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1일1책] 진정한 나를 찾아 성장으로 이끄는 지도
크리스토퍼 휴어츠 <에니어그램과 영적 성장>(IVP)
  • 이세향 (nearsky@newsnjoy.or.kr)
  • 승인 2019.10.02 17:05

<에니어그램과 영적 성장 - 더 깊은 자기 이해와 온전한 인격에 이르는 길> / 크리스토퍼 휴어츠 지음 / 이지혜 옮김 / IVP 펴냄 / 296쪽 / 1만 5000원

[뉴스앤조이-이세향 간사] 에니어그램 9가지 유형에 대한 기본 이해를 돕고, 관상기도를 통해 각 유형이 어떻게 영적 성장을 이뤄 갈 수 있는지 안내하는 책이다. 리처드 로어 신부, 러스 허드슨 등 에니어그램 대가들로부터 훈련받은 에니어그램 전문가이자, 영성과 실천의 통합을 도모하는 그래비티센터(Gravity Center) 설립자 크리스토퍼 휴어츠(Christopher Heuertz)가 썼다. 각 유형에 맞는 관상기도법을 '고독', '침묵', '멈춤'이라는 형태를 중심으로 제시한다. 부록으로 에니어그램 용어 해설과 혼동하기 쉬운 에니어그램 유형 조합을 실었다.

"에니어그램은 성격적 약점과 특이 행동에 따라 사람을 분류하는 또 하나의 대중적인 공식 그 이상이다. 에니어그램은 우리가 왜 그렇게 생각하고 행동하고 느끼는지 '이유'를 설명해 준다. 에니어그램은 우리의 가장 큰 관계적‧영적‧정서적 문제들에 우리를 묶어 두는 중독 패턴은 물론, 우리의 재능도 받아들이도록 도와준다. 에니어그램은 영적 성장으로 가는 문과 같이 우리를 더 깊이 있는 자기 인식으로 초대한다. 우리가 스스로에게 솔직할 용기만 있다면, 에니어그램에 대한 준비가 된 것이다." (2장 '에니어그램이란 무엇인가', 28~29쪽)

"침묵 가운데, 자아의 파편화된 조각들이 온전히 하나가 된다. 그리고 시간이 흐르면서, 우리는 침묵을 통해 에니어그램의 지혜를 경험한다. 진정한 자아로 향하는 집으로의 여정으로 초대를 받는다. (중략) 에니어그램이 자극하는 자기 인식과 침묵 관상 실천을 겸비할 때 진정한 변화가 생긴다. 그러면 영적 성장으로 향하는 자신만의 독특한 길이 드러나고, 우리는 완전히 달라질 것이다. 침묵 가운데, 우리의 정체성이라는 선물이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하는데, 이것이 관상 실천의 특징적인 열매다." (7장 '고독, 침묵, 멈춤이라는 뜻밖의 선물', 180쪽)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향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1일1책] 칼뱅이 남긴 유산은 왜 마르크스 못지않나 [1일1책] 칼뱅이 남긴 유산은 왜 마르크스 못지않나
line [1일1책] 성경과 신경생물학의 눈으로 본 '수치심' [1일1책] 성경과 신경생물학의 눈으로 본 '수치심'
line [1일1책] 교회의 종교주의와 우상숭배를 고발하다 [1일1책] 교회의 종교주의와 우상숭배를 고발하다
line [1일1책] 개혁주의 신학자의 바르트·불트만 비평 [1일1책] 개혁주의 신학자의 바르트·불트만 비평
line [1일1책] 여성 권리에 진보적이던 구한말 개신교가 보수화한 까닭은 [1일1책] 여성 권리에 진보적이던 구한말 개신교가 보수화한 까닭은
line [1일1책] '목사 가족의 삶' 렌즈로 비춘 독일 교회사 [1일1책] '목사 가족의 삶' 렌즈로 비춘 독일 교회사
line [1일1책] 교부들을 통해 본 교회의 역사 [1일1책] 교부들을 통해 본 교회의 역사
line [1일1책] 개혁주의 영성에 근거한 설교 연구서 [1일1책] 개혁주의 영성에 근거한 설교 연구서
line [1일1책] 자기 의를 깨뜨리는 성화의 길 [1일1책] 자기 의를 깨뜨리는 성화의 길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