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한기총 해산' 국민 청원 25만 돌파…교회언론회 "이단 세력, 안티 기독교가 청원한 게 분명"
"특정 종교 죽이려는 세력 발본색원해야"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20.01.07 16:44

한기총 해산과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구속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이 진행 중이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를 해산하고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를 구속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 청원에 25만 명(1월 7일 오후 4시 기준)이 동의했다. 마감일은 25일이다. 정부의 응답 기준 20만 명을 넘기면서, 청와대가 청원과 관련해 입장을 전할 것으로 보인다.

신청인은 한기총이 종교와 정치는 분리된다는 헌법 내용을 어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광훈 목사가 목회자로서 해서는 안 될 언행을 하고 있고, 신성모독 망언도 했다고 언급했다. 한기총을 존재해서는 안 되는 반국가·반사회·반종교 단체로 규정했다.

국민 청원에 당사자 한기총이 아닌 한국교회언론회(교회언론회·유만석 대표)가 발끈했다. 교회언론회는 1월 6일 '이제는 별일까지 다 하십니다'라는 제목으로 논평을 냈다. 해산 청원은 사회를 더욱 혼란하게 만드는 것이며 청와대가 권한을 행사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번 청원 목적이 전광훈 목사 비판 여론을 형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최근 전국 곳곳에서 전광훈 목사와 한기총을 비방하는 전단이 배포되고 있다며, 국민 청원도 이와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교회언론회는 "'한기총 해체 관련' 청원은 이단 세력이거나 안티 기독교 단체가 한 것이 분명하다. 기독교를 죽이기 위하여 이렇게 교묘하게 청와대 국민 청원까지 이용하는 세력이야말로 국민의 지탄을 받는 게 마땅하다"고 했다. 또 "청와대가 특정 종교 죽이기 청원을 하는 세력을 발본색원하고, 국민을 혼란케 하는 행위를 근절해야 한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문재인 퇴진 집회 참가자들, 전광훈 목사 구속영장 청구 규탄 "우리가 전광훈이다" 문재인 퇴진 집회 참가자들, 전광훈 목사 구속영장 청구 규탄
line "전광훈 목사 기도와 황교안 대표 애국심 하나 되길"
line 한기총 "조국 사퇴했으니, 문재인도 책임지고 사퇴하라" 한기총
line 한기총 "문재인, 세무사찰로 교회 탄압 기독교 말살 시도" 한기총
line [영상] 한기총 광복절 문재인 탄핵 집회 현장 [영상] 한기총 광복절 문재인 탄핵 집회 현장
line 한기총 광복절 집회, 전광훈에 주옥순까지 "문재인 하야하라" 한기총 광복절 집회, 전광훈에 주옥순까지
line 세월호 피케팅 시민 위협한 한기총 집회 참가자들 세월호 피케팅 시민 위협한 한기총 집회 참가자들
line 전광훈, 후원금 유용 의혹 고발한 목사 '제명' 전광훈, 후원금 유용 의혹 고발한 목사 '제명'
line 한기총 "주사파 정부, 좌파 언론 '종교 탄압' 말라" 한기총
line 한국교회언론회 토론회 "한기총 '대통령 하야' 시국 선언 도 넘었다" 한국교회언론회 토론회
line 트럼프 "한미 동맹 전례 없이 굳건"…한기총 "文 정부 주체사상에 한미 동맹 파괴" 트럼프
line "공동선 파괴하는 한기총 해체하라"
line 기하성 총회, 한기총 '행정 보류' 기하성 총회, 한기총 '행정 보류'
line 기독자유당 "문재인 정부 위법 저질러, 탄핵 사유" 기독자유당
line 한기총 "문재인 대통령 연말까지 하야하라" 한기총

추천기사

line 이 불편한 명절 하루가 어서 지나가길 바랐다 이 불편한 명절 하루가 어서 지나가길 바랐다
line '가짜 뉴스' 근절 위한 싸움에 함께해 주십시오 '가짜 뉴스' 근절 위한 싸움에 함께해 주십시오
line [별의별평 2020년 1월-B호] 예수와 성령과 하나님나라 [별의별평 2020년 1월-B호] 예수와 성령과 하나님나라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