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1000일 맞는 성탄절
고난받는 이들과 함께하는 예배…12월 25일 오후 3시 광화문광장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9.12.03 10:26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2019 고난받는 이들과 함께하는 성탄절 연합 예배'가 12월 25일 오후 3시 광화문광장에서 열린다.

2019년 성탄절은 스텔라데이지호가 침몰한 지 1000일이 되는 날이다. 주최 측은 스텔라데이지호 가족들을 초청해 위로를 전하고, 유해 수습과 침몰 원인 규명을 위해 기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실종 선원 가족들 증언을 듣는 시간도 마련했다.

스텔라데이지호 가족들은 지금도 사고 원인을 밝히기 위해 정부와 국회, 선사와 싸우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 말 1차 심해 수색을 실시했지만 큰 성과를 얻지 못했다. 선박 위치만 확인하고, 수색 과정에서 확보한 블랙박스는 데이터가 손상돼 복원에 실패했다.

가족들은 2차 심해 수색을 요구하고 있다. 국회가 현재 예산안을 놓고 심의 중이다. 부산지법에서는 선사 폴라리스쉬핑이 스텔라데이지호를 선박안전법에 따라 제대로 관리했는지 밝히는 재판이 진행되고 있다.

문의: 02-734-0208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1일1책] 하나님 만나러 '뒷골목' 찾아 헤매는 예하운선교회 [1일1책] 하나님 만나러 '뒷골목' 찾아 헤매는 예하운선교회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뼈를 발견했으면 데려와야죠" 2차 심해 수색 요구하는 스텔라데이지호 가족들
line 스텔라데이지호 실종 선원 가족과 시민들, 광화문-청와대 오체투지 스텔라데이지호 실종 선원 가족과 시민들, 광화문-청와대 오체투지
line 제2의 세월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원인도 오리무중 제2의 세월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원인도 오리무중
line 스텔라데이지호 가족, 실종 선원 찾기 위해 사고 해역으로 스텔라데이지호 가족, 실종 선원 찾기 위해 사고 해역으로
line "심해 수색 업체 선정에 스텔라호 가족 참여해야"
line 스텔라호 가족들 "심해 수색한다면서 블랙박스 수거 안 한다니" 스텔라호 가족들
line 정부, 스텔라데이지호 심해 수색 결정 정부, 스텔라데이지호 심해 수색 결정

추천기사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line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