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공동체 신앙고백 담은 찬양 만들어 보자
평화교회연구소X레미제라블 작곡 워크숍, 10월 8일부터 4주간 이태원
  • 이은혜 기자 (eunlee@newsnjoy.or.kr)
  • 승인 2019.09.18 13:44

[뉴스앤조이-이은혜 기자] 평화교회연구소(황인근 소장)와 기독교 영성 나눔 공간 레미제라블이 '작은 그리스도 공동체를 위한 작곡 교실'을 연다. 공동체 신앙고백을 담은 찬양을 꿈꾸던 사람들, 평소 자기 노래 하나쯤 만들어 보고 싶었지만 엄두를 내지 못한 모든 이에게 열려 있다.

작곡 교실 이끔이는 이지음 씨다. 이지음 씨는 과거 어노인팅에서 뮤직디렉터로 활동했다. 지금은 어쿠스틱 기타 연주자로, 예배곡 작곡자로 활동하고 있다. '주의 인자하신 사랑이', '성찬의 식탁으로', '더 낮은 곳으로 흘러' 등 다양한 찬양을 작곡했다.

악보를 볼 줄 모르는 이들도 참석할 수 있는 초보자들을 위한 세미나다. 끝날 때까지 자작곡 한 곡 만들기를 목표로 한다. 작곡 워크숍은 10월 8일 저녁 7시 30분 이태원 레미제라블에서 열리며, 11월 5일까지 매주 화요일에 진행된다. 수강비는 8만 원, 선착순 30명. 온라인으로 신청을 받고 있다.

문의: 010-3544-7612(평화교회연구소)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성실하게 성공 좇는 게 기독 청년의 삶? 진짜 '나'로 사는 게 하나님의 존재 명령"
line '송환법' 반대 집회 나선 홍콩 그리스도인들 '송환법' 반대 집회 나선 홍콩 그리스도인들
line 눈물 없는 나라 꿈꾸는 묵시의 노래 눈물 없는 나라 꿈꾸는 묵시의 노래

추천기사

line "나는 절대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지 않겠다"…반동성애에 목숨 건 한국교회, '존재에 대한 앎' 없어
line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line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세습금지법은 이미 사문화"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