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오정현 목사 "사회에 덕 되지 못한 것 회개하고 사과"
합의 후 입장 발표…당회 "모두 흡족할 수 없겠지만 너그럽게 받아 달라"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9.12.23 23:07

사랑의교회와 갱신위원회가 12월 23일 그간의 분쟁을 마무리한다는 합의서에 최종 서명했다. 왼쪽부터 사랑의교회 김회재 장로, 강희근 장로, 오정현 목사, 예장합동 부총회장 소강석 목사, 갱신위 김두종 장로, 권영준 장로. 사진 제공 사랑의교회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가 사랑의교회갱신위원회와 합의한 사실을 알리며, 한국교회와 사회 앞에 회개한다는 뜻을 밝혔다. 사랑의교회는 12월 23일 저녁 합의 사실과 각서 내용을 보도 자료로 배포하면서 오 목사 말을 전했다.

오정현 목사는 "지난 시간 사랑의교회와 마당 기도회는 반목의 담을 높게 쌓아 왔으며, 이로 인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지 못했다. 오늘 화해·합의를 통해, 저는 저의 부족함과 사회적으로 덕이 되지 못한 것에 대해 하나님 앞에 다시 한번 회개하고, 사랑의교회 성도들과 뜻을 달리해 온 성도들과 한국교회 앞에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했다.

또 오 목사는 "이제 남은 사역의 여정은 비본질적인 무거운 짐을 다 벗어 버리고, 각 사람을 그리스도의 온전한 제자로 세우고, 제자 훈련의 국제화와 피 흘림 없는 복음적 평화통일, 교회의 대사회적 섬김과 같은 본질적인 사명 중심으로 거듭나 하나님과 사회 앞에 교회다운 모습을 회복하기 위해 진충갈력하겠다. 사랑의교회는 사랑의교회를 넘어 한국교회와 세계 교회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는 은혜의 저수지, 사역의 병참기지가 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같은 날, 사랑의교회 당회도 입장을 발표했다. 당회는 "오늘 합의된 문안은 당회(1월 4일)에서 의결하고, 공동의회(1월 12일)에서 교인들의 의견을 수렴한 이후, 1월 15일 발효될 예정이다. 비록 합의 시점과 합의 내용 등에 대해 교인 모두 흡족할 수는 없겠으나, 하나님나라 관점에서 바라보고 긍휼의 마음으로 너그럽게 받아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사랑의교회와 갱신위원회, 분쟁 6년 마침표(전문) 사랑의교회와 갱신위원회, 분쟁 6년 마침표(전문)
line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공개 사과' 등 조건으로 갱신위와 합의…"교회 문제, 소송으로 해결되지 않아"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공개 사과' 등 조건으로 갱신위와 합의…
line 사랑의교회가 또 공공도로점용 허가를 신청했다 사랑의교회가 또 공공도로점용 허가를 신청했다
line 만해언론상과 <뉴스앤조이> 만해언론상과 <뉴스앤조이>
line 사랑의교회만 공공재인가 사랑의교회만 공공재인가
line 서초구청장 "사랑의교회 원상회복 가능하다고 판단, 복구 필요한 상당 기간 줄 것" 서초구청장
line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문제, 서울시가 나서라"
line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허가 취소 확정판결, 그 이후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허가 취소 확정판결, 그 이후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교회언론회 "사랑의교회에 피해 강요하면 종교 탄압, 좌시하지 않을 것" 교회언론회
line 개혁연대 "사랑의교회 대법원 판결 순복하라" 개혁연대
line [종합] '불법 건축물' 된 3000억짜리 사랑의교회 서초 예배당, 공공도로 원상회복 위해 허물 위기 [종합] '불법 건축물' 된 3000억짜리 사랑의교회 서초 예배당, 공공도로 원상회복 위해 허물 위기

추천기사

line [별의별평 2020년 1월-B호] 예수와 성령과 하나님나라 [별의별평 2020년 1월-B호] 예수와 성령과 하나님나라
line 호르무즈 해협 파병이 부당한 네 가지 이유 호르무즈 해협 파병이 부당한 네 가지 이유
line 예수는 정치 시스템 끊임없이 비판하도록 인도해 예수는 정치 시스템 끊임없이 비판하도록 인도해
기사 댓글 2
  • 홍은선 2019-12-23 23:54:43

    너무 기쁜 성탄절이 될 것 같습니다.
    화해와 통합의 모습을 보여주신 사랑의 교회의 부흥을 위해 기도하겠습니다.
    특히 중재를 위해 애쓰신 부총회장 소강석 목사님께 감사드립니다~   삭제

    • 박성철 2019-12-23 23:27:29

      거짓의 사람 오정현은 2013. 3. 24 주일예배 중에 자신의 논물표절, 불법, 거짓, 불의에 대해 성도들 앞에서 사과하고 회개 한다며 6번의 예배에서 6번 눈물을 흘렸다. 그러나 그는 옥한흠 목사가 사용하던 노트북 컴퓨터는 교회 재산인데 아들이 사취했다고 아들을 고소해서 재판을 했고, 옥한흠 목사의 묘소가 불법으로 사랑의교회 수양관에 매장되어 있다고 고소하게 했으며 갱신성도들을 대상으로 교회 안에 고소를 담당하는 위원회를 만들어 많은 성도들을 고소하여 법정에 세우는 등 목사로서는 할 수 없는 수 많은 거짓말과 악한 행위를 해옴으로 인간으로서도 할 수 없는 악을 저질렀다. 올 초 대법원은 이런 거짓된 자는 사랑의교회 위임목사가 아니라고 판결을 내렸다. 그런데 합동교단과 총회신학교가 이런 자를 비호하여 편법으로 2주짜리로 목사 자격을 주었다. 참으로 기독교 내는 물론 불신 세계에서도 있을 수 없는 쑈를 행한 교단과 총회신학교의 모습을 보면 도대체 교회가 무엇이며 목사가 무엇인지 신앙이 무엇인지, 어떻게 이런 자들이 성도들에게 하나님을 믿으라고 하는지 참으로 실소를 금할 수 없다. 금번 갱신공동체와 합의를 하면서 회개한다고 하는데 이미 악어의 눈물을 흘렸던 전과가 있는 자로서 그가 어떤 형태로 회개할지, 이번에도 눈물을 흘릴지 보아야 하겠지만, 그의 회개가 진실한 회개인지 그리고 만약 또 눈물을 흘린다면 이번 눈물은 진실일지 거짓된 악어의 눈물일지 판단을 해 보아야 할 것이다. 그러나 단언하건대 오정현의 회개는 거짓일 수 밖에 없을 것이 확실하다. 왜 이렇게 말할 수 있을까? 사람은 성령의 은혜가 아니고는 절대로 자신이 가지고 있는 생각과 행동을 바꿀 수 없다. 지금까지 그가 사랑의교회에 부임하여 해왔던 말과 행동은 절대로 성령의 사람이 하는 것이 아니었기에 합의서에 나온 대로 회개한다고 해서 그의 생각과 행동이 바뀌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이번 합의로 인해 사랑의교회는 물로 한국 교회는 앞으로 더 물질주의, 권력지향주의로 나가게 될 것이 뻔히 보이기에 안타깝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