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편집국에서] 영화 속 '나쁜 놈'은 왜 다 교회 다닐까
※ 현실에서도 교회 다님 주의
  • 장명성 기자 (dpxadonai@newsnjoy.or.kr)
  • 승인 2019.12.16 15:38

[뉴스앤조이-장명성 기자] 2019년 지상파 드라마 최고 시청률(23.8%)을 기록하며 종영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은 미혼모·고아, 술집 사장으로 숱한 편견을 몸에 지니고 살아가는 '동백'(공효진 분)의 이야기를 그렸다. 방영 초기부터, 주변의 따가운 시선에 맞서는 동백의 모습이 위로가 됐다는 감상평이 줄을 이었다.

이렇게 좋은 드라마를 보다가, 19회 한 장면에서 화들짝하며 '정지' 버튼을 눌렀다. 장소는 '하나님은 사랑이시라'는 문구가 대문짝만하게 붙은 교회당 내부. 동백을 입양했다 파양한 양모와 동백을 버렸다가 찾아 나선 친모 정숙(이정은 분)이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다.

"저도 제 딸 찾다 보니까 그게 너무 궁금하더라고요. 첫 아이는 왜 파양하신 거예요?"

"거참… 애가 묘하게 그늘진 게 이상해서 좀 캐 봤더니, 무슨 술집에서 컸더라고요. 엄마가 술집 여자 같더라고. 찝찝하잖아요. 딸은 엄마 팔자 닮는다던데. 걔는 좀… 피는 못 속인다는 말이 괜히 있겠냐고."

동백을 파양한 양모가 '의자에 놓인 주보와 성경책을 정리하며' 한 말이다. 예배 끝나고 봉사까지 할 정도로 열심인 개신교 신자가 "술집 여자 아래서 큰 게 찝찝하다"는 이유로 아이를 파양한 사람으로 설정된 게 씁쓸했다.

'하나님은 사랑이시라'는 문구를 뒤로하고 동백의 친모와 양모가 대화를 나누는 드라마 속 장면. 의자에 놓인 주보와 성경책을 정리하는 설정이 사실감 있다. KBS 영상 갈무리

수습 시절, 2000년대 한국 영화·드라마 속에서 개신교가 어떻게 묘사됐는지 정리한 기사를 썼다. 이후 습관적으로 TV나 영화를 볼 때마다 개신교 묘사를 눈여겨보게 됐다. 아쉽게도 개신교인은 대부분 부정적인 모습으로 그려졌다.

이런 현상은 최근까지도 계속됐다. '외환은행 헐값 매각'을 재조명한 영화 '블랙머니'(2019)에서, 은행을 헐값에 팔아넘기는 데 동조한 금융감독원 은행검사국장(서현철 분)은 "나 믿는 사람입니다"라고 말하는 '교회 장로'로 등장한다.

11월 개봉한 영화 '윤희에게'(2019)에서는, 윤희(김희애 분)의 성 정체성을 '정신병'으로 규정하고 정신병원에 보내 치료하려던 윤희의 가정이 개신교 집안으로 묘사된다. 윤희의 오빠가 운영하는 사진관 벽에 붙은 '교회 달력'으로 그 사실을 유추할 수 있다. '윤희에게'의 임대형 감독은 지난달 열린 관객과의 대화에서 교회 달력을 '의도한 연출'이라고 언급했다.

억울하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다. 현실이 더 영화 같으니까.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사람 중 열에 아홉은 개신교인이었다. '공관병 갑질'로 지탄받고도 "하나님이 고난 주셨다"고 간증한 사람도, "문재인은 세월호 한 척으로 이겼다"고 시시덕거린 사람도 독실한 기독교인이었다. 2019년 말 한국 사회 극우화 광풍의 정점에 있는 전광훈·황교안도 개신교인 아닌가. 이쯤 되면 영화·드라마 속 개신교의 모습이 그 정도면 다행(?)이라는 생각까지 든다.

금융감독원 국장 집무실 책상에 놓인 성경, 벽에 걸린 교회 달력이 화면에서 지나가는 장면은 채 몇 초 되지 않는다. 나는 그 장면에 멈추어 여러 생각을 했지만, 영화나 드라마를 본 다른 사람은 당연하다는 듯 그 장면을 지나쳤을 것이다. '교회 다니는 나쁜 놈'이 클리셰가 돼 버린 현실. 우리 그리스도인은 어떻게 반응해야 할까.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명성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이게 기독교의 민낯이라니…대중은 교회를 이렇게 본다 이게 기독교의 민낯이라니…대중은 교회를 이렇게 본다
line 2000년대 영화·드라마 속 기독교 묘사를 모아 봤다 2000년대 영화·드라마 속 기독교 묘사를 모아 봤다
line [편집국에서] 주님께서 우리를 용서하실까요? [편집국에서] 주님께서 우리를 용서하실까요?
line [편집국에서] 의심의 방패를 들고 [편집국에서] 의심의 방패를 들고
line 국민 절반이 교회 신뢰하지 않는 지금, '모두를 위한 기독교 영화제'가 필요한 이유 국민 절반이 교회 신뢰하지 않는 지금, '모두를 위한 기독교 영화제'가 필요한 이유
line 기도가 불가능한 순간 기도가 불가능한 순간

추천기사

line '가짜 뉴스' 근절 위한 싸움에 함께해 주십시오 '가짜 뉴스' 근절 위한 싸움에 함께해 주십시오
line [별의별평 2020년 1월-B호] 예수와 성령과 하나님나라 [별의별평 2020년 1월-B호] 예수와 성령과 하나님나라
line 호르무즈 해협 파병이 부당한 네 가지 이유 호르무즈 해협 파병이 부당한 네 가지 이유
기사 댓글 1
  • 박일 2019-12-23 14:53:19

    한국은 개신교 인구가 워낙 많다 보니
    그 중에 나쁜 인간들이 교회 다니는게 많이 보이는 겁니다.

    만약에 가톨릭 인구가 훨씬 많다면 성당 다니는데 나쁜 인간들이 많겠죠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