 진술을 바꿔 "C에게 비누를 쓰라고 건네준 적은 있다"고 말했다. 또 "D, E, F는 벗고 수건으로 아래만 가리고 피고인이 순간적으로 바지를 내려 모두가 알몸인 상태에서 여자들을 안아줬다"고 진술했다가 "그런 적 없다"고 번복했다.

정명석은 두려워서 허위진술을 했다며 중국 공안이 협박했다고 여러 번 강조했다. 중국에서 송환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정신이 없고 여전히 두려운 상태라 검찰에서도 똑같이 진술했다는 설명이다. 

정 씨는 중국에서 공안 6명이 번갈아 협박했으며, 협박 사실을 알리거나 한국에서 진술을 바꾸면 다시 중국으로 소환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고 말했다. 중국 공안들이 전기 고문할 것처럼 전기 스파크를 일으켜 답을 강요했고 같은 방에 수감된 사람들이 머리에 총 쏘는 흉내를 내며 정 씨의 사형 선고를 암시하는 행동을 취해 떨렸다고 덧붙였다. 정명석은 "너무 무서워서 살 길 찾으려고 그렇게 말한 거다"고 진술했다. '네가 유대인의 왕이냐' 묻는 빌라도 앞에서 '네 말이 옳도다' 하고 대답하신 예수님이 생각난다.

"고소 내용이 사실이라면 엄벌에 처해야"

"사실이라면 엄벌에 처해야 한다"는 말은 검사나 판사의 말이 아니다. 변호인단의 말이었다. 피해자가 허위로 고소했다는 쪽으로 이야기를 몰고 가던 변호인단이 구체적인 예를 들다가 기가 막혔나 보다.

변호인단은 "샤워 꼭지를 뺀 노즐을 음부에 넣었다는데 병원 진찰 결과 질이 약간 긁혔다고 나왔다. 상처가 그것밖에 안 되는 게 말이 되냐"는 식으로 변호했다. 또 물이 뿌려진 목욕탕 바닥에서 성추행을 해 추웠다는 증언에 대해 시빗거리를 찾았다. "샤워기로 물을 뿌리면 옷이 다 젖는데 젖은 옷을 입고 나왔다는 것인가. 옷을 어디다 두었는지 모른다면서 옷을 도로 입고 나왔다는 게 말이 되냐"는 식이다. 그러면서 "만약 이 모든 내용이 사실이고, 그럼에도 피고인이 없던 일로 주장하는 것이라면 피고인을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광우병도 거짓, 정명석 성 행각도 거짓?

변호인단의 거침없는 발언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서울방송(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정명석 편을 악의적 보도라고 매도했다. "피디수첩의 미국산쇠고기수입 관련 보도를 본 사람들은 미국산 쇠고기 먹으면 광우병에 걸린다고 생각해 장기간 촛불시위를 했는데 '그것이 알고 싶다' 정명석 총재 편을 본 사람은 JMS를 사이비 단체로, 정명석을 사이비 교주로, 핵심 간부를 성 상납하는 사람으로 오해했다"며 "이것이 잘못된 보도의 여파"라고 강조했다.

변호인단은 "여론에 영향 받지 말고 증거재판원칙에 따라 판단하라"고 호소했다. 이어 "JMS 구성원 중에 고학력자가 많은 것은 사회적 판단 능력이 있는 사람이 JMS를 선택했다는 뜻"이라며 계속해서 정 총재 무죄를 주장했다.

“아니 땐 굴뚝에도 연기가….”

   
 
 

▲ 홍콩에서 불법체류로 체포될 당시 정명석. 수영복을 입은 여자가 뒤에 보인다. (사진제공 엑소더스)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까.", "거짓말하면 연기 난다." 과연 정명석은 언어의 연금술사다. 그들이 주장하는 대로 국내외 20만 명의 JMS 신도가 있다면 이 말발 때문일 것이다. 최후 진술에서 정명석은 계속해서 무죄를 주장하며, 용서한다고 말하고, 국가적 시간을 낭비한 것에 대해 미안하다고 말했다.

정명석은 "죄 안 짓고 고통 받아서 기쁘고 감사하다"고 말하며, "7~8시간 계속되는 오랜 재판 동안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 보면서, 나도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정성스럽게 들어줘야겠다고 생각했다.", "어릴 적에 어머니가 무조건 여동생 편을 들었다. 검사가 끝까지 피해자 입장을 들어주는 것을 보고 사랑을 깨달았다. 감사하다"며 자비한 모습을 보여줬다.

정명석은 계속해서 무죄를 주장하며 "성 접촉도 없었다. 주님께 간음했으면 죽여 달라고 마음속으로 얘기했다"고도 말하고 "중국 공안에게 100년 동안 조사해도 성 행각은 없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 "JMS 안에 있는 사람들 중에는 장로회 출신 총회장도 있고 똑똑한 사람도 있는데, 이런 일을 두고 보겠냐"며 "이런 일이 있다면 나 같아도 뒤집어 놓는다"고 말했다.

정명석은 끝까지 성 행각을 부인하고 다만 국가적 시간을 쓰게 해서 죄송하다고 하며 피해자를 용서한다고 말했다. "어머니랑 같이 살고 싶은 마음뿐"이라는 말로 진술을 마무리했다.

