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김경호 목사 테러 사건 진상 규명하라"
청와대 국민 청원 "목사 부부 신변 보호하고, G기업 환경오염 실태 조사해야"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9.16 16:17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괴한들에게 두 차례 테러를 당한 김경호 목사(참된교회)를 위한 청와대 국민 청원이 9월 16일 시작됐다. 김 목사는 올해 6월 30일, 8월 4일 밤 교회 인근에서 폭행을 당했다.

청원인은 또 다른 테러 사건으로 이어지지 않기 위해서는 적극적이고 철저한 수사를 통해 폭행 사건의 진상과 배후가 규명되어야 한다고 했다. 이번 사건 배경으로 지목된 G기업의 환경오염 실태와 서산시청 허가 과정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했다.

사건의 진상과 배후가 밝혀질 때까지 김경호 목사 부부 신변을 안전하게 보호해 달라고 했다. 9월 16일 16시 현재 1020명이 서명에 동참했다.

청와대 국민 청원 바로 가기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두 차례 '테러'당한 목사, 지역 공장과 마찰 때문? 두 차례 '테러'당한 목사, 지역 공장과 마찰 때문?
line KWMA, 스리랑카 부활절 테러 애도 성명 KWMA, 스리랑카 부활절 테러 애도 성명
line "'신과 종교' 이름으로 자행되는 살상 행위 규탄"
line 테러 가능성 때문에 반년간 시리아인 구금했다고? 테러 가능성 때문에 반년간 시리아인 구금했다고?
line 미 보수 기독교, 올랜도 사건 '이슬람 테러'로 규정 미 보수 기독교, 올랜도 사건 '이슬람 테러'로 규정
line "의문 난무한 한충렬 목사 피살 사건 수사하라"

추천기사

line [종합] '불법 건축물' 된 3000억짜리 사랑의교회 서초 예배당, 공공도로 원상회복 위해 허물 위기 [종합] '불법 건축물' 된 3000억짜리 사랑의교회 서초 예배당, 공공도로 원상회복 위해 허물 위기
line 대법원,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허가 취소 대법원,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허가 취소
line 갑질 아닌 상생 택한 프랜차이즈 사업가 이야기 갑질 아닌 상생 택한 프랜차이즈 사업가 이야기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