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합동22] 목회자 윤리 강령 또 무산 "성경에 다 있다"
8번째 기각 "하나님 말씀 지키면 문제없다"
  • 최승현 기자 (shchoi@newsnjoy.or.kr)
  • 승인 2019.09.26 20:57

예장합동 목사들 윤리 강령을 세우자는 논의가 또 부결됐다. 총대들은 이견 없이 기각을 허락했다. 뉴스앤조이 최승현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예장합동·김종준 총회장)에 '목회자 윤리 강령'을 만들자는 제안이 이번에도 기각됐다. 8번째 무산이다. 104회 총회 넷째 날 9월 26일 저녁 회무에서, 총대들은 '목회자 윤리 강령안'을 기각하는 게 좋겠다는 정치부 보고를 그대로 받아들였다.

목회자 윤리 강령 제정은 96회기부터 추진됐다. 98회 총회 때는 성범죄, 교회 재정 횡령, 설교 표절 등에 대한 지침을 만들자며 신학부가 직접 안을 상정했지만 무산됐다. 이후로도 별다른 논의나 연구 없이 번번이 도입이 무산됐다.

99회기 백남선 총회장은 "윤리 강령이 필요 없는 것은 성경에 이미 다 나와 있기 때문"이라며 반대했고, 100회기 박무용 총회장은 "100회 총회 기념 비전 선언문에 그런 윤리 강령이 다 들어 있다"며 반대했다. 101회기 정치부는 "성경보다 더 한 윤리 강령이 없는 줄로 아오며"라는 이유로 헌의를 기각했다.

102회기에는 박광재 목사(영광교회)가 총회 현장에서 긴급동의안으로 윤리 강령안을 상정했다. 그때도 종교개혁500주년기념사업위원장 전인식 목사(평촌제일교회)가 "우리에게는 성경이 있고 교단 헌법이 있고 하나님의 말씀이 있다. 말씀을 지키면 문제없다고 생각한다"며 반대했다. 103회기에는 윤리 강령 제정안이 상정조차 되지 않았다.(계속)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합동21] 동성애자 및 지지자 신학교 입학 불허 및 적발 시 퇴학…퀴어 축제 참가자 중징계 방안도 연구 [합동21] 동성애자 및 지지자 신학교 입학 불허 및 적발 시 퇴학…퀴어 축제 참가자 중징계 방안도 연구
line [합동20] <뉴스앤조이>, 반기독교대응위 회부 [합동20] <뉴스앤조이>, 반기독교대응위 회부
line [합동19] "1500여 명이 과연 효율적으로 회의하고 있나" 총대 수 감축 헌의, 논의 없이 '기각' [합동19]
line [합동18] 정년 70 → 75세? 1년 연구 [합동18] 정년 70 → 75세? 1년 연구
line [합동17] 김근주 교수 교단 소속 교회서 특강 금지…퀴어신학 이단성은 신학부 조사 [합동17] 김근주 교수 교단 소속 교회서 특강 금지…퀴어신학 이단성은 신학부 조사
line [합동16] 총신 운영이사 폐지 "총회가 재단이사 파송" [합동16] 총신 운영이사 폐지
line [합동15] "앞으로는 국가와의 싸움…동성애와 싸우지 않으면 모두 감옥 가고 총회 무산돼" [합동15]
line [합동14] "CBS가 예장합동 언론이 되도록" [합동14]
line [합동13] 이재서 총신대 총장 "총회 결정에 절대 순종…정치적 목적에 좌우지되지 않도록 학교 지키겠다" [합동13] 이재서 총신대 총장
line [합동12] 오정현 목사 "'미자립 교회'를 '미래 자립 교회'로" [합동12] 오정현 목사
line [합동11] "태양신 숭배, 마리아 숭배, 예수는 바람나서 태어난 사람 주장"…올해도 가톨릭 '가짜 뉴스' 향연 [합동11]
line [합동10] 이대위, 김요한 목사 '엄중 경고'(전문) [합동10] 이대위, 김요한 목사 '엄중 경고'(전문)
line [합동9] 총신대 사태, 재단이사 공개 사과로 마무리 [합동9] 총신대 사태, 재단이사 공개 사과로 마무리
line [합동8] 소강석 부총회장 "사회주의 표방하는 현 정부, 틈만 나면 교회 허물려 해"…총대들 "옳소!" [합동8] 소강석 부총회장
line [합동7] '반기독교세력대응위원회' 상설화 [합동7] '반기독교세력대응위원회' 상설화
line [합동6] 여성 강도사 제도 도입 반려 '1년 더 연구' [합동6] 여성 강도사 제도 도입 반려 '1년 더 연구'
line [합동5] 회의 불출석 페널티 주자니 '아니오!', 상금 100만 원 주겠다니 '박수' [합동5] 회의 불출석 페널티 주자니 '아니오!', 상금 100만 원 주겠다니 '박수'
line [합동4] 신학부 "성서한국·느헤미야·청어람·개혁연대 참여하려면 목사와 당회 지도받아야"(전문) [합동4] 신학부
line [합동3] 소강석 목사 부총회장 당선 [합동3] 소강석 목사 부총회장 당선
line [합동2] 교인 3만 2000명 감소 [합동2] 교인 3만 2000명 감소
line [합동1] "여성 안수 허하라" 교단 안팎 요구에도, 104회 총회 헌의안 전무 [합동1]

추천기사

line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문재인 정부 민원 1호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여전히 사고 원인 몰라…'2차 심해 수색 촉구'
line 사랑의교회 "공공도로 원상회복, 있을 수 없는 일" 사랑의교회
line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제도권 교회보다 만족도 높은 '비제도권 교회'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