이날도 재판정에 나와 결심을 지켜본 100여 명의 JMS회원들은 정명석의 최후 발언을 들으며 훌쩍이고 눈물을 닦기도 했다.

검사는 1심과 같이 '10년 형'을 구형했다. 또 변호인단이 항소를 기각할 것을 요청했다. 검사는 이날 JMS 교리 30개론과 정명석이 강의한 내용을 조목조목 짚으며 '정명석이 메시아'로 주장한 부분을 드러냈다.

이제 2심은 선고 공판만 남았다. 1심에서는 ‘6년 형’을 선고 받았던 정명석, 2월 5일 오후 2시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릴 선고 공판에서 "재림주 아닌 정명석"의 항소심 형량이 결정된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세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정명석 변호인단, 어떤 인물들 포진했나 정명석 변호인단, 어떤 인물들 포진했나
line 초호화 변호인단 vs 여성 피해자 법정 격돌 초호화 변호인단 vs 여성 피해자 법정 격돌
line 서울지법, 정명석 '징역 6년' 선고 서울지법, 정명석 '징역 6년' 선고

추천기사

line 명성교회 세습 재심 여부 또 연기 명성교회 세습 재심 여부 또 연기
line 조화와 무게, 그 사이에서 조화와 무게, 그 사이에서
line 교회를 떠나자, '교회'가 보이기 시작했다 교회를 떠나자, '교회'가 보이기 시작했다
기사 댓글 6
  • 승군 2009-01-31 18:18:15

    최소 5년 확정입니다.   삭제

    • 타에 2009-01-31 04:57:08

      기가 차서 말도 안 나오고.... 저런 인간 변호하는 변호사들이 더 대단할 뿐이고... (대단히 창피한줄 아쇼..) 10년 살아서 되겠나 싶고.... 마지막에 훌쩍거렸다는 회원들의 소식에 소름이 돋았을 뿐이고!   삭제

      • 가장 작은자 2009-01-29 20:39:52

        그들의 행태를 보면
        돈을 위해서라면
        자기 형제부모를 상해한 악인도 변호하겠다고 나설 위인들이고 악한 세태다

        저들이
        제발 그리스도인이라 자칭하는 위인들이 아니길 .... 바라고 또 바란다   삭제

        • 질그룻속의 보화 2009-01-29 17:51:43

          억울하게 누명을 쓴 사람들을 변호해주어야 하는것인데
          돈만되면 진실을 거짓으로 포장해서 죄인을 구원해주는것이 이시대의 변호사다.
          링컨과 같은 변호사가 이시대에 정녕 없는가?
          듣자하니 유명변호사가 변호한다고 하던데....쯧쯧   삭제

          • 이곳 2009-01-29 16:59:52

            ○ 나의 사랑하는 형제 여러분, 들으십시오. 하느님께서는 이 세상의 가난한 사람들을 골라, 믿음의 부자가 되게 하시고 당신을 사랑하는 이들에게 약속하신 나라의 상속자가 되게 하지 않으셨습니까? ○ 그런데 여러분은 가난한 사람을 업신여겼습니다. 여러분을 억누르는 사람들이 바로 부자가 아닙니까? 여러분을 법정으로 끌고 가는 자들도 그들이 아닙니까? ○ 여러분이 받드는 그 존귀한 이름을 모독하는 자들도 그들이 아닙니까? (약 2:5-7), (전 10:5-7)


            ○ 그들은 물 없는 샘이며 폭풍에 밀려가 버리는 안개입니다. 그들에게는 짙은 암흑이 마련되어 있을 따름입니다. ○ 실없이 큰소리치면서, 그릇된 생활을 하는 자들에게서 갓 빠져 나온 이들을 육체의 방탕한 욕망으로 유혹합니다. ○ 그들은 그 사람들에게 자유를 약속하지만 자신들은 멸망의 종이 되어 있습니다. 굴복을 당한 사람은 굴복시킨 쪽의 종이 되기 때문입니다.

            ○ 우리의 주님이시며 구원자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앎으로써 이 세상의 더러움에서 벗어난 그 사람들이 그것에 다시 말려들어 굴복을 당하게 되면, 그들의 끝은 처음보다 더 나빠집니다.

            ○ 의로움의 길을 알고서도 자기들이 받은 거룩한 계명을 저버린다면, 차라리 그 길을 알지 못하였던 편이 나을 것입니다. ○ “개는 자기가 게운 데로 되돌아간다.” 그리고 “돼지는 몸을 씻고 나서 다시 진창에 뒹군다.”는 속담이 그들에게 그대로 들어맞았습니다. (벧후 2:17-22), (히 6:4-6)   삭제

            • manofGod 2009-01-29 10:19:01

              하나님 말씀보다 검사의 논고와 판사의 심판이 더 무서운 시대가 되었단 얘기군요.
              정명석은 유치한 종교놀음을 속드러나 보이게 한 자에 불과합니다.
              더 심각한 것은 입만 열면 하나님 어쩌고 말씀 어쩌고 하면서 검은속을 감추고 있는 기독교계 내부의 사탄적 짓거리들입니다.
              사탄은 뿔 달린 악마의 모습을 하고 나타나지 않습니다. 사탄은 위장하는 자, 헷갈리게 하는 자, 감언이설로 유혹하여 파멸에 이르게 하는 자 입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