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앤조이

1년 이전 기사를 검색하기 원하시면 + 버튼을 눌러 주세요.
이혜훈 의원 "동성애자들, 플라토닉러브 아닌 육체관계 대부분"
광주안디옥교회서 설교…박영우 목사 "우파 연합해 사단 세력 이겨야"
  • 이용필 기자 (feel2@newsnjoy.or.kr)
  • 승인 2019.09.09 13:49

이혜훈 의원은 반동성애 운동에 앞장서고 있다. 국회에서 차별금지법 제정을 막아 내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앤조이 이용필

[뉴스앤조이-이용필 기자] 기독 정치인 이혜훈 국회의원(바른미래당)이 교회 강단에서 반동성애 설교를 전했다. 반동성애 운동에 앞장서는 이 의원은 9월 8일 광주안디옥교회(박영우 목사)에서 "동성애는 하나님이 가증히 여기는 일"이라고 외쳤다.

이 의원은 10대들 사이에서 동성애가 증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1년에 21%씩 증가하고 있으며, 청년들이 동성애에 한번 빠지면 중독돼 못 빠져나온다고 했다. 그는 "동성애자들은 사랑, 영혼, 정신적, 플라토닉러브가 아니다. 육체관계가 대부분이다"고 했다.

동성 행위 처벌 내용이 담긴 군형법 92조 6항도 유지돼야 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군대는 상명하복 문화가 있는 곳이다. 상사가 동성애자면 들어오는 신참을 자기 (성적) 파트너로 알바 쓰듯이 한다. 신참은 찍소리 못 하고 피해자로 당한다. 이게 반복되면 신참은 스스로 중독돼 동성애를 탐닉하게 된다. (나중에는) 동성애 가해자가 된다"며 군형법을 유지해야 한다고 했다.

차별금지법이 제정되지 않게 막아야 한다고 했다. 차별을 금지하는 법 자체는 좋지만, '성적 지향'이 들어가기 때문에 반대한다고 했다. 이혜원 의원은 "(차별금지법이 통과되면) '동성애는 하나님이 가증히 여긴다' '동성애자들이 에이즈 걸릴 확률이 높다'고 이야기하면 처벌받는다. 징역 2년 이하의 형을 살아야 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특정 세력이 차별금지법을 계속 올리고 있다고 했다. 하나님이 가증히 여기는 일을 두고 볼 수 없어 하나님의 사람과 일부 국회의원이 막아 내고 있다고 했다.

이혜훈 의원을 초청한 박영우 목사는 광고 시간 반정부 투쟁을 예고했다. 박 목사는 "우파들이 연합해 사단 세력을 이기고, 내년 4월 총선에서 이기고, 하나님의 사람이 대통령이 되어야 한다. 만약 그게 안 되면 우리는 죽는다. 경제가 폭망하고 있는데, (남은 대통령 임기) 3년을 못 기다리겠다. 인간적으로는 방법이 없다. 10월 3~5일 열리는 (반정부) 집회에 참여해 달라"고 했다.

뉴스앤조이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제작됩니다

<저작권자 © 뉴스앤조이(http://www.newsnjoy.or.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필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line 이혜훈 "무슬림께 걱정 끼쳐 진심으로 유감" 이혜훈
line 광주 교계·시민 단체, 동성애 반대 위해 결집 광주 교계·시민 단체, 동성애 반대 위해 결집
line [합동16] 총회 발언대에 여성이 섰다! [합동16] 총회 발언대에 여성이 섰다!
line 기독교인 1만 2,000여 명 동성애 '반대' 맞불 집회 기독교인 1만 2,000여 명 동성애 '반대' 맞불 집회
line 황우여·이혜훈 등, '종교 편향' 낙선 대상자 모두 개신교인 황우여·이혜훈 등, '종교 편향' 낙선 대상자 모두 개신교인
line 예장합동·통합·고신·감리회 교단장, "동성애·이슬람 확산, 한국교회 위기" 예장합동·통합·고신·감리회 교단장,

추천기사

line 권력과 주도권을 포기할수록 교회는 교회다워집니다 권력과 주도권을 포기할수록 교회는 교회다워집니다
line 그리스도교 신앙의 샘을 향해 떠나는 순례의 길잡이 그리스도교 신앙의 샘을 향해 떠나는 순례의 길잡이
line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예장합동, 여성 목사 안수 허하라
기사 댓글 1
  • 박일 2019-09-10 17:30:03

    이성애도 별반 차이 없다
    이성간에 플라토닉 이란게 있나? 남녀 사이도 근본적으로 섹스다
    섹스 땜에 애 낳고 애 때문에 계속 사는거다
    그러니 남녀 사이도 근본적으로 육체적인거다   삭제

    Back to Top