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국세청, 불성실 기부금 수령 단체 공개…94%가 종교 법인
불교·개신교·천주교 각각 54·6·1곳 적발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9.12.02 13:50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국세청이 11월 28일 공개한 불성실 기부금 수령 단체 65곳 중 94%(61개)가 종교 단체인 것으로 확인됐다. 종교 법인 중 불교가 54곳으로 제일 많았다. 개신교는 6곳, 천주교는 1곳이 적발됐다.

대표적인 유형은 △기부자별 발급 명세서를 작성·보관하지 않은 경우 △기부금 영수증을 허위로 발행한 경우 △상속세·증여세법에 따른 의무를 불이행한 경우다.

서울 중랑구에 있는 ㅅ교회는 9억 7700만 원에 달하는 기부금 영수증 41건을, 대전 대덕구 ㅇ교회는 4억 3400만 원 규모 기부금 영수증 22건을 허위로 발행했다. 서울 송파구 ㅈ교회는 1억 500만 원 상당의 기부자별 발급 명세서를 작성·보관하지 않아 국세청에 적발됐다.

국세청은 각 기관이 미납한 세액을 추징하고, 지속적으로 불성실 기부금 수령 단체 명단을 공개해 투명한 운영을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거짓 기부금 영수증 발급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재발 방지 안내문을 발송하는 등 건전한 기부 문화를 조성하겠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백성의 삶 돌보지 않는 종교는 정치와 경제 무너뜨린다 백성의 삶 돌보지 않는 종교는 정치와 경제 무너뜨린다
line 교인 30.6% "신앙 양심 충돌해도 경제 이익 우선" 교인 30.6%
line 거액의 목사 전별금, 대형 교회서는 '관행' 사회서는 '지탄' 거액의 목사 전별금, 대형 교회서는 '관행' 사회서는 '지탄'
line 교회 세습이 악습인 5가지 이유 교회 세습이 악습인 5가지 이유
line "종교인 과세 때문에…" 세금 30% 피하려 정관·주보 위조해 퇴직금 3억 셀프 정산한 목사
line '96억 리베이트 의혹' 목사, 소명 요구하자 교단 탈퇴 '96억 리베이트 의혹' 목사, 소명 요구하자 교단 탈퇴

추천기사

line 교회 재정 감사, 이렇게 해야 사고 막을 수 있다 교회 재정 감사, 이렇게 해야 사고 막을 수 있다
line "조금이나마 위로 되길" 세월호 가족과 함께하는 예배 찾은 밀알두레학교 학생들
line "교회 예배당, '환대' '개방' 공간으로 늘 열려 있어야"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