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1일1책] '나눔과 비움' 삶으로 보여 준 의사 이야기
이기섭 <거지 대장 닥터 카딩턴>(좋은씨앗)
  • 장명성 기자 (dpxadonai@newsnjoy.or.kr)
  • 승인 2019.10.15 10:32

<거지 대장 카딩턴 - 나눔과 비움을 삶으로 보여 준 어느 의사 이야기> / 이기섭 지음 / 좋은씨앗 펴냄 / 312쪽 / 1만 5000원

[뉴스앤조이-장명성 기자] 미국 남장로교 선교사로 1949년 한국에 파송돼 25년간 의료 선교에 헌신한 허버트 카딩턴(Herbert Codington, 한국 이름 고허번) 전기. 스물아홉 나이로 한국에 들어와 가난한 이들을 살리는 데 힘쓰고, 방글라데시로 임지를 옮겨서도 백발노인이 되기까지 몸을 바친 카딩턴의 인생을 그리고 있다. △선한 일을 하라 △그 의사의 이름은 '사랑' △보리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의 꿈 △천국은 아이들의 것 △나는 내 환자를 못 버립니다 △내가 내 양을 알고 △고허번 원장을 만나야겠습니다 △내 영혼아 주를 송축하라 등 8장으로 구성됐다. <그 청년 바보 의사>(아름다운사람들)를 엮은 이기섭 작가가 썼다.

"카딩턴 원장이 출근하면 구걸하는 사람들이 줄줄 따라다녔다. 그 안에는 거머리 같은 사람들도 있었다. 매일 나타나 원장에게서 뭐라도 뜯어 갔다. 한국 사람 망신을 다 시키는 그 사람들을 보면 임상병리사 찬식은 불쌍하기보다 미운 생각이 더 들었다. (중략) 하지만 닥터 카딩턴은 그들을 내쫓기는커녕 얼굴 하나 찡그리는 법이 없었다.

'예, 압니다. 하지만 열 명 중 한 사람은 참말 합니다. 그 사람 누군지 나는 모릅니다. 그러니 다 줘야 합니다.'

닥터 카딩턴은 그 거머리 같은 사람들에게도 진심으로 연민과 사랑을 베풀었다. 환자라면 어떤 이유가 있든 다 받아 주고, 입원실이 없으면 병원 복도에라도 뉘어 놓고 살려 주는 그의 마음이야말로 진정한 기독 병원의 정신이라고 찬식은 생각했다." (2부 '그 의사의 이름은 사랑', 83~84쪽)

"닥터 카딩턴은 말할 수 없이 선한 사람이었지만 병원을 경영하는 입장에서는 골치 아픈 사람이었다. 병원 예산과 형편을 생각하지 않고 너무 많은 환자들, 그것도 무료 환자들을 입원시켜 병원은 시장 바닥 같았다. 재정이 악화되자 직원들이 월급을 걱정할 지경이었다. (중략) 이것을 문제 삼는 이사회에서 닥터 카딩턴은 이렇게 이야기했다.

'목사님들, 예배당 작다고 교인들 버릴 수 있습니까? 나는 내 환자들 못 버립니다.'" (5부 '나는 내 환자를 못 버립니다', 168쪽)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명성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1일1책] 논어를 읽으며 생각하는 기독교 [1일1책] 논어를 읽으며 생각하는 기독교
line [1일1책] 복음서 사건들 시간순으로 재구성한 소설 [1일1책] 복음서 사건들 시간순으로 재구성한 소설
line [1일1책] 지옥에 관한 네 가지 견해 [1일1책] 지옥에 관한 네 가지 견해
line [1일1책] 기독교 신앙은 합리적인가 [1일1책] 기독교 신앙은 합리적인가
line [1일1책] '변화' 키워드로 풀어낸 바울의 복음 [1일1책] '변화' 키워드로 풀어낸 바울의 복음
line [1일1책] 주민과 싹 틔우는 농촌 교회들의 하나님나라 이야기 [1일1책] 주민과 싹 틔우는 농촌 교회들의 하나님나라 이야기
line [1일1책] 진정한 나를 찾아 성장으로 이끄는 지도 [1일1책] 진정한 나를 찾아 성장으로 이끄는 지도
line [1일1책] 칼뱅이 남긴 유산은 왜 마르크스 못지않나 [1일1책] 칼뱅이 남긴 유산은 왜 마르크스 못지않나
line [1일1책] 성경과 신경생물학의 눈으로 본 '수치심' [1일1책] 성경과 신경생물학의 눈으로 본 '수치심'
line [1일1책] 교회의 종교주의와 우상숭배를 고발하다 [1일1책] 교회의 종교주의와 우상숭배를 고발하다
line [1일1책] 개혁주의 신학자의 바르트·불트만 비평 [1일1책] 개혁주의 신학자의 바르트·불트만 비평
line [1일1책] 여성 권리에 진보적이던 구한말 개신교가 보수화한 까닭은 [1일1책] 여성 권리에 진보적이던 구한말 개신교가 보수화한 까닭은

추천기사

line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교회를 개혁하자는 외침이 양치기 소년의 허장성세가 되지 않으려면
line "세월호 참사 재수사, 아이들이 준 마지막 기회"
line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광주시민 학살 명령, 1000억 추징금 미납 전두환 법정 세워야" 전두환 추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