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신학생 6명이 말하는 평화
우석-새길 신학생 세미나, 11월 16일 오후 2시 성공회 대학로교회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9.11.08 09:34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우석장학재단이 후원하고 새길기독사회문화원이 주관하는 제4회 신학생 세미나 '청년, 평화를 말하다 - 여섯 색깔 이야기'가 11월 16일 오후 2시 성공회 대학로교회에서 열린다.

통일 시대 한반도를 살아갈 주체인 청년들이 본 '평화'란 무엇인지 이야기를 듣는다. 신학생 6명이 △분단 트라우마 △삶의 평화 △평화교육 △영성 △실천 등 6가지 주제에 대한 글을 발표한다.

신학생들이 발표하는 글은 다음과 같다. △진정한 화해는 어디서 이뤄지는가(김진·감신대) △뒷전으로 밀려난 평화(박지명·서울신대) △평화를 위한 결단(김정민·성공회대)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다(강민아·이화여대) △슬퍼하는 이들이 여는 평화(백수영·장신대) △평화를 향한 우리의 행진(최성령·한신대). 이후 김진호 목사(제3시대그리스도교연구소)와 박지은 교수(이화여대)가 토론한다.

관심 있는 사람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전화나 메일로 새길기독사회문화원에 참가 신청하면 된다. 참가비는 무료.

문의 및 신청: 02-555-6959, saegil1987@gmail.com(새길기독사회문회원)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한국교회에는 올바른 교회론이 있는가 한국교회에는 올바른 교회론이 있는가
line 성찬 공동체가 대안이다 성찬 공동체가 대안이다
line 개신교인, 통일·환경문제에 비신자와 인식 차 없어 개신교인, 통일·환경문제에 비신자와 인식 차 없어
line "3~4년 공부하고 끝나는 '제도 목사' 필요 없다"
line 예배당은 안 넘쳐도 '일복'은 넘치는 목사 예배당은 안 넘쳐도 '일복'은 넘치는 목사
line 불의와 차별에 짓눌리던 분들이 스스로 일어나 정의를 외칠 때 세상은 더욱 청정해집니다 불의와 차별에 짓눌리던 분들이 스스로 일어나 정의를 외칠 때 세상은 더욱 청정해집니다

추천기사

line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line "세월호 참사 재수사, 아이들이 준 마지막 기회"
line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광주시민 학살 명령, 1000억 추징금 미납 전두환 법정 세워야"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