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강북제일교회, 8년 만에 합의
황형택 목사 측, 예배당·이름 그대로 사용…조인서 목사 측에 선교 지원금 약 25억 지원
  • 박요셉 기자 (josef@newsnjoy.or.kr)
  • 승인 2019.09.16 14:27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림형석 총회장) 강북제일교회가 분쟁을 겪은 지 8년 만에 합의했다. 황형택 목사와 조인서 목사는 9월 11일 총회 화해조정위원회(채영남 위원장) 주관으로 모든 분쟁을 마무리하고 더 이상 갈등하지 않기로 했다.

양측은 이날 서명한 합의서에 따라 총회와 노회 및 법원에 제기한 모든 소송을 취하하기로 했다. 강북제일교회 관계자는 9월 16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황 목사 측이 서울 미아동 예배당과 부지를 소유하고 교회 이름과 홈페이지를 그대로 사용하기로 했다. 조 목사 측에는 선교 지원금 약 25억 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예장통합은 황 목사를 복권할 예정이다. 총회 재판국은 2011년 12월, 경력을 위조했다는 이유로 황 목사에게 목사 안수 무효 판결을 내렸다. 2016년 3월에는 예배 방해와 교인 폭행 등의 사유로 전도사직 면직과 강북제일교회 출교 판결을 했다. 하지만 황 목사는 법원에 총회 재판국 판결 무효 확인소송을 제기해 위임목사 자격을 인정받았다.

황형택 목사 측이 서울 성북구 미아동 강북제일교회 예배당을 사용하기로 했다. 뉴스앤조이 장명성

강북제일교회 분쟁을 중재한 채영남 위원장은 16일 <뉴스앤조이>와의 통화에서 "화해조정위원회가 합의안을 총회에 올려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후에는 총회 재판국과 노회가 총회 결의를 근거로 황 목사를 복권한다"고 말했다.

채 위원장은 "양측이 처음에 불신이 깊어 중재가 어려웠다. 화해조정위원들도 강북제일교회 건이 제일 해결이 어렵다고 예상했다. 그런데 계속 만나고 대화하니까 관계를 개선할 수 있었다. 서로 원하는 것을 내려놓으니까 화해가 가능했다"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요셉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영상] 재판 놓고 예장통합 재판국원에게 8000만 원 건넸다며 내부 고발 [영상] 재판 놓고 예장통합 재판국원에게 8000만 원 건넸다며 내부 고발
line 예장통합 100회기 재판국원이 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예장통합 100회기 재판국원이 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line 소송 명의 바꾼 강북제일교회 황형택 목사, 총회 상대 승소 소송 명의 바꾼 강북제일교회 황형택 목사, 총회 상대 승소
line 황형택 목사 관련 총회 재판국 결의, 또 효력 정지 황형택 목사 관련 총회 재판국 결의, 또 효력 정지
line 경찰 중재로 몸싸움 면한 강북제일교회 경찰 중재로 몸싸움 면한 강북제일교회
line 대법 판결 후에도 매듭 안 풀리는 강북제일교회 대법 판결 후에도 매듭 안 풀리는 강북제일교회
line 강북제일교회 황형택, 대법 판결로 '목사직' 위태 강북제일교회 황형택, 대법 판결로 '목사직' 위태
line 강북제일교회 폭력 사태에 총회도 훈수 강북제일교회 폭력 사태에 총회도 훈수
line 용역이 휘두른 쇠파이프에 쥐어 터진 교인들 용역이 휘두른 쇠파이프에 쥐어 터진 교인들
line 강북제일교회 조인서 목사 청빙, 노회가 승인 강북제일교회 조인서 목사 청빙, 노회가 승인
line 강북제일교회 담임목사 청빙 제동 강북제일교회 담임목사 청빙 제동
line 강북제일교회 당회 측, 새 담임목사 청빙 강북제일교회 당회 측, 새 담임목사 청빙

추천기사

line [종합] '불법 건축물' 된 3000억짜리 사랑의교회 서초 예배당, 공공도로 원상회복 위해 허물 위기 [종합] '불법 건축물' 된 3000억짜리 사랑의교회 서초 예배당, 공공도로 원상회복 위해 허물 위기
line 대법원,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허가 취소 대법원,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허가 취소
line 갑질 아닌 상생 택한 프랜차이즈 사업가 이야기 갑질 아닌 상생 택한 프랜차이즈 사업가 이야기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