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세월호 참사 재수사, 아이들이 준 마지막 기회"
진상 규명 위한 기도회…예은 아빠 유경근 씨 "진실 밝히도록 모든 것 쏟아붓겠다"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9.11.15 15:57

"함께 드리는 기도에서 우리는 고백했습니다.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는 것을 우리는 믿습니다.' 네 그렇죠.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습니다. 그런데 빛이 어디 있습니까?"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세월호 희생자 단원고 2학년 3반 예은 아빠 유경근 씨가 말했다. 침묵이 흘렀다. 예은 아빠는 숨을 고르고 다시 말을 이었다. "빛이 있어야 어둠을 이기죠. 우리가 아무리 어둠이 빛을 이길 수 없다고 그렇게 믿는다고 고백해도, 정작 빛이 있어야 어둠을 이길 수 있는 거 아니겠습니까."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을 위한 연합 기도회가 11월 14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렸다. 살갗을 파고드는 수능 한파에도 참사를 기억하는 기독교인 60여 명이 참석했다. 세월호 추모 공간 '기억과 빛' 전시관 앞 야외에서 기도를 올렸다.

예은 아빠는 검찰이 최근 착수한 세월호 참사 재수사가 마지막 기회라고 당부했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예은 아빠 말대로 사람들은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고 수없이 되뇌었지만, 빛은 지난 5년간 세월호를 제대로 비추지 못했다. 세월호 가족과 그리스도인들이 매달 광화문광장과 416생명안전공원 부지에서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이유다. 이번 예배는 올해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마지막 기도회였다.

세월호 가족들을 대표해 나온 유경근 씨는 "우리가 빛이 되어야죠. 나는 빛이 안 되면서 어둠이 빛을 이길 수 없다고 아무리 고백해도 말뿐이지 않겠습니까. 내가 빛이 되어 어둠을 물리치겠다는 각오와 실천과 행동이 뒤따라야 하지 않겠습니까"라고 말했다.

검찰은 11월 11일, 세월호참사특별수사단(임관혁 단장)을 출범하고 모든 의혹을 철저하게 재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올봄부터 전면 재수사와 특별수사단 설치를 주장해 온 416가족협의회도 성명을 내, 검찰 결정을 환영하고 철저한 수사와 처벌을 요구했다.

예은 아빠는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고 당부했다.

"경빈이와 우리 아이들이 바로 지금 그 당시 끔찍했던 기억을 우리에게 다시 보여 주고 들려주는 건, 엄마·아빠에게 마지막 기회를 주려는 겁니다. 검찰이나 정부에 주는 기회가 아니고요.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을 바라는 시민들과 엄마·아빠에게 주는 마지막 기회인 겁니다.

지금까지 드린 말씀은 사실 제게 하는 말입니다. 스스로 다그치는 말입니다. 그렇게 우리 아이들이 준 마지막 기회를 허무하게 날리지 않고 반드시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모든 것을 쏟아붓겠습니다. 그 길에 우리 그리스도인 여러분도 함께해 주길 바라겠습니다. 그것이 바로 저와 여러분이 스스로 빛이 되는 길이고, 그럴 때 그 빛이 어두움을 모두 몰아낼 수 있으리라고 믿습니다."

사람들은 빛이 되어 어둠을 물리치겠다고 다짐했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최형묵 목사(천안살림교회)가 '아니, 지금 당장'이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그는 "304명의 고귀한 생명이 한 순간에 스러지고, 게다가 그 생명의 여섯 배에 달하는 또 다른 고귀한 생명이 매년 일터에서 스러져 가고, 49년 전 전태일의 절규에도, 26년 전(1993) 해상 참사에도, 1년 전 김용균 군의 비극에도, 지금도 그런 사태가 지속되는 사회라면 그 사회는 절대로 정상이 아니다"고 말했다.

최 목사는 "우리가 세월호 참사 진실 규명을 바라는 것은, 그 사회를 평범한 모든 사람이 일상의 소소한 삶을 소중히 하면서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사회로 바꾸기 위함이다"고 말했다.

그는 "정말 더 늦기 전에 진실이 밝혀지기를 우리는 간절히 바란다. 그 진실 규명 위에 정의가 이뤄지고 모든 사람이 안전하게 삶을 누리는 평화가 이뤄지기를 바란다 여기에 있는 가족들, 그리고 함께 연대하는 모든 이가 그 한 마음으로 나아가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세월호 가족들, 박근혜·황교안 등 참사 책임자 40명 고소·고발 세월호 가족들, 박근혜·황교안 등 참사 책임자 40명 고소·고발
line "너도 죽고 돈 달라고 해"…'문재인 퇴진' 집회 참가자들, 세월호 봉사자들 향해 막말
line 세월호 희생 교사들 이름 부르며 기억한 그리스도인들 세월호 희생 교사들 이름 부르며 기억한 그리스도인들
line "세월호 진상 규명, 문재인 정부에서도 지지부진…대통령이 나서 달라"
line 매달 기도하던 자리에 '416생명안전공원' 확정 "안전 사회 이정표…참사 전면 재수사 요구에도 관심을" 매달 기도하던 자리에 '416생명안전공원' 확정
line "학생 1명 성적표 뒤지는 검찰, 304명 희생된 참사는 왜 그렇게 조사하지 않는지…"
line 생명안전공원 건립은 세월호 기억을 국가에 새기는 일 생명안전공원 건립은 세월호 기억을 국가에 새기는 일
line "자식 잃고 숨 쉴 수 없는 고통받는 자들, 의지할 건 하나님의 정의"
line 평범한 사람들이 완성하는 참사 진상 규명 평범한 사람들이 완성하는 참사 진상 규명

추천기사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line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line [별의별평 2019년 12월호] "폭력의 시대, 이 책을 들고 모일 것을 권한다" [별의별평 2019년 12월호]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