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전광훈 목사 기도와 황교안 대표 애국심 하나 되길"
무기한 단식 선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한기총 전광훈 목사 지지 방문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11.20 19:50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문재인 퇴진' 농성장을 찾아 지지를 호소했다. 사진 출처 너알아TV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무기한 단식 농성을 선언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청와대 앞 분수대에 있는 '문재인 대통령 퇴진 집회' 농성장을 방문했다. 황 대표는 11월 20일 기자회견 뒤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사랑제일교회)가 이끄는 농성에 참석해 지지 발언을 했다.

전광훈 목사는 무대에 오른 황교안 대표에게 "대표님 왜 이리 늦게 오셨냐"며 "지금 이 자리에 150~160일째 집회 하고 계신 분들이 있다. 80%가 목사들이다. 당 대표로서 수고했다고 말씀해 달라"고 요청했다.

황교안 대표는 "전광훈 목사님 말씀대로 너무 수고가 많으셨다. 저와 저희(자유한국당)가 할 일을 여러분이 다 하셨다. 고맙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허리를 숙여 집회 참가자들에게 인사한 뒤 발언을 이어 갔다.

그는 "오늘부터 제가 단식에 들어가기로 했다. 이 나라가 무너져 가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기 때문이다. 3일 뒤면 지소미아 결정이 난다. 만약 지소미아가 폐기되면 우리나라는 어떻게 되겠나. 이건 한일 간의 문제가 아니라 미국이 관련돼 있다. 미국이 우리에게 등 돌리면 우리가 스스로 지킬 수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는 지소미아뿐만 아니라 선거법 개정, 공수처법이 더 큰 문제라고 했다. 그는 "좌파 독재로 가는 길을 우리가 막아야 하는데 이 정부는 꿈쩍도 하지 않는다. 저와 자유한국당이 목숨을 걸고 막아 내고자 이곳에 나왔다. 문재인 정부 폭정을 함께 막아 낼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전광훈 목사와 수백 명의 집회 참가자는 "만세"를 외쳤다.

전광훈 목사와 함께 문재인 퇴진 운동을 이끌고 있는 김문수 전 경기지사도 발언했다. 그는 "저에게 꿈이 있다. 우리 전광훈 목사님의 기도와 황교안 대표님의 뜨거운 애국심이 하나가 되길 바란다. 또 꿈이 하나 있다. 박근혜 대통령도 빨리 석방돼서 세 분이 손잡기를 바란다. 저는 이것이야말로 대통합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광훈 목사는 지금까지 열린 문재인 퇴진 집회 참가자가 1000만 명이 넘었다고 주장했다. 전 목사는 "게임은 다 끝났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마지막으로 통보한다. 국민 앞에 하나님 앞에 회개하라"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1948년 8월 15일 건국절을 부인하는 제일 큰 죄를 짓고 있다고 했다. "만약 다른 나라에서 (건국절을) 부인하면 국민이 총격을 가해 죽인다. 우리 국민이 선하니까 기도하는 것이다. 다른 나라 같으면 살려 두겠나. 건국을 부정하는 인간을"이라고 말했다.

여야 정당을 싸잡아 비난하기도 했다. 전 목사는 "김진표 장로님 정신 똑바로 차리라. 빨리 정계 개편해서 (더불어민주당 내) 주사파를 쳐 내라. 자유한국당은 황교안 대표님 빼고 이승만 대통령이 그려 놓은 건국 설계도를 모른다. 박정희 정신도 모른다. 모르니까 우리를 또라이로 보고, 전광훈 목사를 미친놈으로 본다. 당신들 그러면 (내년) 4월 15일 한 사람도 국회의원 안 시킬 거다. 공부 좀 하라"고 소리쳤다.

전광훈 목사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황교안 대표와 함께 단식 집회에 나서야 한다는 취지로 말했다. 전 목사는 "대표님과 같이 옆에 누워라. 대표님만 죄 지었나. 당신들이 나라를 이렇게 만들었잖아. 농담 한마디 하겠다. 같이 누우면 내가 국회의원 시켜 주고, 안 누우면 얄짤 없어.(웃음) 싹 날아가 버려야 된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는 예정과 달리 청와대 앞 분수대가 아닌 국회에서 단식 농성을 진행하기로 했다. 전광훈 목사는 "대표님, 이 자리 떠나면 안 된다. 국회서 하는 건 무효야, 무효. 저와 같이 눕자"고 말했다. 황 대표는 답변 대신 웃으며 전 목사의 손을 잡았다.

집회 참석자들은 김문수 전 지사의 요청에 따라 "전광훈, 한기총 만세", "황교안, 자유한국당 만세", "대한민국 만세"를 외쳤다.

황교안 대표가 올해 3월 한기총을 찾아 전광훈 목사를 만나 인사하고 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춘천 한마음교회, '문재인 퇴진 집회'에 5000만 원 헌금…김성로 목사 "전광훈 목사는 혁명사령관" 춘천 한마음교회, '문재인 퇴진 집회'에 5000만 원 헌금…김성로 목사
line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광주시민 학살 명령, 1000억 추징금 미납 전두환 법정 세워야"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line 폭주하는 전광훈 목사 "하나님이 문재인 심장마비로 데려갈 것…나는 메시아 나라의 왕, 정치 안 한다" 폭주하는 전광훈 목사
line "너도 죽고 돈 달라고 해"…'문재인 퇴진' 집회 참가자들, 세월호 봉사자들 향해 막말
line [영상] "대형 교회 목사들 뛰어나오고 있다"는 전광훈 목사, 정작 교회들은 모른다? [영상]
line '내란 선동·음모' 피소 전광훈 목사 "문재인부터 수사하라" '내란 선동·음모' 피소 전광훈 목사
line 전광훈 목사 "박찬주 대장 영입 보류한 자유한국당, 용납 못 해" 전광훈 목사
line '주님 음성' 들었다는 전광훈 "황교안 대표, 소극적 자세로 나라 못 구해, 강력 대응하라" '주님 음성' 들었다는 전광훈
line '시끄러운 소수'…전광훈 주장에 동의 13.4%, 기독 정당 찬성 5.3%, 태극기 집회 참여 2.9% '시끄러운 소수'…전광훈 주장에 동의 13.4%, 기독 정당 찬성 5.3%, 태극기 집회 참여 2.9%
line [편집국에서] '우파 아이콘'으로 거듭(?)난 전광훈 [편집국에서] '우파 아이콘'으로 거듭(?)난 전광훈
line 전광훈은 목사인가 정치꾼인가 전광훈은 목사인가 정치꾼인가
line 전광훈 목사, 박정희 대통령 40주기 추모식 전광훈 목사, 박정희 대통령 40주기 추모식
line "문재인은 간첩 총지휘자, 공수처법 통과되면 500만 이상 죽을 것" 막말 쏟아진 반정부 집회
line 전광훈 목사 "10월 25일 광화문광장 안 나오면 생명책에서 이름 지우겠다" 전광훈 목사
line 한글날에도 전광훈 목사 이끄는 '문재인 탄핵, 조국 사퇴 집회'…극우 개신교와 자유한국당 합세 한글날에도 전광훈 목사 이끄는 '문재인 탄핵, 조국 사퇴 집회'…극우 개신교와 자유한국당 합세

추천기사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개신교와 인권조례③] '동성애 조장' 아닌 '인권 보장'
line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기사 댓글 1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