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아직 수감 중인 병역거부자 기억하는 행사
전쟁없는세상, 2019 '평화 수감자의 날' 맞아 편지…12월 6일 인권재단사람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9.12.03 13:30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평화주의 시민단체 전쟁없는세상이 2019년 '평화 수감자의 날'을 맞아 복역 중인 이들을 기억하는 행사를 12월 6일 오후 7시 마포구 성산동 인권재단사람 2층 한터에서 연다.

평화 수감자의 날은 매년 12월 1일이다.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 평택 대추리 미군 기지 이전 반대 등 평화 시위로 구속된 이들을 생각하는 날이다. 올해는 헌법재판소가 2018년 병역법을 위헌이라고 결정했는데도 여전히 수감되어 있는 병역거부자를 기억한다.

이날 행사에서는 대체 복무제 도입이 어디까지 왔는지, 병역거부 운동의 과제가 무엇인지 논의한다. 수감자들에게 편지를 쓰고, 그들이 보내온 편지를 함께 읽는 시간도 있다.

참석을 원하는 사람은 온라인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반동성애·반난민·반정부 여론조사 기관, '에스더' 연관 의혹 반동성애·반난민·반정부 여론조사 기관, '에스더' 연관 의혹
line "병역거부 인정, 특정 종교·교리 보호 아냐"
line 교회언론회 "종교적 신념에 의한 병역거부가 타당" 교회언론회
line "한국교회, 모든 질문에 '정답' 알고 있는 듯 말하지만…"
line "예수가 입영 영장 받았다면 어떻게 했을까"
line 한기총 "양심적 병역거부 강력 반대" 한기총
line '양심적 병역거부' 무죄 "제대로 된 대체 복무제 만들어야" '양심적 병역거부' 무죄
line "군대와 예수의 행동 양식은 달랐다"
line "대체 복무, 현역 기간의 1.5배, 비군사 분야가 적절"

추천기사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line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