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현직 군종목사, 수차례 미성년자 성매매 덜미
소속 교단은 '출교'…청소년보호법 위반으로 헌병 수사 중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12.04 13:29

미성년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 온 군종목사가 헌병 수사를 받고 있다.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현역 군종목사가 미성년자에게 돈을 주고 수차례 성관계를 맺어 온 사실이 확인됐다. A 목사(35)는 올해 7월, 피해자 부모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고 헌병에 인계됐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A 목사는 인터넷을 통해 10대 학생을 만났다. 수차례 관계를 맺었고 대가로 총 60만 원을 지불했다. A 목사는 학생이 지속적인 만남을 거부하자 그동안 준 돈을 돌려 달라고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역 소령인 A 목사는 아동청소년보호법 위반 혐의로 헌병 조사를 받고 있다. 복수의 군 소식통에 따르면, A 목사는 아무개 사단에서 군종참모를 맡아 오다가 헌병 수사가 시작되면서 보직 해임됐다. 군 관계자는 "현재 헌병이 수사를 진행 중이기 때문에 그 이상의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A 목사가 몸담았던 교단은 그를 출교했다고 밝혔다. 교단 관계자는 12월 4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A 목사는) 평소 모범적으로 일해 왔는데, 우리도 이야기를 듣고 많이 놀랐다. 올해 여름에 소식을 접하고 A 목사를 출교 처분했다. 이제 우리 교단 소속이 아니다"고 말했다.

기자는 A 목사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했지만, 그의 휴대폰은 꺼져 있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성매매 리스트 목사 보도, 허위 아냐"
line 자칭 '선지자' 목사, 아동 성매매 혐의로 체포 자칭 '선지자' 목사, 아동 성매매 혐의로 체포
line 법원 "목사 성매매 보도는 공적 사안" 법원
line 옥바라지 골목에서 '여관바리' 성매매? 옥바라지 골목에서 '여관바리' 성매매?
line 위조수표 성매매 한신대생, 징역 10월 집유 2년 위조수표 성매매 한신대생, 징역 10월 집유 2년
line 한신대 신대원생, 위조수표로 성매매하다 구속 한신대 신대원생, 위조수표로 성매매하다 구속

추천기사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line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