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영상]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는 것을 우리는 믿습니다"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을 위한 연합 기도회 현장
  • 장명성 기자 (dpxadonai@newsnjoy.or.kr)
  • 승인 2019.11.16 15:13

[뉴스앤조이-장명성 기자]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을 바라는 기독교인들이 영하권에 가까운 날씨에도 광장으로 모여들었다. 11월 14일 광화문광장에 모여 앉은 기독교인 60여 명은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해 기도했다.

세월호 희생자 예은 아빠 유경근 씨는 참석자들에게 "빛이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예은 아빠는 "검찰의 세월호참사특별수사단 조직은 아이들이 준 마지막 기회다. 진실을 밝혀낼 수 있도록 모든 것을 쏟아붓겠다. 그 길에 그리스도인 여러분도 함께해 달라. 그것이 빛이 되는 길이다"고 말했다.

"빛이 되어 어둠을 물리치자"는 다짐이 울려 퍼진 기도회 현장을 영상에 담았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명성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세월호 참사 재수사, 아이들이 준 마지막 기회"
line 세월호 가족들, 박근혜·황교안 등 참사 책임자 40명 고소·고발 세월호 가족들, 박근혜·황교안 등 참사 책임자 40명 고소·고발
line "너도 죽고 돈 달라고 해"…'문재인 퇴진' 집회 참가자들, 세월호 봉사자들 향해 막말
line 세월호 희생 교사들 이름 부르며 기억한 그리스도인들 세월호 희생 교사들 이름 부르며 기억한 그리스도인들
line 매달 기도하던 자리에 '416생명안전공원' 확정 "안전 사회 이정표…참사 전면 재수사 요구에도 관심을" 매달 기도하던 자리에 '416생명안전공원' 확정
line 생명안전공원 건립은 세월호 기억을 국가에 새기는 일 생명안전공원 건립은 세월호 기억을 국가에 새기는 일
line "자식 잃고 숨 쉴 수 없는 고통받는 자들, 의지할 건 하나님의 정의"
line 평범한 사람들이 완성하는 참사 진상 규명 평범한 사람들이 완성하는 참사 진상 규명
line "하나님, 참사의 주범들 가만두면 안 되잖아요"

추천기사

line 교회 재정 감사, 이렇게 해야 사고 막을 수 있다 교회 재정 감사, 이렇게 해야 사고 막을 수 있다
line "조금이나마 위로 되길" 세월호 가족과 함께하는 예배 찾은 밀알두레학교 학생들
line "교회 예배당, '환대' '개방' 공간으로 늘 열려 있어야"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