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현대 교회의 다양한 가능성
교회협, 에큐메니컬 선교 포럼…△마을 목회 △선교형 교회 사례 발표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9.09.17 10:59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교회협·이홍정 총무) 교회일치위원회·신학위원회·교육위원회가 10월 17일 오전 11시 새문안교회에서 에큐메니컬 선교 포럼을 연다. 주제는 '교회적 생태의 다양성을 향하여 – 영국 교회의 사례 연구를 통한 한국교회 연대적 선교의 가능성 모색'이다. 다양하고 광범위한 사회 변화에 교회가 어떻게 응답할지 논의하는 자리다.

한국일 교수(장신대)가 '에큐메니컬 운동과 지역 교회: 선교적 관점에서'라는 주제로 강연한다. 하태운 교수(건신대)가 '마을을 지향하는 교회, 마을이 되는 교회', 김홍일 신부(브랜든연구소)는 '선교형 교회란 무엇인가 – Fresh Expression의 실제'라는 제목으로 사례를 발표한다.

오늘날 교회 존재 방식과 형태에 고민하는 이는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참가비는 없다.

문의: 02-742-8981(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FxC는 교회 떠난 이들 돌아오게 하는 수단 아냐"
line '교회의 새로운 표현들', 한국에 어떻게 적용할 것인가 '교회의 새로운 표현들', 한국에 어떻게 적용할 것인가
line '탈교회 시대'의 3가지 변화 '탈교회 시대'의 3가지 변화
line 인심 좋은 동네 '환대하는 신앙 공동체' 인심 좋은 동네 '환대하는 신앙 공동체'
line 민통선 마을 주민과 33년 동고동락한 목사 부부 민통선 마을 주민과 33년 동고동락한 목사 부부
line 빈민 구제와 협동조합 운동을 이끈 평화의 사도 빈민 구제와 협동조합 운동을 이끈 평화의 사도

추천기사

line "나는 절대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지 않겠다"…반동성애에 목숨 건 한국교회, '존재에 대한 앎' 없어
line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불상 복구 비용 모금하다 쫓겨난 서울기독대 손원영 교수, 2심도 승소 '파면 무효'
line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세습금지법은 이미 사문화" 명성교회 이어 예장통합 밀알교회도 부자 세습 시도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