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교회·정치·여성' 고민하는 신학 포럼
포럼 후 여신협 송년 모임, 12월 12일 오후 3시 새문안교회 9층 두나미스홀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9.12.02 22:55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한국여신학자협의회(여신협)가 '교회·정치·여성 – 2020 총선 과제'이라는 주제로 제28회 여성신학 포럼을 12월 12일 목요일 오후 3시 새문안교회 9층 두나미스홀에서 연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여성 기독교인이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논의하는 자리다.

최영실 교수(성공회대 명예)가 '복음과 정치 - 21세기 갈릴리 여성당을 위하여'를, 손은실 교수(장신대)가 '한국 개신교의 정치적 성향에 대한 역사적 접근'을, 양미강 목사(전 한백교회 담임, 대안신당 전국여성위원회 준비위원장)가 '21대 총선과 여성의 정치 참여, 그 과제와 한계'를 주제로 발표한다. 사회는 이은선 교수(세종대 명예)가 맡았다.

포럼이 끝나면, 여신협 송년 모임과 공동 식사가 진행된다. 참가비는 1만 원.

문의: 02-365-4276, kwat1980@hanmail.net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혐오·차별 정치 자산 삼아 대중 선동한 히틀러가 한국서 부활"
line "한국 인권 퇴보시키는 국가인권위원회법 개정안…국회의원 40명 내년 총선서 심판할 것"
line 비신자 63.7% "예수님이라면 동성애자를 하나님의 자녀로 인정할 것"…개신교인은 38.4% 비신자 63.7%
line 기장 서울동노회, 우여곡절 끝에 성폭력 목사 재판국 재설치 기장 서울동노회, 우여곡절 끝에 성폭력 목사 재판국 재설치
line "나는 절대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지 않겠다"…반동성애에 목숨 건 한국교회, '존재에 대한 앎' 없어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추천기사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line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