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대법원,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허가 취소
소송 7년 만에 최종 판결…주민소송단 "서초구청, 교회에 시정 명령 내려야"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9.10.17 12:14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대법원이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의 공공도로 지하 점용을 취소하라고 판결했다. 대법원은 10월 17일, 서초구청장의 상고를 기각하고 서초구청이 2010년 4월 9일 사랑의교회에 내준 도로점용 허가 처분을 취소한다는 원심을 확정했다.

사랑의교회는 2010년 서초 예배당을 건축할 때부터 주민들과 마찰을 빚었다. 주민소송단은 공공도로 지하 점용이 불법이라며, 2010년 주민 감사 청구를 시작으로 법적 투쟁에 나섰다. 2012년 제기된 주민 소송은 2016년 대법원 파기환송을 거쳐 총 6번 재판 끝에, 7년 만에 최종 결론이 나왔다.

주민 소송에 참여했던 황일근 전 서초구의원은 선고 후 눈물을 글썽였다. 그는 "나 또한 기독교인으로서 재판 과정에서 많이 힘들었다. 사랑의교회는 재판 과정에서, 패소하면 복구하겠다고 얘기해 왔다. 반드시 그 약속을 지키기를 바란다. 만일 서초구청이 강제이행금을 부과하고 교회는 계속 공공도로 지하를 점용한다면 미래 세대에 죄를 짓는 것이다. 약속을 지켜 달라"고 말했다.

주민소송단 측 김형남 변호사는 "사랑의교회 서초 예배당은 이제 불법 건축물이 됐다. 서초구청은 사랑의교회에 시정 명령을 내려야 한다. 교회가 불응하면 행정대집행 후 복구 비용을 교회에 청구하라"고 말했다.

사랑의교회는 현재 참나리길 지하 일부를 방재실, 강사 대기실, 화장실, 성가대석과 강단 일부로 사용하고 있다. 2012년 당시 교회가 추산한 복구 비용은 391억 원이다. 일각에서는 건물 붕괴 우려 때문에 점용 부분만 되메우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대법원 판결에 서초구청 관계자는 "현재 입장을 정리하고 있다. 오후쯤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사랑의교회 관계자도 "현재 논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조은희 서초구청장 "언행 신중치 못했지만 언론 보도도 과해" 조은희 서초구청장
line [편집국에서] 언론의 단독병 [편집국에서] 언론의 단독병
line [편집국에서] 영적 제사법의 승리 [편집국에서] 영적 제사법의 승리
line [영상] "사랑하는 예수님 헌당 축하합니다" [영상]
line 사랑의교회의 화려한 헌당식…서초구청장 "점용 허가 계속 내줄 것" 사랑의교회의 화려한 헌당식…서초구청장
line [심판대에 선 사랑의교회③] 마지막 카드 '종교의자유 탄압' [심판대에 선 사랑의교회③] 마지막 카드 '종교의자유 탄압'
line [심판대에 선 사랑의교회②] '영적 공공재'의 최후는? [심판대에 선 사랑의교회②] '영적 공공재'의 최후는?
line [심판대에 선 사랑의교회①] Mysterious Man [심판대에 선 사랑의교회①] Mysterious Man
line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취소 판결은 기독교 탄압"
line 사랑의교회는 왜 무리수를 뒀나 사랑의교회는 왜 무리수를 뒀나
line 공공 도로점용 취소 사랑의교회 "사회 섬김 이어 가겠다" 공공 도로점용 취소 사랑의교회
line 서울고법 "사랑의교회 공공 도로점용 허가 취소하라" 서울고법

추천기사

line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일상 속 평범한 손길 통해 주님의 성찬 경험하다
line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전국 지자체 21곳 인권조례 제정 무산
line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종교 편향' 김진표 총리? 시민단체 반발, 보수 교계 환영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